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에드워드 3세…10가지 이야기 | 헨리 3세 – Pickpeup

헨리 3세: นี่คือโพสต์ที่เกี่ยวข้องกับหัวข้อนี้

영국 왕 에드워드 3세. 영국사를 통틀어 헨리 8세와 함께 가장 많은 이야깃거리를 남긴 군주다. 물론 유명세에서는 헨리 8세(1491~1547)가 앞선다. 수장령(1534)으로 잉글랜드 가톨릭교회를 성공회로 바꿨으며 떠들썩한 궁정 연애 비화도 남겼다. 무려 여섯 번 결혼하고 두 번 이혼하며 왕비 두 명의 목을 잘랐던 헨리 8세는 심심치 않게 소설과 영화의 소재로도 쓰인다. 그러나 역대 영국 국왕 가운데 에드워드 3세만큼 다양한 족적을 보인 국왕도 없다. 에드워드 3세가 영국 사회에 뿌린 10가지 흔적을 더듬어 보자.

1. 우선 재위기간이 길다. 1327년 15세 나이로 즉위해 1377년 사망할 때까지 50년 147일 동안 군림했다. 잉글랜드 국왕으로는 역대 5위. 재위기간 1·2위는 여왕이다. 2위가 빅토리아 여왕(1837~1901:63년 216일), 1위는 현재 여왕인 엘리자베스 2세. 65년 135일째인 엘리자베스 2세의 재위 기록은 누구도 깨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3위는 조지 3세(1760~1820:59년 96일), 4위는 헨리 3세(1216~1272:56년 29일)다.* 조지 3세는 아메리카 식민지를 상실한 국왕, 헨리 3세는 귀족들과 심각한 불화를 겪은 무능하고 욕심 많은 국왕으로 평가받았다. ** 오래 재위한 남자 국왕 가운데 에드워드 3세는 유일한 ‘명군(名君)’으로 손꼽힌다.

2. 에드워드 3세는 동성 애인에 빠져 국사를 등한시했던 부친 에드워드 2세와 달리 신민들의 신망을 받았다. 전쟁에서 눈부신 승리를 거둔 덕이다. 에드워드 3세의 두 번째 특징이 바로 여기에 있다. 백년전쟁(실제 전쟁 기간은 휴전기를 포함해 116년·1337~1453)을 일으켜 초전에 프랑스군을 크게 무찔렀다. 특히 1346년 귀족과 기사로 구성된 중장갑 기병 1만 2,000명과 제노바 석궁병 8,000명을 포함한 4만 프랑스군을 1만 2,000여 병력으로 맞섰던 크레시 전투(1346)에서 압승을 거뒀다. 웨일스 장궁병을 내세운 에드워드 3세는 영국군 250여 명 희생을 프랑스군 1만여 명 전사와 맞바꿨다. 세계 전사에서도 보기 드문 대승이었다.

3. 에드워드 3세의 장남 ‘흑태자 에드워드’ 역시 부왕 못지않은 용맹을 떨쳤다. 1356년 프랑스 푸아티에 전투에서 흑태자 에드워드가 이끄는 영국군은 2 대 1의 병력 열세에도 대승을 거두며 프랑스 국왕 장 2세까지 포로로 잡았다. 3년 8개월여의 몸값 흥정 끝에 결정된 석방 조건은 금화 300만 크라운. 영국 돈으로 45만 파운드, 연간 화폐주조량의 4배가 넘었다. 장 2세는 영토 3분의 1 할양까지 약속하고, 1회분 분할지급금이 도착한 뒤에야 4년간의 포로생활에서 벗어났다.*** 에드워드 3세의 세 번째 특징은 전쟁의 기업화. 장 2세에게 사상 최대의 몸값을 받아냈을 뿐 아니라 프랑스 귀족들을 포로로 잡아 등급별로 몸값을 받았다.

4. 네 번째, 거액의 몸값을 비롯한 에드워드 3세의 전쟁 자금 조달 방식은 경제사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프랑스는 추방했던 유대인들을 다시 불러들였다. 돈을 조금이라도 더 조달하기 위해서다. 기대했던 배상금 수입이 예상을 밑돌자 영국은 이탈리아 도시국가들에서 빌린 은행 대출금을 떼어먹었다. 바르디 가문(1353년)과 페루치 가문(1374년)이 이 때문에 파산했다. 찰스 킨들버거(1910~2003) MIT대 교수의 ‘경제강대국 흥망사(World Economic Primacy)’에 따르면 제노바와 피렌체 등 이탈리아 도시국가들이 주도한 지중해 시대가 에드워드 3세의 차입금 미상환으로 저물었다. 마침 오스만 튀르크의 등장으로 동방무역이 줄어든 상황. 전쟁 대출금까지 떼인 이탈리아 도시국가들의 경제력이 약해지고 포르투갈과 스페인이 새로운 강자로 떠올랐다. 거액의 몸값이 세계사의 흐름을 바꾼 셈이다.

5. 에드워드 3세가 남긴 다섯 번째 흔적도 전쟁과 연관이 깊다. 미국의 전쟁사가 존 린은 ‘배틀, 전쟁의 문화사(원제: Battle)’에서 병력과 물자가 달렸던 에드워드 3세의 전략은 군수품과 식량의 현지 조달, 즉 약탈이었다며 ‘기병대 초토화 작전’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기사들이 마상시합으로 승패를 겨루는 시대가 가고 적의 모든 자원을 부수는 근대적 파괴전이 이때부터 본격화했다.**** 미국의 워 게임 기획자 겸 전쟁사가 제임스 더니건은 다니엘 매티슨과 공저한 ‘사람의 마음을 움직여라:12인의 장군에게 배우는 리더십’에서 에드워드 3세를 ‘LBO의 제왕’이라고 평했다. LBO(Leveraged buyout)란 인수할 기업의 자산을 담보로 금융회사에서 돈을 빌려 해당 기업을 인수하는 기법. 더니건은 에드워드 3세의 약탈과 대출을 현대 기업 인수·합병전의 LBO의 모범으로 여겼다.

