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파괴와 재건의 현장, 체첸을 가다 | 람잔 – Pickpeup

람잔: นี่คือโพสต์ที่เกี่ยวข้องกับหัวข้อนี้

파괴와 재건의 현장, 체첸을 가다

특파원 현장보고

입력 2008.04.27 (09:54)

  • 댓글

  • 공유하기

자동재생

키보드 컨트롤 안내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다음기사

다음기사

자동재생

키보드 컨트롤 안내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동영상설명

러시아의 오늘을 집중 조명하는 ‘줌인 러시아’, 오늘은 러시아의 가장 큰 고민거리인 체첸 문제를 살펴봅니다. 최근 코소보와 티베트 등 지구촌 곳곳에서 소수민족의 분리 독립 운동이 이어지면서 러시아도 자치공화국인 체첸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데요.

러시아와 10년에 걸친 전쟁으로 극심한 후유증을 앓아온 체첸은 이제는 투쟁보다는 경제 재건에 힘을 쏟으면서 놀라운 변화의 시기를 맞고 있습니다.

아직도 외국 언론의 취재가 극도로 제한되고 있는 체첸 현지를 김태욱 순회 특파원이 다녀왔습니다.

지난 1994년, 옛 소련 붕괴를 틈타 체첸이 독립을 선언하자 러시아는 전면전으로 응수합니다. 쉽게 끝날 것 같던 러시아와 체첸 간의 전쟁은 무려 10년 넘게 계속됐습니다. 체첸의 끈질긴 저항은 반군 지도자 샤밀 바샤예프가 제거된 지난 2006년이 돼서야 수그러들었습니다. 그 사이 110만 명이던 체첸의 인구는 80만 명으로 줄었고, 수도 그로즈니는 지상의 건물 90%가 파괴될 정도로 초토화됐습니다.

총격전과 테러행위가 눈에 띄게 줄어들기 시작한 지 불과 2년… 그로즈니 시내로 향하는 도로는 어느새 깨끗이 정비된 모습입니다. 한때 폐허가 되다시피 했던 이곳 체첸 수도 그로즈니는 이제 놀랄만한 속도로 빠르게 재건돼 가고 있습니다. 철저히 파괴됐던 거리에는 새 건물들이 속속 들어서고 있고 불안하기만 했던 치안상황도 뚜렷한 개선의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흉측하게 부서졌던 건물들은 하나 둘 말끔한 모습으로 복구돼 가고 있습니다. 불과 1-2년 사이에 일어난 변화라고는 믿기 힘들 정돕니다. 도시 전체가 건설 공사장이나 마찬가집니다. 흙먼지가 날리는 도심도 새로운 음식점과 상가들이 생겨나면서 활력을 되찾고 있습니다.

오마르 알리(공사 관계자) : “우리의 노력만으로 복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도시의 주요 시설들은 올해 복구가 마무리될 겁니다.”

상인들이 돌아온 시장은 밀려드는 손님들로 북적댑니다. 전쟁에 나섰던 사람들도, 전쟁을 피해 달아났던 사람들도 이제 고향으로 돌아와 차츰 정상적인 일상의 삶을 되찾고 있습니다.

시장 상인 : “굉장히 달고 맛있어요. 우리 집에서 가장 맛있는 과일이에요.”

이곳에서 취재진은 그동안 실존 여부가 불확실했던 체첸의 고려인도 만날 수 있었습니다.

김 이레나(체첸 고려인) : “(저희들 한국에서 왔어요) (한국말) 알아들어요. 말도 잘하오. 내 아버지 성이 ‘김’, 어머니도 ‘김’… 그러니까 본이 다르지.”

시장에서 김치를 파는 김 씨 할머니는 전쟁 중에도 체첸을 떠나지 않고 남은 고려인이 다섯 가족이 있다고 전합니다. 주변의 상인들은 지난 십여 년간 거의 찾아오지 않던 외국인의 방문이 싫지 않은 표정입니다.

아유프(시민) : “앞으로는 사정이 더 좋아질 테니까 두려워 말고 우리나라에 오세요. 체첸인은 손님을 좋아하는 민족입니다.”

수업도 재개됐습니다. 아직 교과서는 없지만 지난 10년간의 공백을 메우려는 듯 교사와 학생 모두 열심입니다. 이렇게 체첸은 조금씩 전쟁의 상처에서 벗어나고 있습니다.

