[Update] [2021 아시아선수권] 이란, ‘U21 + 성인 혼합 팀’으로 참가 | 사다트 – Pickpeup

사다트: นี่คือโพสต์ที่เกี่ยวข้องกับหัวข้อนี้

728×90

KOVO 트라이아웃에 참가신청을 한 듯한 이란 2001-2002라인의 에이스 바르디아 사다트

 

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올해 대륙선수권은 올림픽 종료 약 한 달 후에 열리게 된다.

올림픽에 참가하는 팀들은 올림픽이 끝날 때까지는 포커스를 올림픽에 맞추고 모든 걸 쏟아부을 것이기 때문에

올림픽이 끝나고 나면 관련 멤버(당연히 A대표팀)들은 일종의 번아웃에 빠질 가능성이 높다.

 

그 번아웃 상태에서 벗어나 다시 기어를 돌리기에 한 달은 너무 짧기 때문에 올림픽에 참가하는 나라들 입장에서

올해 대륙선수권은 속된 말로 애물단지라고 볼 수 있다. (물론, 유럽은 예외다. 유럽선수권은 대회 그 자체로 아주 가치가 높다.)

 

올해 대륙선수권 상위 두 팀에게 내년 세계선수권 출전권이 주어지기 때문에 함부로 버릴 수 없지 않느냐고 생각할 수 있지만

FIVB가 세계선수권 마지막 티켓 12장을 별도의 대회 없이 세계랭킹으로 배분하기로 하면서 ‘올림픽 출전 팀들’에게는

그 혜택의 의미도 많이 퇴색되었다. 베네주엘라를 제외한 11개국의 세계랭킹이 꽤 높아서 대륙선수권에서 티켓 못 따도 세계선수권에

나가는데 별 문제가 없기 때문이다. (베네주엘라 다음으로 순위가 낮은 튀니지조차도 17위다. 그 다음은 ’10위’ 캐나다. ㅡ.ㅡ;;;)

 

현재 세계랭킹포인트 279점으로 8위에 올라있는 이란도 마찬가지 상황이다.

대충 세계선수권 세계랭킹쿼터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는 24위(터키 137점)와는 142점 차이로 터키 점수에 2배를 해도 이란보다 적다.

고로 내년 세계선수권 출전권 획득은 사실상 확정된 상태로 굳이 아시아선수권에 열과 성을 다할 필요가 없다.

게다가 아시아선수권이 열릴 시기에 이란에는 감독도 없다. 며칠 전 부임한 블라디미르 알레크노의 임기는 문자 그대로 올림픽까지다.

올림픽 이후 감독을 미리 선임할 수도 있지만, 별 의미도 없는 아시아선수권을 위해 정식 선임을 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

아시아선수권만 대충 넘기면 새 감독의 급여 지급 시작시점을 몇 달 이상 늦출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 여러가지 조건 및 상황을 감안해서 이란배구협회가 내린 결론은 U21 대표팀과의 연동이었다.

일단 아시아선수권 코칭스태프는 베흐루즈 아타이가 감독으로 있는 U21 코칭스태프가 그대로 투입된다. 짬 당했다.

문제는 선수단 구성인데… 올해 아시아선수권은 9월 12일에 시작해서 19일에 끝나고, U21 세계선수권은 9월 23일에 시작해서

10월 3일에 끝난다. 일정이 겹치지는 않지만 대회 사이의 간격이 상당히 타이트하다.

 

그래서인지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U21 대표팀이 그대로 아시아선수권에도 출전하는 방안은 고려되지 않았다.

참고로 이란은 2017년에 아시아선수권을 U23 세계선수권을 앞두고 있던 U23 대표팀에게 맡긴 적이 있는데,

당시 두 대회 사이의 간격은 17일이었다. 그 정도면 몰라도 4일은 너무 짧다.

 

어쨌든, 최종 후보에 오른 방안 두 가지는 아래와 같다.