6. 여섯 째, 백년전쟁 초기 에드워드 3세의 승리와 프랑스군의 패배는 두 나라의 근대를 앞당겼다. 제후들이 평시에는 기사 집단을 먹이고 훈련시켜 전시에 국왕에게 바치는 영주 제도의 군사적 효용가치가 사라진 자리를 상비군이 대신했다. 민간의 권리의식도 커졌다. 전쟁과 포로가 된 국왕의 몸값을 대느라 세금 부담이 커진 프랑스 농민들은 ‘신분 평등’을 부르짖으며 자크리 폭동(1358)을 일으켰다. 에드워드 3세 사망 4년 뒤에는 영국에서도 와트 테일러 반란이 터졌다. 한때 잉글랜드 전역의 3분의 2를 점유했던 농민 반란군은 런던까지 진입해 국왕을 알현하고 ‘농노제 폐지와 토지 분배, 인두세를 추진한 간신배 척결’을 요구했다.

에드워드 3세의 손자인 어린 국왕 리처드 2세는 요구를 받아들여 농노해방령까지 내렸다. 목적을 달성한 농민군 일부가 고향으로 내려가는 순간, 왕과 귀족들의 반격으로 농민군은 지리멸렬하고 국왕의 약속도 없던 일로 되돌아가고 말았다. 그러나 정신은 사라지지 않았다. 와트 타일러와 함께 반란을 이끌다 처형된 사제 출신 존 볼의 연설은 오랫동안 사람들의 가슴에 남았다. ‘아담이 밭 갈고 이브가 길쌈하던 시절, 누가 신사고 누가 농노였나.’ 기원전 209년 중국 진나라의 진승과 오광, 고려 시대 노비였던 만적이 외친 ‘왕후장상의 씨가 어디 따로 있더냐(王侯將相 寧有種乎)’와 같은 맥락이다. 영국과 프랑스의 농민 반란은 실패했어도 중세 장원 제도의 해체와 자영농의 성장을 촉진했다. 마르틴 루터보다 150여 년 앞선 종교개혁의 시초로 평가받는 위클리프(John Wycliff)가 활동한 시기도 바로 이때다. 위클리프는 1384년 병사했으나 사후에 부관참시(화형) 당했다.

7. 일반 백성뿐 아니라 귀족과 기사, 부유층의 권리 의식도 자라났다. 에드워드 3세의 일곱 째 영향은 의회주의의 발달. 에드워드 3세 재위 기간 동안 의회가 47차례나 열렸다. 1339년 소집된 의회에서는 귀족원과 평민원으로 나뉘어 오늘날의 양원(상·하원) 제도가 뿌리내렸다. 시민 대표들과 하급 기사들이 합세하면서 힘이 붙은 하원은 공동 청원, 과세에 대한 찬반 투표를 하기에 이르렀다. 1340년에는 세금 부과에 상원과 하원의 동의가 필요하다는 원칙이 세워졌다. 하원은 청원을 법안으로 바꾸는 방식으로 제한적이나마 법률 제정권도 갖게 됐다.

8. 에드워드 3세가 의회에 권력을 내준 이유는 간단하다. 돈. 하원은 청원의 법제화, 즉 왕의 윤허에 대한 대가로 세금 부담을 받아들였다. 에드워드 3세가 프랑스를 상대로 전쟁을 일으킨 이유도 같다. 돈 줄 확보.***** 유럽에서 가장 부유한 지역이자 영국 수출품의 90%를 차지했던 양모(洋毛)를 수입하는 플랑드르 지역(네덜란드와 벨기에)을 프랑스의 중과세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것이었다. 백년전쟁 이후, 플랑드르는 프랑스 영향권에서 합스부르크 가문(오스트리아+스페인) 치하로 들어갔으나 독립전쟁을 일으켜 80년을 싸운 끝에 1648년 독립을 인정받았다. 에드워드 3세 이후 영국은 네덜란드와 경제관계를 이어가며 양모 공급지에서 생산기지로 변모해갔다. 모직물과 면직물의 수요 증가는 각종 방적기와 동력 기관의 발명을 낳고 종국에는 산업혁명으로 이어졌다. 에드워드 3세가 지키려고 했던 플랑드르 지역과의 경제 관계가 공고해지면서 산업혁명의 씨앗을 잉태한 것이다.

9. 아홉째, 사회적으로 고귀한 자의 도덕적 의무와 책임을 뜻하는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도 에드워드 3세의 칼레 공방전으로부터 나왔다. 에드워드 3세는 칼레를 함락시켰으나 분노를 숨기지 않았다. 크레시 전투의 승세를 몰아 도시락 까먹듯 접수하겠다던 칼레를 점령하는 데 11개월이 걸렸기 때문이다. 에드워드 3세는 영국군 3만 4,000명에 끈질기게 항거한 칼레 시민 8,000여 명을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모두 죽이라는 명령을 내렸다. 몰살의 위기에서 주민 대표들이 매달렸다. ‘무고한 양민을 죽이지 말아주십시오. 대신 우리 목숨을 바치겠나이다.’

10. 열 번째, 칼레 함락에서 죽음의 위기에 처한 주민들을 구해달라고 눈물로 호소한 왕비의 이름은 ‘에노의 필리파(Philippa of Hainault)’. 부유한 저지대 지역인 에노 지역 프랑스 방계 왕가의 공주였다. 16세에 두 살 위인 에드워드 3세와 결혼해 43세에 이르기까지 27년 동안 8남 5녀, 13남매를 낳았다. 전쟁터에도 같이 다닐 만큼 남다른 금슬을 과시했던 국왕 부부는 ‘영국인의 부모’로 불린다. 자손이 많아 순수 잉글랜드 혈통의 60% 이상이 이들 부부의 자손이라고.****** 바다 건너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그와 경쟁했던 힐러리 클린턴, 심지어 흑백 혼혈인 전임 대통령 버락 오바마까지 이들 부부의 먼 후손이라고 한다.

