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임진왜란의 양국 전력에 대한 열 가지 진실 | 고바야카와 다카카게 – Pickpeup

고바야카와 다카카게: คุณกำลังดูกระทู้

난 조선까에 가까운 사람이지만, 임진왜란 초기의 패전을 가지고 당시의 조선 장수들을 바보 취급하는 것에는 반대한다. 특히 임진왜란에 투입된 장수들이 1.5~2진급 장수들이었는데도 일방적으로 밀렸다고 지껄이는 사람들을 보면 한심하다. 임진왜란 당시 상황을 보면 국력, 병력에서 일본의 우위가 확실한 상황이었고, 일본은 그 힘을 총동원해서 조선을 쳐들어 왔으며, 그래도 결국은 조선이 막아낸 전쟁이었다.

 

실상

1. 임진왜란 당시 이미 일본의 국력은 조선을 앞서 있었다. 전쟁 직전 조선의 인구 추정치는 학자에 따라 다르지만 1,000~1,400만 정도로 본다. 일본 인구는 1,200~1,800만 정도로 추정된다. 이미 인구에서 일본이 조선을 앞선 상황이었다.

2.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조사한 일본 전국의 농업생산량은 1,850만 석이다. 히데요시는 전쟁 준비를 하면서 당시 조선의 농업 생산량도 조사, 추정토록 했는데, 대략 1,200만 석 정도였다고 한다. 저 시대에는 농업 생산량이 곧 국력과 다름없다. 일본은 국력에서 자신들이 월등히 앞선다고 생각하고 전쟁을 일으켰다.

3. 중세시대 동원 가능한 병사는 농업 생산량에 비례한다. 일본 전국시대의 경우 대략 쌀 1만석당 250~300명 정도로 병력을 계산하면 대충 맞다. 따라서 당시 일본 전체의 병력은 50만명을 넘었을 것으로 보인다. 이 중 임진왜란을 위해 동원한 병력이 33만명이다. 20만이 조선에 직접 원정을 왔으며, 13만은 나고야에서 대기 중이었다. 그야말로 총력전이었던 셈이다.

4. 반면 선조실록에 기록된 조선의 군역 대상은 17만 명 정도다. 하지만 당시는 이미 군역이 상당히 문란해져 있는 상황이었으며, 실제 군역 대상은 5만 명 정도에 불과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리고 그 중 훈련이 어느 정도된 정예 병사는 1만 명도 채 되지 않았다고 한다.

 

5. 일본의 선봉장이 전국시대 장수 중에서 급이 떨어지는 고니시 유키나가라는 점을 가지고 히데요시가 가신들만 가지고 전쟁을 치렀다는 이상한 소리를 하는 사람이 있다. 하지만 알고보면 일본의 전국 다이묘들과 최정예 장수들이 총동원된 것이 임진왜란이다. 고니시 유키나가가 선봉에 선 이유는 고니시 유키나가가 큐슈와 대마도의 최전선에 있는 가문들을 통솔하기에 적합했기 때문이다.

READ  [Update] 愛の不時着 8話 あらすじ 感想ネタバレ ソンイエジン | 母胎ソロ - Pickpeup

6. 5대로 중 한명이자 히데요시의 양자와 다름없었던 우키다 히데이에가 총사령관을 맡았고, 고바야카와 다카카게, 모리 데루모토, 우에스기 가게카쓰 등 3명의 5대로들이 가신들을 이끌고 참전했다. 히데요시의 친우였던 마에다 도시이에와 임진왜란에 참전하지 않기 위해서 갖은 수를 다 쓴 도쿠가와 이에야스 정도만이 동원에서 제외되었을 뿐이다. 이 두 가문도 나고야의 13만 대기병이 출전했다면 동원될 수 밖에 없는 처지였다.

7. 히데요시의 장자방으로 불렸던 구로다 칸베에, 일본 최고의 용사로 일컬어진 시마즈 요시히로, 도사를 평정했던 조소카베 모토치카, 일본 극동지역을 평정했던 다테 마사무네, 나중 동서군을 막론하고 최고의 무장으로 칭송받았던 다치마나 무네시게, 만능 장수 나베시마 나오시게 등 최고 장수들이 대부분 출전했다. 히데요시의 가신단 중 최고 무장으로 일컬어지는 후쿠시마 마사노리, 가토 기요마사, 시마 사콘 등도 모두 출전했다.

