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수난(3)] 올리브산(눈물성당,입구,기도바위, 키드놀계곡,겟세마니성당)유다, 잡히시다. 베드로와 말코스, | 영원한 밤의 대성당 입구 – Pickpeup

영원한 밤의 대성당 입구: นี่คือโพสต์ที่เกี่ยวข้องกับหัวข้อนี้

(주님의 눈물 성당: 주님이 예루살렘을 보시며 눈물을 흘리셨다고 알려진 자리에 지어진 성당)

사진 출처 : http://www.fnmd.ps/seccompblupage.php?cid=27&compname=Arab%20Clearing%20Agency%20Travel%20and%20Tourism&secname=Tourism&sidd=17

겟세마네 동굴 입구

겟세마니동산 예수님이 기도하신 바위

겟세마네동산

예수께서 잡히시기 전날밤, 최후의 만찬을 마치신후에 기드론 시내 건너편 “겟세마네 (Gethsemane, 기름짜는 틀) 라 하는 곳”(막 14:32), 즉 “예수께서 제자들과 가끔 모이시던 곳” (요 18:2)에 잡히시기 전 마지막으로 기도하시던 동산 (요 18:1, 마 26:36)에 세워진 기념교회로서 1919 ~ 1924년 세계 12개국의 모금으로 건축 되었다 하여 ‘만국교회’라 불리운다.

교회 내부는 어두컴컴하게 조명되어 있어 언제나 예수께서 기도하시던 밤을 느끼게 해주고 있으며, 전면에 남아있는 넓다란 바위는 두께서 기도하시던 바위로 알려져 있어 예수의 처절하고 고뇌에 찬 기도의 모습을 상기시켜준다.

겟세마네 안

보쉬(Hieronymus Bosch) 작품, 1488-89년 경, 동그라미 형태로 그린 예수의 수난 장면 (Szenen der Passion Christi in kreisformiger Anordnung). 바른쪽에서 시계바늘 반대방향으로: 올리브 산에서 기도하는 예수, 체포 장면 (유다가 예수에게 입을 맞추고 있고, 베드로가 칼을 휘두른다), 다음은 예수가 재판을 받는 장면, 호리병 같은 건물 안에서는 예수가 채찍질을 맞는다. 다음 장면에는 예수가 십자가를 지고 간다. 골고타에는 세 사람이 십자가에

겟세마니의 기도 /  예수님께서 피땀 흘리심

키드론 골자기

키드론 계곡

키드론 계곡

 

 

예수님 고뇌의 대성당에서 나오니 키드론 골짜기 너머로 예루살렘 성벽이 가깝게 보였다.

옛날엔 험한 계곡이었던 키드론 골짜기는 현재 공원으로 조성되어 많은 나무와 푸른 풀이 자라는 아름다운 산책길이 되었다.

  

 

우리는 키드론 계곡으로 내려갔다. 다음에 찾아가는 곳은 기혼 샘인데 키드론 계곡을 걸어서 기혼 샘까지 갈수 있다고했다.

걷는 것이 어려운 자매는 차를 타고 다른 길로 기혼샘까지 가기로 했다.

나는 몇 명의 자매와 함께 가이드를 따라 키드론 계곡을 걷기로 했다.

 

건기라서 물이 흐르지 않는 계곡은 넓고 평평해서 산책길로 좋았다. 예루살렘 성벽을 배경으로 한 산비탈에 심어진 수많은

 올리브나무와 풀꽃들이 아름답고 평화로워 보였다.

 

키드론 계곡과 게헨나 힌놈 계곡은 구 예루살렘을 둘러싸고 있는 두 개의 계곡이다.

그중에서 예루살렘 성전의 동쪽에 있는 키드론 계곡은 유다인 들에게는 장차 도래할 메시아의 재림을 기다리는

구원의 상징이라고 한다.

 

맞은편에서 아랍인 남자가 어린 소년과 함께 양떼를 몰고 오고 있었다.

그 모습은 사진에서 본 옛날 유목민을 연상시켰다.