유달리 자애로워 영국인들의 존경을 받았다는 아내를 자랑스럽게 여긴 에드워드 3세는 1341년 대학까지 세웠다. 옥스퍼드 대학교 퀸스 칼리지가 필리파 왕비에게 헌정되며 설립됐다. 필리파 왕비는 어려서 4명, 장성해서 딸 하나를 잃고 55세 나이에 죽었지만 일찍 눈 감은 게 나았을지도 모른다. 남편 에드워드 3세가 말년에 시녀와 정분이 나 사생아 3명을 낳으며 국정을 돌보지 않는 꼴을 오래 안 봤으니까. 혼자 남은 에드워드 3세는 아꼈던 장남 흑태자 에드워드가 46세 나이로 사망한 뒤 급격히 기력을 잃어 1년을 앓다 1377년 6월 21일, 총천연색같이 다채로웠던 65세 생애를 마쳤다. 왕위는 에드워드 3세의 아들들이 잇지 못하고 흑태자의 아들인 리처드 2세가 물려받았다. 에드워드 3세의 다른 아들들은 왕위에 오르지 못한 게 분했던지 자식들을 왕으로 앉히려고 피나는 경쟁을 펼쳤다. 에드워드 3세의 손자와 증손자들은 30년 동안 ‘장미 전쟁’이라는 이름의 내전을 겪었다. /논설위원 겸 선임기자 [email protected]

See also  [NEW] Cell Culture Incubator | incubador - Pickpeup

* 제임스 1세(1567~1625: 57년 246일)를 재위 기간 역대 4위로 보는 시각도 있지만 스코틀랜드 국왕(제임스 5세)으로 재위했던 36년을 합친 기록이다. 제임스 1세의 스코틀랜드 국왕 재위기간까지 합치면 에드워드 3세의 역대 재위 기록은 6위로 밀려난다.

** 헨리 3세는 귀족들과 다툼이 끊이지 않았다. 부왕인 존(John)왕 시절부터 그랬다. 사자왕 리처드의 동생, 전승 소설과 영화 ‘로빈 후드’에서 사악한 국왕으로 등장하는 존 왕은 프랑스 내 영국 영토를 대부분 상실해 실지왕(失地王·the landless) 또는 무지왕(無地王)으로 불릴 만큼 백성들의 신망을 잃었다. 싸웠다 하면 지는 전쟁을 위해 존 왕은 세금을 짜냈다. 가렴주구에 반발한 귀족들은 1215년 존 왕을 러니메드 숲으로 불러내 다짐을 받아냈다. ‘자유민에 대해 귀족들의 동의 없이 세금을 부과할 수 없다’는 조항을 비롯한 63개 약속이 담긴 문서가 바로 영국 민주주의의 시발점으로 불리는 마그나 카르타(Magna Carta)다.

문제는 존 왕은 물론 그의 아들 헨리 3세도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점. 헨리 3세는 8번이나 약속을 뒤집었다. 보다 못한 누이동생의 남편, 즉 매제 시몽 드 몽포르(Simon de Montfort)가 반란을 일으켜 왕권을 제약하고 1265년 영국 최초의 의회를 열었다. 헨리 3세는 권력을 되찾고 56년이 넘도록 재임했으나 무능한 군주로 평가받는다. 다만 그의 아들 에드워드 1세는 왕권을 강화하면서도 의회를 존중했다. 1295년 귀족과 고위 성직자 외에 하급 성직자 대표, 각 주에서 기사 2명, 각 도시에서 시민 2명씩을 선발한 의회는 영국 의회 제도의 모델이라는 의미에서 ‘모범의회(模範議會·Model Parliament)’로 불린다. 영국 궁정에 만연한 프랑스의 영향을 줄이며 대외 영토도 크게 확장, ‘명군’으로 칭송받았다. 에드워드 3세는 그의 손자다.

*** 프랑스는 약속을 지켰을까. 그렇지 않다. 실권을 쥐고 있던 황태자에 의해 몸값 지불이 지연되자 장 2세는 ‘명예가 떨어졌다’며 1364년 제 발로 영국에 건너가 포로를 자처, 1년 뒤 영국에서 만 45세 생일을 며칠 앞두고 생을 마쳤다. 사람만 좋았던 장 2세는 ‘선량왕(John the Good)’, 아버지의 몸값을 제대로 내지 않았던 그의 아들은 샤를 5세로 즉위한 이후 전황을 우세로 돌리고 학문과 예술을 장려해 ‘현명왕(Charles the Wise)’이라는 별칭을 각각 얻었다.

**** 영국군에 의한 철저한 파괴는 프랑스인들에게 증오의 감정을 심었다. 영국의 외교 정책은 이후에도 줄곧 유럽의 강대국, 즉 프랑스의 독주를 막는 데 집중돼 양국 국민 간 감정의 골은 더욱 깊어졌다. 양국은 아프리카 분할 정책이 수단에서 정면충돌한 파쇼다 사건(1898)을 계기로 독일을 공동의 적으로 인식할 때까지 견원지간처럼 지냈다. 영국과 프랑스가 우방으로 지낸 역사는 불과 두 갑자(120년)도 안되는 셈이다. 나라와 나라 사이에는 영원한 적도, 영원한 우방도 없는 법이다.

***** 물론 프랑스를 상대로 전쟁을 일으킨 표면적인 이유는 왕위 계승권이었다. 후계가 끊어져 4촌이 승계한 프랑스 국왕(필리프 6세)보다 왕위 계승권에서 우선이라고 주장한 에드워드 3세는 물론 그 후대 영국 국왕들은 프랑스 왕위 계승권 포기를 약속했다 걸핏하면 번복해 프랑스인들의 미움을 샀다. 영국은 프랑스 왕가가 혈연관계에서 멀어진 독일계 윈저 왕조의 조지 3세 시대까지 습관적으로 프랑스 왕위 계승권을 주장했다. 에드워드 3세로서는 사실 왕위를 주장할 만 했다. 어머니인 ‘프랑스의 이사벨라(Isabella of France)’가 필리프 4세의 딸이어서, 프랑스가 영국처럼 모계(母系) 승계를 허용하는 나라였다면 왕위에 오를 자격이 있었다.