아흐마트 게하예프(체첸 건설부 장관) : “2년 안에 체첸을 복원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었지만 우리는 해냈습니다. 이제 국민들은 나라가 더 발전할 수 있다는 걸 믿고 있습니다.”

지난 2004년 반군 테러로 폭사한 아흐메디 카디로프 전 대통령… 그 뒤를 이어 대통령에 오른 그의 아들 31살의 람잔 카디로프가 이런 변화를 이끌고 있는 주인공입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명한 인물로 독립 세력인 반군에 맞서 친러시아 정책을 펴고 있습니다.

람잔 카디로프(31/체첸 대통령) : “우리는 모두 러시아의 시민입니다. 우리는 강하고 위대한 러시아의 일부이길 원합니다.”

이런 람잔 세력에게 러시아는 거액을 쏟아 붓고 있고 람잔 카디로프는 재건사업을 통해 자신의 권력기반을 넓히고 있습니다.

그러나 체첸사태가 완전히 종식됐다고 말하기는 아직 일러 보입니다. 지금도 러시아 정부군과 체첸 반군 사이의 소규모 교전과 충돌은 곳곳에서 간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러시아와 체첸 민족 간의 지배와 저항, 억압과 테러행위라는 악순환은 팽팽한 긴장관계 속에서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난달 20일 그로즈니 교외에서 러시아군과 반군 사이에 교전이 벌어졌습니다. 이 총격전으로 러시아군 5명과 반군 3명, 지나가던 행인도 1명이 숨졌습니다. 체첸에서 이런 소규모 교전은 별 관심의 대상이 되지 못할 정도로 여전히 흔한 일입니다.

시민들은 아직도 전쟁의 후유증으로 고통받고 있습니다. 러시아군에 끌려가 수없이 죽을 고비를 넘긴 마흐마도프 씨는 지금도 끔찍한 공포에 시달립니다.

마흐마도프 람자(시민) : “러시아 군인들이 탱크 앞에 나를 세워두고 내 주위로 총을 쏴댔어요. 그리고는 수용소로 보냈습니다.”

그나마 집마저 잃은 사람들은 금방이라도 무너져 내릴 듯한 건물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살라흐(시민) : “모든 게 너무 어려운 상황입니다. 살 만한 곳이 없습니다. 집이 생긴다면 지금 당장이라도 나가겠죠.”

실종된 남편과 아들을 찾아 거리를 헤매는 여성도 수를 헤아리기 어렵습니다. 그러나 실종자의 규모조차 파악할 수 없을 정도여서 그들을 찾기란 사실상 불가능해 보입니다.

피에르 반 말레(국제적십자사 체첸지부 대표) : “사람들의 상황은 분명히 개선되고 있지만 실종자의 가족들은 정신적으로, 경제적으로 수많은 어려움을 당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70%에 이르는 실업률은 체첸인의 삶을 극복할 수 없는 빈곤의 늪에 빠뜨리고 있습니다.

마가마도프 알둘(체첸 경제통상부 장관) : “현재 정부가 논의하고 있는 최대 국정과제는 향후 4년간 9만5천 명의 일자리를 보장하는 것입니다.”

10살이면 총과 칼을 다룬다는 용맹한 이슬람 전사의 민족 체첸, 원유와 천연가스 송유관이 연결되는 지리적 요충지를 결코 포기할 수 없는 러시아… 수세기에 걸친 이들의 침략과 저항의 피맺힌 역사는 이제 잠시 숨고르기에 들어간 것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재건의 활기와 정치적 안정이 얼마나 지속될 지는 미지숩니다. 두 민족 간의 응어리진 갈등이 언제 폭발할지 모를 뇌관으로 남아있기 때문입니다.

  • 파괴와 재건의 현장, 체첸을 가다
    • 입력

      2008-04-27 07:59:27

    특파원 현장보고

러시아의 오늘을 집중 조명하는 ‘줌인 러시아’, 오늘은 러시아의 가장 큰 고민거리인 체첸 문제를 살펴봅니다. 최근 코소보와 티베트 등 지구촌 곳곳에서 소수민족의 분리 독립 운동이 이어지면서 러시아도 자치공화국인 체첸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데요.

러시아와 10년에 걸친 전쟁으로 극심한 후유증을 앓아온 체첸은 이제는 투쟁보다는 경제 재건에 힘을 쏟으면서 놀라운 변화의 시기를 맞고 있습니다.

아직도 외국 언론의 취재가 극도로 제한되고 있는 체첸 현지를 김태욱 순회 특파원이 다녀왔습니다.