 

얼마나 걸었을까 오른편으로 삼각형의 돌 지붕을 이고 있는 바위가 보였다.

다윗왕의 아들 압살롬의 묘라고 했다. 잘난 외모와 재능을 지녔던 다윗의 아들 압살롬,

그는 자신의 그릇에 넘치는 교만으로 아버지 다윗왕의 속을 무던히도 썩혔다.

세상의 왕권과 영화가 전부이며 영원한 것으로 착각하여 하느님과 아버지를 거스른 왕자 압살롬은 모든 것이 지나간다는

것을 알지 못했던 것이다. 그 옆으로 예언자 즈가리야의 묘가 있었다.

  

묘지 윗부분에 커다란 구멍이 뚫린 것을 제외하면 무덤은 옛 모습을 잘 간직하고 있었다. 그 외에도 높은곳의 바위를

 뚫어 문을 만든 것과 돌계단들이 눈에 띠었는데 구약시대 사제가문 무덤의 흔적이라고 한다.

골짜기로 올라갈수록 험상궂은 바위들이 보였다.

몇차례의 지진과 자연재해를 거친 커다란 바위들과 계곡의 흔적은 그옛날 이곳이 외지고 경외심을 일으키는

계곡이었음을 짐작할 수 있었다.

계곡을 벗어나 차도로 올라가 주변을 돌아보는 동안 자매들이 타고온 차가 도착했다.

 

발굴을 위해 파헤쳐진 곳 근처의 오래된 건물 지하로 내려가는 계단 입구에 기혼 샘 표지판이 있었다.

구약시대의 히즈키야왕은 다윗성밖에 있는 기혼샘의 물을 성 안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바위를 파서 수로를 만들었다.

구약성경에 의하면 기혼샘은 에덴 정원에서 흘러나오는 물줄기의 (창세 2,13) 하나이다.

척박한 토지에 마르지 않는 기혼샘의 물을 하느님이 보내주시는 생명의 물로 받아들인 이스라엘인들의 오랜 신앙이 살아있는

 곳이었다. 계단 아래로 보이는 닫힌 철창문 안에서 한 무리의 사람들이 안내원의 설명을 듣고 있었다.

http://blog.daum.net/unagabi/42

겟세마니대성당_SH101862

겟세마니대성전

게세마니 동산에서 기도하시며 흘린  예수님의 핏땀울 흘린 바위

게세마니 동산

 

주님의 눈물 기념경당에서 가까운 곳에 게세마니 동산이 있었다.

“게세마니”,라는 지명은 올리브와 관련되는 ‘기름틀’, ‘착유기’라는 의미가 있다고 한다. 사실 게세마니 동산은 올리브동산이라고 불리기도 했을 만큼 이 장소는 옛날부터 올리브 나무가 많았고 그에 따른 가공업이 발달했을 것이었다.

게세마니 동산의 올리브 정원에는 약 2000살이 넘은 올리브 나무 몇 그루가 보존되어 있었다.

  

 

이 나무들은 예수님의 생존 시대부터 있었던 나무들이거나 적어도 예수님의 수난 을 지켜본 원뿌리에서 돋아난

새싹이라고 한다.

말이 이천년이지 그 긴 세월을 살아온 이 올리브 나무들은 그 옛날 예수님의 시간을 기억하고 있을 것이다.

오래된 나무들은 죽은 것 같이 딱딱하고 주름이 늘어졌어도 계속 새잎이 나오고 있었다.

마치도 죽음으로부터 생명을 불러일으킨 예수님의 메세지를 담은 듯하다.

  

예수님께서 기도하신 곳은 제자들이 머무는 곳으로부터 “돌을 던지면 닿을 만 한 거리로(루카 22, 41) 사도들의

READ  Veysel Mutlu - Vay Delikanlı Gönlüm - (Official Video) | müzik | En son Tay şarkıları

동굴과 가까운 거리였다.

예수님의 제자들이 잠들었던 시간에도 예수님의 고통을 지켜본 올리브 고목들은 오늘도 이곳을 찾아오는 이들에게 예수님이 피땀을 흘리시며 기도하시던 그날 밤의 정경을 느끼도록 이끌어주고 있었다.