 

1. U21 대표팀과 선수구성이 완전히 다른 별도의 팀을 만든다.

2. U21 대표팀 일부와 성인 선수 일부를 혼합해서 팀을 만든다.

 

이 두 가지 방안을 가지고 협회장, 감독 아타이를 포함한 관계자 여럿이 논의를 했고 2번 방안으로 결론이 내려졌다고 한다.

See also  [NEW] Fredonia Pops Concert To Feature Family-Friendly Halloween Repertoire | fredonia music - Pickpeup

저기서 말하는 성인 선수들이 올림픽 대표팀 멤버를 말하는 것인지는 분명히 나와있지 않은데 아마도 아닐 것이라고 생각된다.

혹시 맞더라도 젊은 축에 속하는 선수들일 것이고…

 

얄리나 카제미가 뽑히지 않는다면 아시아선수권 대표팀의 에이스는 2001-2002라인의 에이스인 사다트가 맡을 것이 유력한데,

이 선수가 다음 시즌 한국리그 트라이아웃에 참가신청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란의 어린 선수가 신청해 봤자 구단들이 거들떠나 보겠냐”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흥미롭게도 사다트의 이번 시즌

세르비아리그에서의 공격기록이 이번 시즌 한국리그에서 돌풍을 일으킨 케이타의 지난 시즌 세르비아리그 공격기록과 아주 흡사하다.

심지어 팀(Nis)도 같다. 쉽게 말해서 케이타가 에이스 역할을 하던 팀이 케이타가 떠난 후 영입해서 에이스로 쓴 게 사다트라는 얘기다.

물론 케이타는 지난 시즌에 왼쪽에서 리셉션을 하면서 뛰었고, 이번 시즌 사다트는 오른쪽에서 뛰었기 때문에 팀 공헌도는

케이타쪽이 더 높다고 생각한다.

 

2019-2020 케이타 : 공격성공률 54.00%(371/687), 세트당 서브득점 0.59(43/73), 세트당 블록득점 0.29(21/73)

2020-2021 사다트 : 공격성공률 53.48%(330/617), 세트당 서브득점 0.61(41/67), 세트당 블록득점 0.45(30/67)

 

개인적으로는 얄리, 카제미와 포스트 가푸르를 놓고 경쟁 중인 전도유망한 2002년생 선수가 어린 나이에 한국에 와서 몰빵당하지

않았으면 좋겠지만, 내가 뽑지 말라고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니 뽑히면 어쩔 수 없는… 사다트가 없어도 얄리, 카제미면 10년은 충분하다.

 

다시 돌아와서 이란이 베스트 멤버를 내지 않는 관계로 올해 아시아선수권은 일본이 어렵지 않게 가져가지 않을까 한다.

일본은 웬만하면 아시아선수권을 베스트로 임하는데 이번에는 홈경기여서 특히 더 신경 쓸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그러고 보니 일본도 올림픽 이후 감독이 안 정해졌을텐데… 아니, 코치가 안 정해졌다고 해야 맞는 표현인가.