프랑스의 이사벨라는 멜 깁슨이 주연한 1995년 개봉작 ‘브레이브 하트(Braveheart)’에도 등장한다. 프랑스의 여배우 소피 마르소가 배역을 맡았는데 영화 속에서 이사벨라는 스코틀랜드 독립운동의 영웅 윌리엄 윌리스(멜 깁슨 분)와 정사를 나눈다. 영화의 마지막 장면에서 이사벨라는 윌리스를 처참하게 처형한 시아버지 에드워드 1세가 죽어갈 때 ‘독립전쟁의 선봉장, 그 사람의 아이를 임신했다’며 ‘당신의 왕좌는 그 핏줄이 잇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영화 내용이 사실이라면 에드워드 3세는 윌리스의 아들이고, ‘잉글랜드인 60%는 스코틀랜드 독립투사의 후손’이 된다. 사실일까. 영화 속의 허구다.

윌리엄 윌리스가 에드워드 3세의 할아버지이자 이사벨라 왕비의 시아버지인 에드워드 1세에 붙잡혀 처형 당한 1305년, 이사벨라 공주는 10살이었다. 11살 위인 에드워드 2세와 결혼한 시기도 1308년(13세)이니 둘이 만날 기회 자체가 없었다. 영화 속의 소피 마르소처럼 미인이었다던 이사벨라 왕비는 에드워드와 사이에 2남 2녀를 낳았으나 남편이 동성애에 빠져 국정을 등한시하자 1326년(31세) 쿠데타를 일으켜 남편을 폐위시키고 아들 에드워드 3세를 왕좌에 앉혔다.