지난 1994년, 옛 소련 붕괴를 틈타 체첸이 독립을 선언하자 러시아는 전면전으로 응수합니다. 쉽게 끝날 것 같던 러시아와 체첸 간의 전쟁은 무려 10년 넘게 계속됐습니다. 체첸의 끈질긴 저항은 반군 지도자 샤밀 바샤예프가 제거된 지난 2006년이 돼서야 수그러들었습니다. 그 사이 110만 명이던 체첸의 인구는 80만 명으로 줄었고, 수도 그로즈니는 지상의 건물 90%가 파괴될 정도로 초토화됐습니다.

총격전과 테러행위가 눈에 띄게 줄어들기 시작한 지 불과 2년… 그로즈니 시내로 향하는 도로는 어느새 깨끗이 정비된 모습입니다. 한때 폐허가 되다시피 했던 이곳 체첸 수도 그로즈니는 이제 놀랄만한 속도로 빠르게 재건돼 가고 있습니다. 철저히 파괴됐던 거리에는 새 건물들이 속속 들어서고 있고 불안하기만 했던 치안상황도 뚜렷한 개선의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흉측하게 부서졌던 건물들은 하나 둘 말끔한 모습으로 복구돼 가고 있습니다. 불과 1-2년 사이에 일어난 변화라고는 믿기 힘들 정돕니다. 도시 전체가 건설 공사장이나 마찬가집니다. 흙먼지가 날리는 도심도 새로운 음식점과 상가들이 생겨나면서 활력을 되찾고 있습니다.

오마르 알리(공사 관계자) : “우리의 노력만으로 복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도시의 주요 시설들은 올해 복구가 마무리될 겁니다.”

상인들이 돌아온 시장은 밀려드는 손님들로 북적댑니다. 전쟁에 나섰던 사람들도, 전쟁을 피해 달아났던 사람들도 이제 고향으로 돌아와 차츰 정상적인 일상의 삶을 되찾고 있습니다.

시장 상인 : “굉장히 달고 맛있어요. 우리 집에서 가장 맛있는 과일이에요.”

이곳에서 취재진은 그동안 실존 여부가 불확실했던 체첸의 고려인도 만날 수 있었습니다.

김 이레나(체첸 고려인) : “(저희들 한국에서 왔어요) (한국말) 알아들어요. 말도 잘하오. 내 아버지 성이 ‘김’, 어머니도 ‘김’… 그러니까 본이 다르지.”

시장에서 김치를 파는 김 씨 할머니는 전쟁 중에도 체첸을 떠나지 않고 남은 고려인이 다섯 가족이 있다고 전합니다. 주변의 상인들은 지난 십여 년간 거의 찾아오지 않던 외국인의 방문이 싫지 않은 표정입니다.

아유프(시민) : “앞으로는 사정이 더 좋아질 테니까 두려워 말고 우리나라에 오세요. 체첸인은 손님을 좋아하는 민족입니다.”

수업도 재개됐습니다. 아직 교과서는 없지만 지난 10년간의 공백을 메우려는 듯 교사와 학생 모두 열심입니다. 이렇게 체첸은 조금씩 전쟁의 상처에서 벗어나고 있습니다.

아흐마트 게하예프(체첸 건설부 장관) : “2년 안에 체첸을 복원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었지만 우리는 해냈습니다. 이제 국민들은 나라가 더 발전할 수 있다는 걸 믿고 있습니다.”

지난 2004년 반군 테러로 폭사한 아흐메디 카디로프 전 대통령… 그 뒤를 이어 대통령에 오른 그의 아들 31살의 람잔 카디로프가 이런 변화를 이끌고 있는 주인공입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명한 인물로 독립 세력인 반군에 맞서 친러시아 정책을 펴고 있습니다.

람잔 카디로프(31/체첸 대통령) : “우리는 모두 러시아의 시민입니다. 우리는 강하고 위대한 러시아의 일부이길 원합니다.”

이런 람잔 세력에게 러시아는 거액을 쏟아 붓고 있고 람잔 카디로프는 재건사업을 통해 자신의 권력기반을 넓히고 있습니다.

그러나 체첸사태가 완전히 종식됐다고 말하기는 아직 일러 보입니다. 지금도 러시아 정부군과 체첸 반군 사이의 소규모 교전과 충돌은 곳곳에서 간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러시아와 체첸 민족 간의 지배와 저항, 억압과 테러행위라는 악순환은 팽팽한 긴장관계 속에서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난달 20일 그로즈니 교외에서 러시아군과 반군 사이에 교전이 벌어졌습니다. 이 총격전으로 러시아군 5명과 반군 3명, 지나가던 행인도 1명이 숨졌습니다. 체첸에서 이런 소규모 교전은 별 관심의 대상이 되지 못할 정도로 여전히 흔한 일입니다.