 

고뇌의 대성전 (the Basilica of the Agony)

 

올리브 동산을 둘러본 다음 ‘여러 민족의 대성당’이며 고뇌의 성당인 게세마니 대성당으로 들어갔다. 예수님께서 죽음의 공포와 불안 속에서 고뇌하시며 온갖 정성을 다해 성부께 기도드리시던 곳(마르 14,32-42; 마태 26,36-46; 루카 22,39-46)

이기에  “고뇌의 대성전”이라고 불린다.

성당 정문 입구에는 올리브 고목을 조각해놓은 커다란 가림막이 순례자들을 압도했다. 성당 안은 지금까지 보아온 어떤

성당보다 어둡고 무거운 침묵의 분위기가 느껴졌다. 천장에 빛이 들어오는 곳이 없었다.

예수님께서 잡히시기 전날 밤, 홀로 죽음의 공포 속에서 피땀을 흘리며 아버지께 기도드리던 (루카 22,44)무거

  운 분위기를 느끼도록 설계된 것 같다.

 

중앙제대 뒷벽에는 올리브 나무 아래 바위에서 예수님 홀로 기도하시는 그림이 있고, 제대 앞으로는 그 옛날 예수님께서 엎드려 기도 하셨음 직한 커다란 바위가 가시덤불 형상의 울타리 안에 놓여 있었다.

“아버지, 아버지께서 원하시면 이 잔을 저에게서 거두어 주십시오. 그러나 제 뜻이 아니라 아버지의 뜻이 이루어지게 하십시오. ”(루카 22,42) 예수님께서 고뇌에 싸여 더욱 간절히 기도하시니, 땀이 핏방울처럼 되어 땅에 떨어졌다.(루카 22,44)

 

모두들 침묵속에 그날밤 예수님의 마음을 생각했다.

예수님의 간절한 기도를 아버지가 외면하셨을까. 아니, 하느님은 침묵하시면서 아들 예수님의’ 고통에 함께 하셨다고 생각한다. 작고 좁은 사람의 마음으로는 이해하지 못할 하느님 아버지의 커다란 마음 안에서 고통은 구원의 신비가 되었다.

아버지의 뜻에 따라 사람들의 죄를 대신 짊어지고 죽음의 길을 가시는 하느님의 아들 예수님, 그 고통의 잔을 받아들이면서도 또 한편으로는 피하고 싶은 약한 사람이셨던 예수님.

 

누군가에게서 위로 받으셔야할 순간에 홀로 내쳐짐을 당하신 예수님. (마태 26,39; 마르 14,35; 루카 22,41) 이 동산에서 기도하실 때부터 그분은 이미 죽음의 고통으로 들어 가셨을 것이다. 죄인인 나를 위해 죽음을 받아들이신 예수님.

늘 당신을 따른다면서도 다른 곳을 바라보는 나를 위해 죽음을 받아들이신 예수님.

나는 그분의 표현하기 힘든 큰 사랑앞에서 말을 잃는다.

 

게세마니 대성당에서 나와 길 건너편에서 바라본 대성당의 정면 또한 장엄하고 상징적인 그림으로 꾸며져 있었다.

가운데 십자가 아래로 그리스어의 알파와 오메가가 쓰인 판을 들고 계신 성부가 계시고 그 아래편으로 세상의 죄악을 고통으로  승화시켜 봉헌하는 예수님의 모습이 있다.

양편으로는 예수님이 가시는 고난의 길에 동참하는 여인들과 제자들의 모습이 그려져 있는데 이것은 세상의

믿는 이들을 대변한다.

거대한 성전을 받치고 있는 네 개의 기둥 꼭대기에는 네 복음사가의 모습이 조각되어 있었다.

385년쯤에 지은 원래의 성당은 전쟁과 대지진으로 파괴되었고, 지금의 대성전은 프란치스코회에서 1924년에 지은 것인데

예루살렘에 있는 건축물 중 가장 아름다운 성당 중 하나로 손꼽힌다고 한다.