섭정을 맡은 이사벨라 모후는 반란의 주역인 모티어 백작과 내연 관계였다. 둘이 집권하고 1년 뒤 유폐되어 있던 남편 에드워드 2세가 원인 모르게 죽었다. 백성들 사이에서 ‘정부와 권력을 차지하려고 남편을 죽인 프랑스 여자’로 찍힌 이사벨라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누렸으나 오래 못 갔다. 아들 에드워드 3세가 군대를 일으켜 권력을 잡은 것. 에드워드 3세는 어머니의 애인 모티어 백작을 교수형에 처하고 어머니는 유폐시켰다. 다채롭고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던 에드워드 3세는 두 번의 쿠데타로 아버지와 어머니를 내쫓으며 집권했던 것이다. 먼 나라 옛날 얘기지만 권력이 참으로 비정하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국 왕 에드워드 3세. 영국사를 통틀어 헨리 8세와 함께 가장 많은 이야깃거리를 남긴 군주다. 물론 유명세에서는 헨리 8세(1491~1547)가 앞선다. 수장령(1534)으로 잉글랜드 가톨릭교회를 성공회로 바꿨으며 떠들썩한 궁정 연애 비화도 남겼다. 무려 여섯 번 결혼하고 두 번 이혼하며 왕비 두 명의 목을 잘랐던 헨리 8세는 심심치 않게 소설과 영화의 소재로도 쓰인다. 그러나 역대 영국 국왕 가운데 에드워드 3세만큼 다양한 족적을 보인 국왕도 없다. 에드워드 3세가 영국 사회에 뿌린 10가지 흔적을 더듬어 보자.1. 우선 재위기간이 길다. 1327년 15세 나이로 즉위해 1377년 사망할 때까지 50년 147일 동안 군림했다. 잉글랜드 국왕으로는 역대 5위. 재위기간 1·2위는 여왕이다. 2위가 빅토리아 여왕(1837~1901:63년 216일), 1위는 현재 여왕인 엘리자베스 2세. 65년 135일째인 엘리자베스 2세의 재위 기록은 누구도 깨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3위는 조지 3세(1760~1820:59년 96일), 4위는 헨리 3세(1216~1272:56년 29일)다.* 조지 3세는 아메리카 식민지를 상실한 국왕, 헨리 3세는 귀족들과 심각한 불화를 겪은 무능하고 욕심 많은 국왕으로 평가받았다. ** 오래 재위한 남자 국왕 가운데 에드워드 3세는 유일한 ‘명군(名君)’으로 손꼽힌다.2. 에드워드 3세는 동성 애인에 빠져 국사를 등한시했던 부친 에드워드 2세와 달리 신민들의 신망을 받았다. 전쟁에서 눈부신 승리를 거둔 덕이다. 에드워드 3세의 두 번째 특징이 바로 여기에 있다. 백년전쟁(실제 전쟁 기간은 휴전기를 포함해 116년·1337~1453)을 일으켜 초전에 프랑스군을 크게 무찔렀다. 특히 1346년 귀족과 기사로 구성된 중장갑 기병 1만 2,000명과 제노바 석궁병 8,000명을 포함한 4만 프랑스군을 1만 2,000여 병력으로 맞섰던 크레시 전투(1346)에서 압승을 거뒀다. 웨일스 장궁병을 내세운 에드워드 3세는 영국군 250여 명 희생을 프랑스군 1만여 명 전사와 맞바꿨다. 세계 전사에서도 보기 드문 대승이었다.3. 에드워드 3세의 장남 ‘흑태자 에드워드’ 역시 부왕 못지않은 용맹을 떨쳤다. 1356년 프랑스 푸아티에 전투에서 흑태자 에드워드가 이끄는 영국군은 2 대 1의 병력 열세에도 대승을 거두며 프랑스 국왕 장 2세까지 포로로 잡았다. 3년 8개월여의 몸값 흥정 끝에 결정된 석방 조건은 금화 300만 크라운. 영국 돈으로 45만 파운드, 연간 화폐주조량의 4배가 넘었다. 장 2세는 영토 3분의 1 할양까지 약속하고, 1회분 분할지급금이 도착한 뒤에야 4년간의 포로생활에서 벗어났다.*** 에드워드 3세의 세 번째 특징은 전쟁의 기업화. 장 2세에게 사상 최대의 몸값을 받아냈을 뿐 아니라 프랑스 귀족들을 포로로 잡아 등급별로 몸값을 받았다.4. 네 번째, 거액의 몸값을 비롯한 에드워드 3세의 전쟁 자금 조달 방식은 경제사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프랑스는 추방했던 유대인들을 다시 불러들였다. 돈을 조금이라도 더 조달하기 위해서다. 기대했던 배상금 수입이 예상을 밑돌자 영국은 이탈리아 도시국가들에서 빌린 은행 대출금을 떼어먹었다. 바르디 가문(1353년)과 페루치 가문(1374년)이 이 때문에 파산했다. 찰스 킨들버거(1910~2003) MIT대 교수의 ‘경제강대국 흥망사(World Economic Primacy)’에 따르면 제노바와 피렌체 등 이탈리아 도시국가들이 주도한 지중해 시대가 에드워드 3세의 차입금 미상환으로 저물었다. 마침 오스만 튀르크의 등장으로 동방무역이 줄어든 상황. 전쟁 대출금까지 떼인 이탈리아 도시국가들의 경제력이 약해지고 포르투갈과 스페인이 새로운 강자로 떠올랐다. 거액의 몸값이 세계사의 흐름을 바꾼 셈이다.5. 에드워드 3세가 남긴 다섯 번째 흔적도 전쟁과 연관이 깊다. 미국의 전쟁사가 존 린은 ‘배틀, 전쟁의 문화사(원제: Battle)’에서 병력과 물자가 달렸던 에드워드 3세의 전략은 군수품과 식량의 현지 조달, 즉 약탈이었다며 ‘기병대 초토화 작전’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기사들이 마상시합으로 승패를 겨루는 시대가 가고 적의 모든 자원을 부수는 근대적 파괴전이 이때부터 본격화했다.**** 미국의 워 게임 기획자 겸 전쟁사가 제임스 더니건은 다니엘 매티슨과 공저한 ‘사람의 마음을 움직여라:12인의 장군에게 배우는 리더십’에서 에드워드 3세를 ‘LBO의 제왕’이라고 평했다. LBO(Leveraged buyout)란 인수할 기업의 자산을 담보로 금융회사에서 돈을 빌려 해당 기업을 인수하는 기법. 더니건은 에드워드 3세의 약탈과 대출을 현대 기업 인수·합병전의 LBO의 모범으로 여겼다.6. 여섯 째, 백년전쟁 초기 에드워드 3세의 승리와 프랑스군의 패배는 두 나라의 근대를 앞당겼다. 제후들이 평시에는 기사 집단을 먹이고 훈련시켜 전시에 국왕에게 바치는 영주 제도의 군사적 효용가치가 사라진 자리를 상비군이 대신했다. 민간의 권리의식도 커졌다. 전쟁과 포로가 된 국왕의 몸값을 대느라 세금 부담이 커진 프랑스 농민들은 ‘신분 평등’을 부르짖으며 자크리 폭동(1358)을 일으켰다. 