8. 당시 일본은 100년 가까이를 전쟁과 함께 한 국가였다. 조총이라는 신무기도 있었다. 20만 대군 중 10%만 조총병이라고 하더라도 무려 2만의 조총을 보유한 셈이다. 5미터가 넘는 장창병들을 활용하여 대보병전과 기병전 모두에 대응할 수 있는 집단 전술을 체득하고 있었다. 전쟁 경험, 전술, 무기 등 모든 면에서 당대 최고 수준의 군사력을 보유하고 있었으며, 이를 모조리 조선에 쏟아 부었다.

 

9. 이런 전쟁에서 초기에 적들의 진격을 막는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전시에 한 지점으로 군사를 모으고 중앙에서 지휘관을 보내는 제승방략 체제하에서는 더욱 그랬다. 전체 병력에서도 열위인데 그나마도 다 각개격파 당하는 상황이었다. 자신이 원하는 지역에서 제대로 갖추고 싸운 싸움이 없었다. 신립의 탄금대 전투도 같은 맥락에서 이해해야 한다.

10. 정말 조선을 까고 싶다면, 인물이 아니라 시스템을 까야 한다. 임진왜란 당시의 무능함을 깔게 아니라 그 전쟁 이후에도 반성이 없었던 우둔함을 까야한다. 에도 시대 일본도 심각하게 봉건적인 사회였지만, 그래도 조선보다는 훨씬 성장속도가 빨랐다. 메이지 직전 1870년 당시 일본의 인구는 3,600만 명까지 증가했다. 반면 조선은 1,600만 명 수준이었다. 산업화 이전에 이미 조선과 일본의 국력차는 상당히 벌어져 있었던 것이다.

READ  [NEW] BTS In the SOOP2視聴方法まとめ!インスプ無料でテレビで見る方法は! | タダ 東方神起 - Pickpeup

원문 : 마왕의 서재


싸가지없는 코바야카와 타카카게 게임플레이 – 전국무쌍 5


Samurai Warriors 5 PS4 Gameplay
https://kofi.com/duderude
SamuraiWarriors5 PS4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เพิ่มเติม

싸가지없는 코바야카와 타카카게 게임플레이 - 전국무쌍 5

임진왜란 조선침략 실패후 일본에 벌어진 역대급 내전[결말포함리뷰]


일본의 전국시대 마지막
영화 [세키가하라 대전투] 입니다
결말이 포함된 영상이니 시청에 유의해주세요.
도쿠가와이에야스 야쿠쇼코지 아리무라카스미

임진왜란 조선침략 실패후 일본에 벌어진 역대급 내전[결말포함리뷰]

인왕 – 박쥐같은 간잽이 코바야카와 히데야키


PS3\u0026PS4 게임전문 유투브채널입니다.
해상도를 1080P로 설정하시면 더좋은 화질로 감상할수 있습니다.

인왕 - 박쥐같은 간잽이 코바야카와 히데야키

징비록의 현장을 찾아서 – 웅치전적지


임진왜란 ; 일본군의 호남지역 진격
임진왜란 개전 초기 1592년 5월 한양을 점령하고 평양으로 진격하던 일본군은 이제 곡창지대인 전라도 방면으로도 눈을 돌린다.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제6군의 고바야카와 다카카게에게 전라도의 중심인 전주성을 점령하라고 명령한다.
그리하여 서울에 있던 고바야카와 다카카게는 우선 창원에 주둔하던 별군을 의령을 거쳐 산청함양남원전주로 진격시킬 계획을 세웠다.
이에 따라, 고바야카와 다카카게의 부장 안코쿠지 에케이가 이끄는 별군 2천명은 의령 지역으로 진격하다가 정암진에서 홍의장군 곽재우가 이끄는 의병부대에 패하였다.
이에 고바야카와 다카카게는 서울에서 전라도로 내려와 직접 전라도 공격을 지휘하기로 한다.
서울에서 내려온 고바야카와는 영동을 통해 무주를 거쳐 1592년 6월 23일, 금산성을 함락시키고, 제6군 군사령부를 설치했다.
고바야카와는 전주성 점령작전에서 양동 작전을 펼친다.
일본군 제1대는 고바야카와 다카카게의 부장 안코쿠지 에케이가 1만 군사를 이끌고 웅치를 거쳐 전주성으로 진격하도록 하였다.
그들의 진격로는 금산무주진안전주 루트였으며 전주에 다다르기 전 웅치고개(곰티재)를 넘어야 했다.
이에 전라도의 모든 관군과 의병 1000여명이 모여 웅치에서 전투를 벌이게 된다.
제2대는 고바야카와 자신이 직접 지휘하기로 했고 병력은 약 2000 여명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그들의 진격로는 금산진산전주 루트였으며 전주에 다다르기 전 이치고개를 넘어야했다.
그리고 남은 병력은 금산성 본대에 배치했다.