게세마니 대성당이 ‘고뇌의 대성전’ 이라는 이름외에 ‘여러 민족의 성전'(the Church of All Nations)이라고도 불리는데

그것은 세계 16개 그리스도교 국가 신자들의 헌금으로 지어진 성전이기 때문이다.

겟세마니 기도



굿뉴스


천사에게 부축받는 그리스도 / 베로네제 · 겟세마네기도 …

겟세마니 기도



 

평화방송 /올리브 산에서 기도하시다  

 

게세마니의 기도, 천사의 시종을 받다.

Tissot / agony in the garden 겟세마니의 고통, 고뇌

Jesus-in Garde nof  Gethsemane, / 겟세마니,  결정의 시간이 닥아왔다.

    

스톰 (Matteus Stom) 작품, 연대 미상, 천사가 예수의 시중을 든다. 배경에 등불 앞에 사람들은 세 사도인가?

그렇다면 잠을 자고 있었을 터인데. 한 사람이 창을 들고 있는 것으로 보아, 예수를 잡으려고 오는 사람들인지 모른다.

메스 교회의 대가(Meister von Meßkirch) 작품, Christus am Olberg, 연대 미상, 베드로, 요한, 야곱은

쿨쿨 잠을 자고 있고, 병사들이 창을 들고 예수를 잡으려고 다가온다. 볼 만한 장면이다.


고사르트, 게세마니동산의 고뇌,

GOSSART, Jan, Agony in the Garden, c. 1510, Oil on oak panel, 85 x 63 cm,Staatliche Museen, Berlin,

독일 베를린 국립미술관

고사에르트(Jan Gossaert) 작품, 같은 제목, 1509-10년 경. 예수는 기도하고 있고, 베드로는 칼을 옆에 놓은 채로 잠에 빠져 있다. 붉은 옷을 입은 사람이 아마 요한인 듯. 그 뒤에 있는 사람은 유리의 반사 때문에 잘 보이지 않으나, 야고보이다. 예수의 뒤에는 병사들의 방패가 보인다


Andrea Mantegna (1431 – 1506), 겟세마니에서 고통의 기도하시다,

tempera on panel (71 × 94 cm) — 1457-1459 Musée des Beaux-Arts, Tours San Zeno의 제단화의 왼쪽 판넬 부분이다.나폴레옹이 이탈리아를 점령했을 때, Verona에서 빼앗겨서 되돌려 받지 못한 작품이다.

Verona에는 복제품으로 채우고 있다.

READ  NEW Spring 2022 Honors Courses | oncourse fredonia √

그런 다음 앞으로 조금 나아가 얼굴을 땅에 대고 기도하시며 이렇게 말씀하셨다. “아버지, 하실 수만 있으시면 이 잔이 저를 비켜 가게 해 주십시오. 그러나 제가 원하는 대로 하지 마시고 아버지께서 원하시는 대로 하십시오.”   (마태오복음 26, 39)

올리브산에서 기도하시는 예수님, 반신부

.


요한복음서 17장

* 당신 자신을 위하여 기도하시다.*


1. 예수께서는 이렇게 이르시고 나서 하늘을 향하여 눈을 들어 말씀하셨다. “아버지, 때가 왔습니다. 아들이 아버지를 영광스럽게 하도록 아버지의 아들을 영광스럽게 해 주십시오.

 2. 아버지께서는 아들이 아버지께서 주신 모든 이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도록 아들에게 모든 사람에 대한 권한을 주셨습니다.

 3. 영원한 생명이란 홀로 참하느님이신 아버지를 알고 아버지께서 보내신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입니다.

 4. 아버지께서 저에게 하라고 맡기신 일을 완수하여, 저는 땅에서 아버지를 영광스럽게 하였습니다.

 5. 아버지, 세상이 생기기 전에 제가 아버지 앞에서 누리던 그 영광으로, 이제 다시 아버지 앞에서 저를 영광스럽게 해 주십시오.”