에드워드 3세 사망 4년 뒤에는 영국에서도 와트 테일러 반란이 터졌다. 한때 잉글랜드 전역의 3분의 2를 점유했던 농민 반란군은 런던까지 진입해 국왕을 알현하고 ‘농노제 폐지와 토지 분배, 인두세를 추진한 간신배 척결’을 요구했다.에드워드 3세의 손자인 어린 국왕 리처드 2세는 요구를 받아들여 농노해방령까지 내렸다. 목적을 달성한 농민군 일부가 고향으로 내려가는 순간, 왕과 귀족들의 반격으로 농민군은 지리멸렬하고 국왕의 약속도 없던 일로 되돌아가고 말았다. 그러나 정신은 사라지지 않았다. 와트 타일러와 함께 반란을 이끌다 처형된 사제 출신 존 볼의 연설은 오랫동안 사람들의 가슴에 남았다. ‘아담이 밭 갈고 이브가 길쌈하던 시절, 누가 신사고 누가 농노였나.’ 기원전 209년 중국 진나라의 진승과 오광, 고려 시대 노비였던 만적이 외친 ‘왕후장상의 씨가 어디 따로 있더냐(王侯將相 寧有種乎)’와 같은 맥락이다. 영국과 프랑스의 농민 반란은 실패했어도 중세 장원 제도의 해체와 자영농의 성장을 촉진했다. 마르틴 루터보다 150여 년 앞선 종교개혁의 시초로 평가받는 위클리프(John Wycliff)가 활동한 시기도 바로 이때다. 위클리프는 1384년 병사했으나 사후에 부관참시(화형) 당했다.7. 일반 백성뿐 아니라 귀족과 기사, 부유층의 권리 의식도 자라났다. 에드워드 3세의 일곱 째 영향은 의회주의의 발달. 에드워드 3세 재위 기간 동안 의회가 47차례나 열렸다. 1339년 소집된 의회에서는 귀족원과 평민원으로 나뉘어 오늘날의 양원(상·하원) 제도가 뿌리내렸다. 시민 대표들과 하급 기사들이 합세하면서 힘이 붙은 하원은 공동 청원, 과세에 대한 찬반 투표를 하기에 이르렀다. 1340년에는 세금 부과에 상원과 하원의 동의가 필요하다는 원칙이 세워졌다. 하원은 청원을 법안으로 바꾸는 방식으로 제한적이나마 법률 제정권도 갖게 됐다.8. 에드워드 3세가 의회에 권력을 내준 이유는 간단하다. 돈. 하원은 청원의 법제화, 즉 왕의 윤허에 대한 대가로 세금 부담을 받아들였다. 에드워드 3세가 프랑스를 상대로 전쟁을 일으킨 이유도 같다. 돈 줄 확보.***** 유럽에서 가장 부유한 지역이자 영국 수출품의 90%를 차지했던 양모(洋毛)를 수입하는 플랑드르 지역(네덜란드와 벨기에)을 프랑스의 중과세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것이었다. 백년전쟁 이후, 플랑드르는 프랑스 영향권에서 합스부르크 가문(오스트리아+스페인) 치하로 들어갔으나 독립전쟁을 일으켜 80년을 싸운 끝에 1648년 독립을 인정받았다. 에드워드 3세 이후 영국은 네덜란드와 경제관계를 이어가며 양모 공급지에서 생산기지로 변모해갔다. 모직물과 면직물의 수요 증가는 각종 방적기와 동력 기관의 발명을 낳고 종국에는 산업혁명으로 이어졌다. 에드워드 3세가 지키려고 했던 플랑드르 지역과의 경제 관계가 공고해지면서 산업혁명의 씨앗을 잉태한 것이다.9. 아홉째, 사회적으로 고귀한 자의 도덕적 의무와 책임을 뜻하는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도 에드워드 3세의 칼레 공방전으로부터 나왔다. 에드워드 3세는 칼레를 함락시켰으나 분노를 숨기지 않았다. 크레시 전투의 승세를 몰아 도시락 까먹듯 접수하겠다던 칼레를 점령하는 데 11개월이 걸렸기 때문이다. 에드워드 3세는 영국군 3만 4,000명에 끈질기게 항거한 칼레 시민 8,000여 명을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모두 죽이라는 명령을 내렸다. 몰살의 위기에서 주민 대표들이 매달렸다. ‘무고한 양민을 죽이지 말아주십시오. 대신 우리 목숨을 바치겠나이다.’에드워드 3세는 이에 새롭게 명령했다. ‘그렇다면 저항에 가장 앞장섰던 여섯 명이 삭발하고 목에 밧줄을 맨 채 맨발로 찾아와 처형대에 오르라.’ 누가 먼저 죽을지를 놓고 주민들이 고민에 빠졌을 때 고위 관료와 최고 부자들이 서로 먼저 죽겠다고 나섰다. 이튿날 아침, 기나긴 농성으로 피골이 상접한 얼굴, 남루한 자루 옷을 걸친 차림으로 찾아온 주민대표 여섯 명을 보고 에드워드 3세의 마음이 흔들렸다. 프랑스 출신 왕비의 ‘살려달라’는 간청도 자비를 이끌어냈다. ‘모두 용서하노라.’ 칼레의 지도층이 보여준 용기와 희생정신이 바로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원형이다. 더니건은 바로 이 대목에서 저서 제목처럼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에드워드 3세의 재능을 읽었다. 살벌한 포고문이나 명령으로 사람들을 공포에 빠트린 뒤에 용서해 감동이 담긴 충성을 이끌어내는 데 비상한 재주를 갖고 있었다.10. 열 번째, 칼레 함락에서 죽음의 위기에 처한 주민들을 구해달라고 눈물로 호소한 왕비의 이름은 ‘에노의 필리파(Philippa of Hainault)’. 부유한 저지대 지역인 에노 지역 프랑스 방계 왕가의 공주였다. 16세에 두 살 위인 에드워드 3세와 결혼해 43세에 이르기까지 27년 동안 8남 5녀, 13남매를 낳았다. 전쟁터에도 같이 다닐 만큼 남다른 금슬을 과시했던 국왕 부부는 ‘영국인의 부모’로 불린다. 자손이 많아 순수 잉글랜드 혈통의 60% 이상이 이들 부부의 자손이라고.****** 바다 건너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그와 경쟁했던 힐러리 클린턴, 심지어 흑백 혼혈인 전임 대통령 버락 오바마까지 이들 부부의 먼 후손이라고 한다.유달리 자애로워 영국인들의 존경을 받았다는 아내를 자랑스럽게 여긴 에드워드 3세는 1341년 대학까지 세웠다. 옥스퍼드 대학교 퀸스 칼리지가 필리파 왕비에게 헌정되며 설립됐다. 필리파 왕비는 어려서 4명, 장성해서 딸 하나를 잃고 55세 나이에 죽었지만 일찍 눈 감은 게 나았을지도 모른다. 남편 에드워드 3세가 말년에 시녀와 정분이 나 사생아 3명을 낳으며 국정을 돌보지 않는 꼴을 오래 안 봤으니까. 혼자 남은 에드워드 3세는 아꼈던 장남 흑태자 에드워드가 46세 나이로 사망한 뒤 급격히 기력을 잃어 1년을 앓다 1377년 6월 21일, 총천연색같이 다채로웠던 65세 생애를 마쳤다. 왕위는 에드워드 3세의 아들들이 잇지 못하고 흑태자의 아들인 리처드 2세가 물려받았다. 