저작자표시


트럼프, 연설하다 ‘화들짝’…경호원들 육탄 방어 / YTN


[앵커]바람 잘 날 없는 트럼프 유세장이 갈수록 가관입니다.
이번엔 트럼프가 연설 도중 몸을 움츠리고 경호원들이 단상에 뛰어오르는 일까지 벌어졌는데요.
민주당 주자들과 오바마 대통령도 이런 사태를 불러온 트럼프의 분열주의를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LA에서 김기봉 특파원입니다.
[기자]대규모 반대 시위로 시카고 유세를 취소하고 오하이오로 날아간 트럼프.
전용기를 배경으로 연설하다 말고, 갑자기 옆을 돌아보며 몸을 움츠립니다.
단상 위로 달려온 경호원들에게 둘러싸여 한숨 돌렸지만, 놀란 가슴을 삭히느라 한참 동안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선 공화당 주자 : 괜찮습니까? 여러분들을 사랑합니다.]한 청중이 단상 쪽으로 이동하자 벌어진 해프닝입니다.
소수 민족과 상대 당, 심지어 당내 후보와 언론인들에게까지 막말을 퍼붓는 트럼프의 행동이 연일 볼썽사나운 촌극을 빚고 있습니다.
트럼프 진영과 반대 세력의 마찰이 갈수록 심해지자 상대 당 주자들도 우려 섞인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힐러리 클린턴 / 美 민주당 대선 주자 : 추악하고, 분열을 조장하고, 폭력을 부추기는 트럼프의 말은 단순히 나쁜 것일 뿐 아니라 위험한 것입니다.]이례적으로 오바마 대통령도 비판에 나섰습니다.
이름을 직접 거론하진 않았지만 트럼프의 막말과 인신공격을 겨냥한 발언이었습니다.
[버락 오바마 / 미국 대통령 : 요즘 공화당에서 일어나는 일을 보면 참 마음이 불편합니다. 이 나라는 두 개의 건강한 당으로 지탱돼야 하거든요.]극렬 지지자와 결사 반대자를 동시에 몰고 다니는 트럼프.
경선에서 트럼프의 비중이 커지면서 마찰의 정도도 심해지고 있습니다.
LA에서 YTN 김기봉[[email protected]]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4_201603130701230788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email protected],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See also  [NEW] 시죠 타카네 | 게롯파 - Pickpeup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ความรู้เพิ่มเติมที่นี่

트럼프, 연설하다 '화들짝'...경호원들 육탄 방어 / YTN

복상사 1탄 – 성관계(잠자리) 중 갑자기 죽을 수 있다고?!


[경희보궁한의원 홈페이지]\r
http://bogung.com/\r
\r
여성건강관련 15년 이상 풍부한 경험의 실력있는 의료진이 있는 경희보궁한의원에서 고객들과 소통하기위해 \”보궁TV\”를 개설하였습니다.\r
\r
새 생명의 근원인 자궁을 지켜나가는 것을 천직인 한의사의 가장 보람된 소명이라고 생각하고 자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보배로운 자궁지킴이로 여성에게 환한 웃음을 줄 수 있는 경희보궁한의원으로 여러분에게 영원히 함께 할 것 입니다

복상사 1탄 - 성관계(잠자리) 중 갑자기 죽을 수 있다고?!

아프가니스탄 전 장관, 독일서 피자 배달, 왜 / JTBC 아침\u0026


시예드 사다트 전 아프간 장관은 지난해 12월 독일로 이주했습니다.
사다트 전 장관은 이주 후 생활비가 떨어지자 자전거로 피자를 배달하고 있습니다.
그는 현재의 단순한 삶에 만족한다면서 탈레반이 아프간을 빠르게 점령한 데 대한 입장을 밝혔는데요.
\”아프간인들은 20년간 끝없는 전쟁으로 지쳤고 군대도 마찬가지였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은 떳떳하다, 다른 정치인들도 숨지 말고 국민과 함께 일하면서 같은 길을 갔으면 좋겠다\”고도 했습니다. 들어보시죠.
[시예드 사다트/아프간 전 정보통신부 장관 : 내가 하는 일이 자랑스럽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부패한 장관이 되었을 수도 있고 수백만 달러를 벌어 여기 또는 두바이에서 호텔 등 건물을 살 수 있었고 일할 필요가 없었을 것입니다.]사다트 전 장관은 영국 옥스퍼드 대학에서 커뮤니케이션학과 전자공학 석사 학위를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독일어를 공부하고 있으며 추후에는 다시 정보통신 분야에서 일하고 싶다\”고도 했습니다.
☞JTBC유튜브 구독하기 (https://bit.ly/2hYgWZg)
☞JTBC유튜브 커뮤니티 (https://bit.ly/2LZIwke)
JTBC뉴스 공식 페이지
(홈페이지) https://news.jtbc.joins.com
(APP) https://bit.ly/1r04W2D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jtbcnews
트위터 https://twitter.com/JTBC_news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jtbcnews
☏ 제보하기 https://bit.ly/1krluzF
방송사 : JTBC (https://jtbc.joins.com)