 

* 제자들을 위하여 기도하시다. *


 9. 저는 이들을 위하여 빕니다. 세상을 위해서가 아니라 아버지께서 저에게 주신 이들을 위하여 빕니다. 이들은 아버지의 사람들이기 때문입니다.

18. 아버지께서 저를 세상에 보내신 것처럼 저도 이들을 세상에 보냈습니다.

* 믿는 이들을 위하여 기도하시다. *


20. “저는 이들만이 아니라 이들의 말을 듣고 저를 믿는 이들을 위해서도 빕니다.

21. 그들이 모두 하나가 되게 해 주십시오. 아버지, 아버지께서 제 안에 계시고 제가 아버지 안에 있듯이,  그들도 우리 안에 있게 해 주십시오. 그리하여 아버지께서 저를 보내셨다는 것을 세상이 믿게 하십시오.

22. 아버지께서 저에게 주신 영광을 저도 그들에게 주었습니다. 우리가 하나인 것처럼 그들도 하나가 되게 하려는 것입니다.

23. 저는 그들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는 제 안에 계십니다. 이는 그들이 완전히 하나가 되게 하려는 것입니다. 그리고 아버지께서 저를 보내시고, 또 저를 사랑하셨듯이 그들도 사랑하셨다는 것을 세상이 알게 하려는 것입니다.

우리가 하나인 것처럼 그들도 하나가 되게 하려는 것입니다.

Duccio di Buoninsegna, 겟세마니에서 기도하시는 예수.

tempera on panel — 1308-11 Museo dell’Opera Metropolitana del Duomo,

예수님께서 밖으로 나가시어 늘 하시던 대로 올리브 산으로 가시니, 제자들도 그분을 따라갔다. 그곳에 이르러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기도하여라.” 하고 말씀하셨다. 그러고 나서 돌을 던지면 닿을 만한 곳에 혼자 가시어 무릎을 꿇고 기도하셨다.

“아버지, 아버지께서 원하시면 이 잔을 저에게서 거두어 주십시오. 그러나 제 뜻이 아니라 아버지의 뜻이 이루어지게 하십시오.” 그때에 천사가 하늘에서 나타나 그분의 기운을 북돋아 드렸다. 예수님께서 고뇌에 싸여 더욱 간절히 기도하시니, 땀이 핏방울처럼 되어 땅에 떨어졌다. 그리고 기도를 마치고 일어나시어 제자들에게 와서 보시니, 그들은 슬픔에 지쳐 잠들어 있었다.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왜 자고 있느냐?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일어나 기도하여라”  (루카 22,39-46)

▒ Giovanni Bellini (1430 – 1516),겟세마니에서 고통의 기도하시다, tempera on panel (81 × 127 cm)

“나의 아버지, 하실 수만 있으시면, 이 잔을 내게서 지나가게 해주십시오. 그러나 내 뜻대로 하지 마시고, 아버지의 뜻대로 해주십시오.”National Galle환하환하게 동 터오는 풍경을 강조함으로서 예수의 구세주로서의 희망을 보여 주는 것 같다.게 동 터오는 풍경을 강조함으로서 예수의 구세주로서의 희망을 보여 주는 것 같다.ry, London

 

File:Andrea Mantegna 036.jpg

Andrea Mantegna

겟세마니에서 고통의 기도하시다, tempera on panel (63 × 80 cm) — c. 1455 National Gallery, London

Andrea Mantegna는 메마르거나 바위로 덮인 풍경을 그리기를 좋아했다. 이 그림에서 화가는 예수님의 고독과 두려움을 강조해서 그리려고 했다. 제자들은 근심과 번민에 휩싸이신 예수님께서 하느님 아버지께 기도하는 동안 잠들어 있다. 예수님께서는 자신의 마지막이 오고 있음을 느낀다. 화가는 바로 이렇게 다가오는 최후를 보여주려고 한다. 배경에는 체포를 위해 유다와 병사들이 오고 있으며, 그러나 멀리 오른편 하늘은 새 날이 오고 있음을 상징하려고 점점 환해지고 있다. 성화를 보고 있으면 수시로 뜨끔해진다. 여러 그림 속에 내가 그려져 있는 적이 너무 많다. 