에드워드 3세의 다른 아들들은 왕위에 오르지 못한 게 분했던지 자식들을 왕으로 앉히려고 피나는 경쟁을 펼쳤다. 에드워드 3세의 손자와 증손자들은 30년 동안 ‘장미 전쟁’이라는 이름의 내전을 겪었다. /논설위원 겸 선임기자 [email protected]* 제임스 1세(1567~1625: 57년 246일)를 재위 기간 역대 4위로 보는 시각도 있지만 스코틀랜드 국왕(제임스 5세)으로 재위했던 36년을 합친 기록이다. 제임스 1세의 스코틀랜드 국왕 재위기간까지 합치면 에드워드 3세의 역대 재위 기록은 6위로 밀려난다.** 헨리 3세는 귀족들과 다툼이 끊이지 않았다. 부왕인 존(John)왕 시절부터 그랬다. 사자왕 리처드의 동생, 전승 소설과 영화 ‘로빈 후드’에서 사악한 국왕으로 등장하는 존 왕은 프랑스 내 영국 영토를 대부분 상실해 실지왕(失地王·the landless) 또는 무지왕(無地王)으로 불릴 만큼 백성들의 신망을 잃었다. 싸웠다 하면 지는 전쟁을 위해 존 왕은 세금을 짜냈다. 가렴주구에 반발한 귀족들은 1215년 존 왕을 러니메드 숲으로 불러내 다짐을 받아냈다. ‘자유민에 대해 귀족들의 동의 없이 세금을 부과할 수 없다’는 조항을 비롯한 63개 약속이 담긴 문서가 바로 영국 민주주의의 시발점으로 불리는 마그나 카르타(Magna Carta)다.문제는 존 왕은 물론 그의 아들 헨리 3세도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점. 헨리 3세는 8번이나 약속을 뒤집었다. 보다 못한 누이동생의 남편, 즉 매제 시몽 드 몽포르(Simon de Montfort)가 반란을 일으켜 왕권을 제약하고 1265년 영국 최초의 의회를 열었다. 헨리 3세는 권력을 되찾고 56년이 넘도록 재임했으나 무능한 군주로 평가받는다. 다만 그의 아들 에드워드 1세는 왕권을 강화하면서도 의회를 존중했다. 1295년 귀족과 고위 성직자 외에 하급 성직자 대표, 각 주에서 기사 2명, 각 도시에서 시민 2명씩을 선발한 의회는 영국 의회 제도의 모델이라는 의미에서 ‘모범의회(模範議會·Model Parliament)’로 불린다. 영국 궁정에 만연한 프랑스의 영향을 줄이며 대외 영토도 크게 확장, ‘명군’으로 칭송받았다. 에드워드 3세는 그의 손자다.*** 프랑스는 약속을 지켰을까. 그렇지 않다. 실권을 쥐고 있던 황태자에 의해 몸값 지불이 지연되자 장 2세는 ‘명예가 떨어졌다’며 1364년 제 발로 영국에 건너가 포로를 자처, 1년 뒤 영국에서 만 45세 생일을 며칠 앞두고 생을 마쳤다. 사람만 좋았던 장 2세는 ‘선량왕(John the Good)’, 아버지의 몸값을 제대로 내지 않았던 그의 아들은 샤를 5세로 즉위한 이후 전황을 우세로 돌리고 학문과 예술을 장려해 ‘현명왕(Charles the Wise)’이라는 별칭을 각각 얻었다.**** 영국군에 의한 철저한 파괴는 프랑스인들에게 증오의 감정을 심었다. 영국의 외교 정책은 이후에도 줄곧 유럽의 강대국, 즉 프랑스의 독주를 막는 데 집중돼 양국 국민 간 감정의 골은 더욱 깊어졌다. 양국은 아프리카 분할 정책이 수단에서 정면충돌한 파쇼다 사건(1898)을 계기로 독일을 공동의 적으로 인식할 때까지 견원지간처럼 지냈다. 영국과 프랑스가 우방으로 지낸 역사는 불과 두 갑자(120년)도 안되는 셈이다. 나라와 나라 사이에는 영원한 적도, 영원한 우방도 없는 법이다.***** 물론 프랑스를 상대로 전쟁을 일으킨 표면적인 이유는 왕위 계승권이었다. 후계가 끊어져 4촌이 승계한 프랑스 국왕(필리프 6세)보다 왕위 계승권에서 우선이라고 주장한 에드워드 3세는 물론 그 후대 영국 국왕들은 프랑스 왕위 계승권 포기를 약속했다 걸핏하면 번복해 프랑스인들의 미움을 샀다. 영국은 프랑스 왕가가 혈연관계에서 멀어진 독일계 윈저 왕조의 조지 3세 시대까지 습관적으로 프랑스 왕위 계승권을 주장했다. 에드워드 3세로서는 사실 왕위를 주장할 만 했다. 어머니인 ‘프랑스의 이사벨라(Isabella of France)’가 필리프 4세의 딸이어서, 프랑스가 영국처럼 모계(母系) 승계를 허용하는 나라였다면 왕위에 오를 자격이 있었다.프랑스의 이사벨라는 멜 깁슨이 주연한 1995년 개봉작 ‘브레이브 하트(Braveheart)’에도 등장한다. 프랑스의 여배우 소피 마르소가 배역을 맡았는데 영화 속에서 이사벨라는 스코틀랜드 독립운동의 영웅 윌리엄 윌리스(멜 깁슨 분)와 정사를 나눈다. 영화의 마지막 장면에서 이사벨라는 윌리스를 처참하게 처형한 시아버지 에드워드 1세가 죽어갈 때 ‘독립전쟁의 선봉장, 그 사람의 아이를 임신했다’며 ‘당신의 왕좌는 그 핏줄이 잇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영화 내용이 사실이라면 에드워드 3세는 윌리스의 아들이고, ‘잉글랜드인 60%는 스코틀랜드 독립투사의 후손’이 된다. 사실일까. 영화 속의 허구다.윌리엄 윌리스가 에드워드 3세의 할아버지이자 이사벨라 왕비의 시아버지인 에드워드 1세에 붙잡혀 처형 당한 1305년, 이사벨라 공주는 10살이었다. 11살 위인 에드워드 2세와 결혼한 시기도 1308년(13세)이니 둘이 만날 기회 자체가 없었다. 영화 속의 소피 마르소처럼 미인이었다던 이사벨라 왕비는 에드워드와 사이에 2남 2녀를 낳았으나 남편이 동성애에 빠져 국정을 등한시하자 1326년(31세) 쿠데타를 일으켜 남편을 폐위시키고 아들 에드워드 3세를 왕좌에 앉혔다.섭정을 맡은 이사벨라 모후는 반란의 주역인 모티어 백작과 내연 관계였다. 둘이 집권하고 1년 뒤 유폐되어 있던 남편 에드워드 2세가 원인 모르게 죽었다. 백성들 사이에서 ‘정부와 권력을 차지하려고 남편을 죽인 프랑스 여자’로 찍힌 이사벨라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누렸으나 오래 못 갔다. 아들 에드워드 3세가 군대를 일으켜 권력을 잡은 것. 에드워드 3세는 어머니의 애인 모티어 백작을 교수형에 처하고 어머니는 유폐시켰다. 다채롭고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던 에드워드 3세는 두 번의 쿠데타로 아버지와 어머니를 내쫓으며 집권했던 것이다. 먼 나라 옛날 얘기지만 권력이 참으로 비정하다.