시민들은 아직도 전쟁의 후유증으로 고통받고 있습니다. 러시아군에 끌려가 수없이 죽을 고비를 넘긴 마흐마도프 씨는 지금도 끔찍한 공포에 시달립니다.

마흐마도프 람자(시민) : “러시아 군인들이 탱크 앞에 나를 세워두고 내 주위로 총을 쏴댔어요. 그리고는 수용소로 보냈습니다.”

그나마 집마저 잃은 사람들은 금방이라도 무너져 내릴 듯한 건물에서 살아가고 있습니다.

살라흐(시민) : “모든 게 너무 어려운 상황입니다. 살 만한 곳이 없습니다. 집이 생긴다면 지금 당장이라도 나가겠죠.”

실종된 남편과 아들을 찾아 거리를 헤매는 여성도 수를 헤아리기 어렵습니다. 그러나 실종자의 규모조차 파악할 수 없을 정도여서 그들을 찾기란 사실상 불가능해 보입니다.

피에르 반 말레(국제적십자사 체첸지부 대표) : “사람들의 상황은 분명히 개선되고 있지만 실종자의 가족들은 정신적으로, 경제적으로 수많은 어려움을 당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70%에 이르는 실업률은 체첸인의 삶을 극복할 수 없는 빈곤의 늪에 빠뜨리고 있습니다.

마가마도프 알둘(체첸 경제통상부 장관) : “현재 정부가 논의하고 있는 최대 국정과제는 향후 4년간 9만5천 명의 일자리를 보장하는 것입니다.”

10살이면 총과 칼을 다룬다는 용맹한 이슬람 전사의 민족 체첸, 원유와 천연가스 송유관이 연결되는 지리적 요충지를 결코 포기할 수 없는 러시아… 수세기에 걸친 이들의 침략과 저항의 피맺힌 역사는 이제 잠시 숨고르기에 들어간 것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재건의 활기와 정치적 안정이 얼마나 지속될 지는 미지숩니다. 두 민족 간의 응어리진 갈등이 언제 폭발할지 모를 뇌관으로 남아있기 때문입니다.

  • 댓글

  • 공유하기


맥그리거를 꺽은 후 푸틴과 만난 하빕 \”이제 저도 좀 챙겨주세요\”


맥그리거를 꺽은 후 푸틴과 만난 하빕
\”이제 저도 좀 챙겨주세요\”

▶기사로 상세한 내용 보고 싶다면?
: http://www.edaily.co.kr/news/read?newsId=01213606619371936\u0026mediaCodeNo=258
★이데일리 홈페이지 http://www.edaily.co.kr
★이데일리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edailynews/
★이데일리 유튜브 https://www.youtube.com/이데일리비디오
★이데일리 카카오TV https://tv.kakao.com/channel/2908861/
★이데일리 네이버TV http://tv.naver.com/edaily/
★이데일리 제보안내
홈페이지 http://www.edaily.co.kr/info/E07_04.html
모바일 http://m.edaily.co.kr/service/report_form.html
★이데일리 앱 다운로드 센터
http://m.edaily.co.kr/center/down/default.html
Copyrightⓒ2018 By edaily. All right reserved.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ความรู้เพิ่มเติมที่นี่

맥그리거를 꺽은 후 푸틴과 만난 하빕 \

하빕 참교육받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국뽕을 주입당함 ㅋ러시아 대통령 말빨 최고네요.ㅎㅎ


하빕과 푸틴이 경기후 직접 만나서
러시아 국뽕(줄여 러뽕)을 주입받았습니다.
캬…우리는 러시아인이야~!하나여~!
의리로 뭉쳐~!!ㅎㅎㅎ
푸틴형님 말빨 죽이네영~~말씀도 하나같이 다 맞고…
하빕 참교육당하는듯~!ㅎㅎ

하빕 참교육받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국뽕을 주입당함 ㅋ러시아 대통령 말빨 최고네요.ㅎㅎ

대게 난낭 엄마 실물!!!


탈피한지 오래된 대게등에는 난낭이라고 하는 거머리 알이 있어요 ~
난낭이 있다는건 수율이 좋을 확률이 높아요 ~
하지만 난낭이 없다고 해서 수율이 좋지 않다는건 아니에요 ^^~
사는 환경이나 지역에 따라 난낭이 없을 수도 있어요 ~

대게 난낭 엄마 실물!!!