안젤리코, 겟세마네의 기도, 1450

안젤리코, 겟세마네의 기도,

잡히시다.



Giotto

(1267

1337),

the Arena Chapel in Padua 의 예수의 일생 및 수난의 fresco 연작중 하나이다.

유다(Judas)가 키스를 통해 예수를 로마병정에게 체포토록 알려 주었다. 이때 이미 예수는 무슨 일이 일어날 줄 알고 있는

표정을 보여 주고 있다. 이후 유다의 키스는 기독교세상에서는 가장 비열한 배신의 징표로 남게 되었다.

Giotto (1267 – 1337), 유다의 입맞춤, fresco (200 × 185 cm)

READ  [Update] 伊是名夏子の夫と家族,乗車拒否クレームは「旦那がいない時が狙い目」コラムニスト | 中野 淳 アナウンサー - Pickpeup

— 1304-06 Cappella degli Scrovegni (Arena Chapel), Padua

Giotto: Judas' Kiss

Giotto

(1267

1337),

 크리스찬 투데이 / 횃불과 무기를 든 병사들에게 잡히시다

거짓입맞춤

Duccio di Buoninsegna, 잡히시다,

 tempera on panel (51 × 76 cm) — 1308-11 Museo dell’Opera Metropolitana del Duomo, Siena

잡히시다 (마르 14,43-50; 루카 22,47-53;요한 18,1-11)의 내용이다.

유다는 스승이신 주님을 입맞춤의 신호로 잡혀가시게 한다. 베드로가  한 공격자의 귀를 칼로 베어낸다. 큰 소동의 와중에도 예수께서는 매우 침착하시다.   

랍비여 안녕하십니까, 유다의 입맞춤

반 다이크작  / 그림 속에 유다의 배신과 예수님 체포사건 담아 질풍노도의 출렁임 있지만 은빛톤 리듬감 느껴져 .


[중앙아트] 성탄절 칸타타 ‘빛나는 새벽별’ 07. 새벽별 합창


빛나는 새벽별 Lloyd Larson
✔성탄은 소망의 사건입니다.
성탄의 메시지는 우리가 삶의 어느 단계에 속해있건, 세상의 빛 되신 그리스도께서 우리 각자의 어두운 밤에 찾아오셨다는 점을 상기시켜 줍니다.

✔이 다채로운 칸타타는 성가대와 두 명의 해설자 그리고 회중이 참여하는, 일종의 예배 찬송으로 기획되었습니다.
특히 새로운 또는 친숙한 성탄 멜로디가 잘 섞이어 있으므로 의미 있는 체험의 시간을 줄 것이라 확신합니다.
✔피아노부터 풀 오케스트라에 이르는 다양한 악보가 준비되어 있으므로, 여러 규모의 성가대에서 연주가 가능합니다.
이 영감 있는 작품을 대림절 주일마다 부분별로 부르거나 새벽별 되신 예수님을 송축하는 성탄절 예배에서 전체를 발표하셔도 좋습니다.

ⓒ 2016 Lorenz Publishing Company, a division of The Lorenz Corporation.
Administrated by J\u0026A Music. Used by permission. All rights reserved.
구매링크 ☛
https://joongangart.co.kr/product/빛나는새벽별satb/1541/category/42/display/1/

연주시간: 약 30분(오케스트라 악보 및 MR시디 별매)
✔6,000원|구매 및 기타문의 (주)중앙아트 제이앤에이뮤직​
✔전화. 16610504 팩스. 07082700150​
✔홈페이지. www.joongangart.co.kr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เพิ่มเติม

[중앙아트] 성탄절 칸타타 '빛나는 새벽별' 07. 새벽별 합창

27년간 암호해독이 끝나자 밝혀진 것은 충격적이었다! 로슬린 성당 다빈치코드 | 토요미스테리 | 디바제시카


■ 의상 정보 : 개인소장 (오래전에 사서 품절이래요. 비슷한 스타일 원하시면 ‘플라워 플리츠 원피스’ 검색하세요~)
■ 액세서리(브로치) 정보

http://xn2d3ba563sba.com/goods/good…
■생방 일정
금요일 밤 11시: 금요사건파일 (카카오 TV)
토요일 밤 11시: 토요미스테리 (카카오 TV)
(그외 생방은 유튜브 알람으로 생방 직전 알려드립니다)
비지니스 문의: jbsnetwork7@gmail.com
인스타: 디바제시카 검색
감사합니다.