아프가니스탄 전 장관, 독일서 피자 배달, 왜 / JTBC 아침\u0026

美, 한국 도운 아프간인 국내 수용에 \”기여 감사\”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美, 한국 도운 아프간인 국내 수용에 \”기여 감사\”
[앵커]
아프가니스탄에서 우리나라를 도운 현지인들이 오늘 오후 한국에 도착할 예정인 가운데 미국 정부가 이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워싱턴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이경희 특파원.
[기자]

See also  [Update] What is an eSports Lounge or Arena? [and its Pros & Cons] – eSportsLane.com | esports lounge - Pickpeup

네, 미국 국방부는 한국 정부가 아프가니스탄 재건사업에 협력했던 현지인과 그 가족 391명을 수용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사의를 밝혔습니다.
미국 합참 행크 테일러 소장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미국의 아프간 피란민 대피에 기여해준 데 대해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는데요.
미국이 주한 미군기지에 아프간 난민을 임시수용하려던 계획은 취소됐지만, 한국 정부가 자체적으로 현지인 이송에 나서면서 미국의 대피 작전을 도왔다는 취지입니다.
테일러 소장은 또 ‘북한이 탈레반을 옹호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는 가운데 한국의 피란민 이송과 관련한 대북 모니터링을 어떻게 하고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인도태평양사령부는 북한이 하는 어떤 것이든 경계 유지를 확실히 하는 임무 속에서 감시하고 있다\”며 \”사령부의 임무는 변함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북한 외무성은 아프간 사태와 관련해 지난 20일 홈페이지 글을 통해 미국 책임론을 부각하며 비난한 바 있습니다.
[앵커]
철군 시한이 이제 일주일도 남지 않았는데요.
미 국무부가 아프간에 남아있는 미국인들은 대부분 빠져나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고요?
[기자]

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아프간에 6천 명의 미국인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고 지난 열흘간 4,500명이 빠져나왔고 500명은 대피 과정에 있다고 밝혔는데요.
현재 남은 천명에 대해서 대피를 희망하는지 확인하고 있다며 충분히 대피 가능한 상황이란 점을 강조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미국 시민권자뿐 아니라 조력자들의 피난도 적극적으로 돕고 있다면서 지난 24시간 동안 총 1만9천 명의 피난민들이 아프간을 떠났고 이는 39분에 한 대씩 비행기가 이륙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31일까지 철군을 완료한다는 계획엔 변함이 없지만, 미군이 철수한 뒤에도 아프간을 떠나고 싶어하는 미국인과 협력자들의 탈출을 돕는 일은 계속될 것이라며 대피에 데드라인은 없다고 밝혔는데요.

이런 가운데 탈레반에 의해 무너진 아프가니스탄 정부군 사령관은 뉴욕타임스 기고문을 통해 미국에 대한 배신감을 토로했는데요.
아프간 남부 헬만드주에서 육군 부대를 지휘했던 3성 장군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사미 사다트는 \”아프간 육군이 싸울 의지를 잃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이는 미국으로부터 버려졌다는 느낌과 지난 몇 달간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에서 드러난 자신들에 대한 무시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동맹들이 이미 싸움을 멈췄기 때문에 자신들도 결국 중단하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r
https://goo.gl/VuCJMi\r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r
http://www.yonhapnewstv.co.kr/

美, 한국 도운 아프간인 국내 수용에 \

[토크멘터리 전쟁史] 85회 4차중동전-욤키푸르 전쟁


이스라엘 전투 사상 가장 처절했던 골란고원 전투~ 6일 전쟁의 열기는 점점 고조되는데~~ 3차 중동전 6일 전쟁의 마지막 이야기!!
골라니여단의 어마어마한 희생으로 고지로 올라가는 전차 기동로가단 하루만에 확보되고 이 일을 계기로 이스라엘에 대한 아랍국가들의 증오가 증폭되고~ 아직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이스라엘을 향한 아랍국가들의 반격이 시작된다!~

[토크멘터리 전쟁史] 85회 4차중동전-욤키푸르 전쟁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วิธีอื่นๆMusic of Turkey

ขอบคุณมากสำหรับการดูหัวข้อโพสต์ 사다트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