이때 광주목사 권율이 광주 지방에서 모집한 군사 1,500여 명을 직접 이끌고 이치를 지켰다.
당시 조선군은 이 두곳에서 1차 방어를 한뒤, 방어에 실패하게 되면 후퇴하여 전주성에서 모여 최후의 2차 방어를 하기로 되어 있었다.
(웅치 전투)
제1방어선은 산 아래 의병장 황박이, 제2방어선은 산 중턱 나주 판관 이복남이, 제3방어선 산 정상에는 김제 군수 정담이 배치되었다.
음력 7월 7일, 안코쿠지 에케이는 1만 군사를 이끌고 총공격하였다.
병력과 무기의 열세에도 불구하고 조선군은 용감하게 싸웠으며, 일본군은 병력의 손실도 커지고 날이 저물자 일단 전투를 중단하고 후퇴했다.

READ  [NEW] Tuition Assistance & CMD GI Bill | Center for Military-Connected Students | gi bill assistance - Pickpeup

다음날 아침, 일본군은 병력을 총동원해 다시 진격해 올라왔다.
1선을 맡은 황박군이 저지하다가 밀려나자 2선을 맡은 이복남군이 나섰다.
이윽고 적은 2선까지 제치고 밀고 올라와 정상에 이르렀다.
정상에는 정담 군이 포진하고 있었다.
정담은 백마를 타고 올라오는 적의 장수를 쏘아 죽였으며, 적이 계속 밀어붙여도 후퇴하지 않고 선두에서 공격을 퍼부어댔다.
날이 저물고 화살이 떨어져 군사가 흩어지기 시작했으나, 그는 끝까지 백병전을 벌이다가 마침내 장렬한 죽음을 맞이했다.
왜군은 조선군의 화살이 떨어진 것을 알아차리고 총공격하여 결국 웅치고개의 방어선은 무너졌다.
이복남이 이끄는 나주관군은 안덕원까지 퇴각했고, 피하지 못한 정담과 강운, 박형길 등은 전사했다.
전투 후에 웅치의 긴 고갯길은 조선군과 일본군의 시체로 덮였다.

웅치에서 관군과 의병이 패하고, 일본군이 전주성으로 몰려오자 전 성균관 정6품을 지냈던 이정란이 전주성 안으로 들어가 백성들을 수습하고 전라감사 이광도 성을 굳게 지켰다.
안코쿠지 에케이는 전주성 공격을 시작하여 결국 치열한 전투가 벌어지기 시작했으나, 협공하고자 했던 일본군 주력이 이치 전투에서 패하여 넘어오지 못했고 나주, 광주의 김천일 의병군이 일본군 6군 본부가 있는 금산으로 이동중이라는 소식에 결국 안코쿠지 에케이 부대는 금산으로 후퇴함으로서 호남지역 방어전은 결국 승전으로 마무리될수 있었다.
그들은 후퇴 도중, 웅치 고개에 이르러 전사한 조선군들의 시체를 모아 큰 무덤을 만들어주고 조조선국 충간의담 弔朝鮮國忠肝義膽 이라는 비석을 세워주어 그들의 충절을 기렸다고 한다.

징비록의 현장을 찾아서 - 웅치전적지

[토크멘터리 전쟁史] 108부 일본 전국시대-운명의 종착점3


도쿠가와 이에야스에게 반기를 든 이시다 미쓰나리~! 이미 일본 천하는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세상!? 하지만 도요토미 가문의 예상치 못한 반격이 시작되고~ 일본의 운명을 결정짓는 세키가하라 전투의 서막이 시작된다. 과연~ 일본 천하는 누구의 손에 들어갈것인가!?

[토크멘터리 전쟁史] 108부 일본 전국시대-운명의 종착점3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บทความเพิ่มเติมในหมวดหมู่Music of Turkey

ขอบคุณที่รับชมกระทู้ครับ 고바야카와 다카카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