27년간 암호해독이 끝나자 밝혀진 것은 충격적이었다! 로슬린 성당 다빈치코드 | 토요미스테리 | 디바제시카

엄마가 된 마리아수녀회 수녀들의 청빈한 삶 (KBS방송)


■ 한국전쟁 고아들의 아버지가 되었던 알로이시오 신부가 창립한 부산의 (재)마리아수녀회.
일하는 수도회, 고생하는 수도회로 알려져 있습니다.
반백년이 넘는 마리아수녀회 역사.
수녀들의 품에서 자라 사회로 나간 아이들이 12,000명이 넘습니다.
부모없는.아이들의 엄마가 되어 살아가는 수녀들의 청빈한 삶을 다룬 [천상의 엄마] 다큐 풀영상입니다.
참고 )현재 부산 알로이시오 학교는 초등학교만 남아있습니다.
허스토리KBS HERstoryKBS (재)마리아수녀회
그녀의 삶이 역사입니다.
Her story is HERSTORY

엄마가 된 마리아수녀회 수녀들의 청빈한 삶 (KBS방송)

[중앙아트] 성탄절 칸타타 ‘빛나는 새벽별’ 07. 새벽별 소프라노


빛나는 새벽별 Lloyd Larson
✔성탄은 소망의 사건입니다.
성탄의 메시지는 우리가 삶의 어느 단계에 속해있건, 세상의 빛 되신 그리스도께서 우리 각자의 어두운 밤에 찾아오셨다는 점을 상기시켜 줍니다.

✔이 다채로운 칸타타는 성가대와 두 명의 해설자 그리고 회중이 참여하는, 일종의 예배 찬송으로 기획되었습니다.
특히 새로운 또는 친숙한 성탄 멜로디가 잘 섞이어 있으므로 의미 있는 체험의 시간을 줄 것이라 확신합니다.
✔피아노부터 풀 오케스트라에 이르는 다양한 악보가 준비되어 있으므로, 여러 규모의 성가대에서 연주가 가능합니다.
이 영감 있는 작품을 대림절 주일마다 부분별로 부르거나 새벽별 되신 예수님을 송축하는 성탄절 예배에서 전체를 발표하셔도 좋습니다.

ⓒ 2016 Lorenz Publishing Company, a division of The Lorenz Corporation.
Administrated by J\u0026A Music. Used by permission. All rights reserved.
구매링크 ☛
https://joongangart.co.kr/product/빛나는새벽별satb/1541/category/42/display/1/

연주시간: 약 30분(오케스트라 악보 및 MR시디 별매)
✔6,000원|구매 및 기타문의 (주)중앙아트 제이앤에이뮤직​
✔전화. 16610504 팩스. 07082700150​
✔홈페이지. www.joongangart.co.kr

[중앙아트] 성탄절 칸타타 '빛나는 새벽별' 07. 새벽별 소프라노

[베네딕도 미디어] \”고요한 아침의 나라에서\”(해설본) – 독일 선교사가 영상으로 남긴 100년 전 한국의 모습


\”Im Lande der Morgenstille\”「朝鮮」.
한국을 사랑한 독일인 선교사의 영상 기록. 1911년과 1925년 한국을 방문하고 방대한 기록과 사진과 영상을 남긴 독일 성 베네딕도회 상트오틸리엔 수도원의 노르베르트 베버 총아빠스(Archabbot Norbert Weber, OSB 18701956)의 한국 사랑 이야기. 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 제공

[베네딕도 미디어] \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วิธีอื่นๆMusic of Turkey

ขอบคุณที่รับชมกระทู้ครับ 영원한 밤의 대성당 입구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