효도르의 딸을 누가 기습 폭행했는가? 효도르 딸 테러 사건의 배후


러시아 격투기 황제 얼음주먹 효도르의 딸이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
이를 사주한 배후가 따로 있다고 하는데…과연 그 배후는 누구???
효도르의 딸을 누가 기습 폭행했는가? 효도르 딸 테러 사건의 배후

효도르의 딸을 누가 기습 폭행했는가? 효도르 딸 테러 사건의 배후

전국 뷔페 끝판왕? 한끼 2700원 뷔페부터 주인이 미쳤다고 난리인 식당 3편 몰아보기┃TOP3 Amazing price of K-buffet – Korean street food


😋 전국 뷔페 끝판왕? 한끼 2700원까지 가능한(월식 90끼 결제기준) 뷔페부터 주인이 미쳤다고 난리인 식당 3편 몰아보기┃TOP3 Amazing price of Korean buffet Korean street food

⛔ 알려드립니다! (Announcement)
✅화면 상단에서 고화질(HD or 4K)로 선택하시면 더 선명하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본 영상은 유료광고를 포함하고 있지 않음을 알려드립니다.

❤️ 푸디랜드는 다양한 길거리 음식들을 맛있고 즐겁게 소개하고 있습니다!
💌 촬영 요청 및 제보 이메일(Foodieland contact Email)
: foodieland88@gmail.com
👍🏻 영상을 재밌게 보셨다면 ‘구독과 좋아요’ 부탁드려요.^^
🔔 FoodieLand 구독 : https://url.kr/lS6K5v

[ 💬 Time Information ]
😋 1. 골든볼9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82 1층
0:00 노량진 고시뷔페 끝판왕!? 한끼 식사가 2700원까지(월식 90끼 결제기준) 가능! 대혜자 고시뷔페, 이렇게 만듭니다┃ A fourdollar buffet per person Korean street food
💰 가격(Price)
: 식권 1매 (성인,고시생) KRW 5,500 / USD 4.9
: 식권 10매 KRW 45,000 / USD 40.3
: 식권 50매 KRW 220,000 / USD 197.1
: 식권 100매 KRW 430,000 / USD 385.3
: 월식 1식(30끼) KRW 120,000 / USD 107.5
: 월식 2식(60끼) KRW 210,000 / USD 188.1
: 월식 3식(90끼) KRW 240,000 / USD 215.0
식 권의 경우 유효기간이 없으며, 월식의 경우 일요일은 휴무이나
관계없이 한 달 3식 90끼, 2식 60끼, 1식 30끼로 계산됩니다.
모든 메뉴는 골든볼9 공식 인스타 계정에 매일 업로드가 되고 있으니
참고 부탁드립니다. ( https://www.instagram.com/goldenball9_smart/ )
😋 2. 미친뷔페 대구 달서구 본리동 3524
11:12 6천원짜리라고 믿을 수 없는 뷔페? 주인이 미쳤다고 난리인 식당에 다녀왔습니다!┃A fivedollar buffet per person Korean street food
💰 가격(Price)
: 성인 KRW 6,000 / USD 5.5
: 초등학생 KRW 5,000 / USD 4.5
: 미취학 KRW 3,000 / USD 2.7
: 유아 KRW 2,000 / USD 1.8
: 반찬(3팩) KRW 10,000 / USD 9.1
: 도시락 KRW 5,000 / USD 4.5
: 식권(10장+1장) KRW 60,000 / USD 55
😋 3. 도원 서울 금천구 가산동 685 1층 (독산역 2번출구)
24:39 9900원 중화요리 뷔페 끝판왕? 특급호텔 출신 주방장 요리를 먹을수 있는! 중식 무한리필┃A fivedollar per person Korean street food
💰 가격(Price)
: 무한리필 1인 KRW 9,900 / USD 8.8

🔎 골든볼9 미친뷔페 중식뷔페도원

전국 뷔페 끝판왕? 한끼 2700원 뷔페부터 주인이 미쳤다고 난리인 식당 3편 몰아보기┃TOP3 Amazing price of K-buffet - Korean street food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วิธีอื่นๆMusic of Turkey

ขอบคุณที่รับชมกระทู้ครับ 람잔

READ  [NEW] Career & Professional Development Plan | what are you looking for in terms of career development - Pickpeup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