See also  [NEW] Roppongi Hills Museum / Observatory | 모리 미술관 - Pickpeup
See also  [NEW] Patsy Kensit | patsy kensit - Pickpeup


강현母 “모르는 영단어 물어봐 사전보고 가르친다” 고백 @스타킹 20151208


스타킹 428회 20151208 SBS
대단한 학습능력을 보여준 강현이의 어머니는 엄청난 호기심에 자신도 모르는 영단어를 물어봐 난감하다고 고백을 하였다.
홈페이지 http://program.sbs.co.kr/builder/programMainList.do?pgm_id=00000329665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เพิ่มเติม

강현母 “모르는 영단어 물어봐 사전보고 가르친다” 고백 @스타킹 20151208

피아노계의 피카소?! 독보적 스타일+미친 스피드의 12살 천재ㄷㄷㄷ


헨님이들 안녕~!
같이 헨리 시즌 2 다섯 번째 주인공!! 손이 안 보일 정도의 엄청난 속주!
독특한 연주를 하는 피아노 천재 전채윤양입니다~!! 너무 너무 재능이
많은 친구라 같이 하면서 정말 즐거웠어요👀
이번 편도 재미있게 봐주세요!
같이헨리2 전채윤 피아노

Henry 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henryl89/
Monster Entertainment Group 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monster.entertainment

Produced by : Monster Entertainment X The KIT Corp.
Writer/Director : Sera Do
Production: Container Lab

피아노계의 피카소?! 독보적 스타일+미친 스피드의 12살 천재ㄷㄷㄷ

[헨리 8세 역사 드라마 1부 종합본] : 패기와 광기의 나날. 인생 전체가 막장드라마? (세계역사, 유럽역사, 영국역사, 튜더 왕조)


헨리 7세의 차남으로서 랭커스터 왕조와 요크 왕조의 피를 모두 물려받고 태어나 6번의 결혼과 더불어 적자녀 셋을 모두 왕으로 배출한 것은 물론, 사상 초유의 종교개혁을 일으키는 등 파란만장하고 드라마틱한 인생을 살아간 헨리 8세의 일대기를 다룬 역사 드라마이며, 15편에 걸쳐 연재되었던 각 에피소드의 1부 종합본입니다.
00:00 인트로
00:27 오프닝
00:38 1부 위태로운 사명을 받들다
07:49 2부 방탕한 신앙의 옹호자
14:30 3부 국제질서는 전쟁을 부른다
21:38 4부 대륙을 수놓는 금란의 담화
29:31 5부 앤 불린의 등장
36:42 6부 연옥에서 지옥으로
44:56 7부 야망은 개혁으로 이루어진다
52:02 클로징
※ [케이피아 : 역사채널] 후원 방법
1. [케이피아 : 역사채널] 구독 + 알람 설정하기
2. [케이피아 : 역사채널] ‘좋아요’ 누르기
3. 자율 구독료 : 67980201243709 국민은행(김건표)
자율구독료는 좋은 컨텐츠를 만드는데 큰 도움이 됩니다.
Musics :
François Couperin Pieces en Concert Prelude, La Tromba, Air de Diable
Arcangelo Corelli Concerto Grosso G Minor 1
Videos :
Ernst Lubitsch Deception (1920)
Laurence Olivier Richard III (1955)
Alexander Korda A Man For All Seasons (1966)
Charles Jarrott Anne Of The Thousand Days (1969)
Justin Chadwick The Other Boleyn Girl (2008)
All Rights : Musics \u0026 Videos Owner
Email : [email protected] / [email protected]
세계역사유럽역사영국역사헨리 8세엘리자베스1세메리1세에드워드6세아라곤의캐서린앤불린종교개혁성공회영국국교회제인시모어클레페의앤캐서린하워드캐서린파토머스울지토머스모어토머스크롬웰에라스무스장미전쟁랭카스터왕조요크왕조프랑수아1세

[헨리 8세 역사 드라마 1부 종합본] : 패기와 광기의 나날. 인생 전체가 막장드라마? (세계역사, 유럽역사, 영국역사, 튜더 왕조)

“클래식 천재 x 프리스타일 천재” 바이올린으로 무대를 뒤집으셨다..ㄷㄷㄷ


헨님이들 안녕!
지난주 시즌2 첫 번째 게스트
바이올린 천재 소현이와 함께한 영상 재밌게 보셨나요?
이번에도 역시 소현이와 즐겁게 콜라보를 해봤는데요
헨님이들이 많이 기대하고 계신 이번 영상
지금 공개하니 재미있게 봐주세요~!!
같이헨리2 고소현 Dynamite
Hi Hennims~!
Did you enjoy last weeks episode with our first guest of season 2, Sohyun?
Well this week you finally get to see our special performances! I think it came out pretty good for not having practiced together before~! What do you think?
Hope you enjoy~!
HenryTogetherSeason2 SohyunKo

Henry 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henryl89/
Monster Entertainment Group 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monster.entertainment

Produced by : Monster Entertainment X The KIT Corp.
Writer/Director : Sera Do
Production: Container Lab

“클래식 천재 x 프리스타일 천재” 바이올린으로 무대를 뒤집으셨다..ㄷㄷㄷ

25살에 왕이된 쌈짱이 전쟁의 신이 된 영화


얼짱 잘생김 전투
넷플릭스전문가
넷플릭스 전문가 김시선의 이번 넷플릭스 작품은 ‘더 킹 : 헨리 5세’입니다
🚨드라마 사용을 저작권자로부터 모두 허가받았습니다.
(The movie clips on my channel has gotten copyright permission of copyright holder.)

25살에 왕이된 쌈짱이 전쟁의 신이 된 영화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วิธีอื่นๆMusic of Turkey

ขอบคุณมากสำหรับการดูหัวข้อโพสต์ 헨리 3세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