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 유니테리언 – Pickpeup

유니테리언: นี่คือโพสต์ที่เกี่ยวข้องกับหัวข้อนี้

뉴잉글랜드의 초절주의를 주도한 대표적 인물이다.

1832년 그는 성직에서 물러났다.

유니테리언파의 교리는 당시 그에게 그다지 매력을 주지 못했으며,

미덕을 갖고 성취하는 삶을 시금석으로 삼았다.

우주의 도덕법칙에 대한 사적(私的) 직관에 그리스도 신앙의 근본을 두고,

실제로 그는 설교를 통해 그리스도교의 외적·역사적 전거들을 제거했으며,

자아신뢰와 자아충족이라는 개인적인 교리를 선포하고 있었다.

그대신 영혼의 활용에 대한 개인적인 탐구의 성격을 띠며,

에머슨이 했던 설교들은 처음부터 전통적인 교리에서 벗어나 있었고,

기적의 역사적 진실성에 대해 의혹을 던진 새로운 성서비평을 에머슨에게 알려주었다.

독일에 있던 그의 형 윌리엄은

그러나 사실 그는 이미 그 이전 몇 해 동안 그리스도교 교리에 대해 의문을 갖기 시작했다.

슬픔에 젖어 자신의 신앙과 직업에 대해 깊은 회의에 빠졌다.

1831년 그녀가 결핵에 걸려 죽자,

1829년 엘렌 루이자 터커와 결혼했지만

그곳에서 그는 설교자로서 명성을 얻기 시작했으며 그의 입장은 확고해 보였다.

1829년에야 비로소 보스턴 제2교회의 목사가 되었다.

병에 걸려 늦어지게 되었고,

1826년 에머슨은 유니테리언 교회에서 설교할 수 있는 자격을 얻게 되었지만

1821년 대학을 졸업한 뒤 하버드 신학교의 시간제 연구과정을 준비하는 동안 교단에 섰다.

그것은 아마도 미국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정신의 발전’을 담은 기록일 것이다.

1817년 하버드대학교에 입학하여 일기를 쓰기 시작했는데,

그곳에서 그가 쓴 시들이 좋은 반응을 얻어 문학적 재능을 인정받았다.

1812년 보스턴 공립 라틴어 학교에 입학했고,

그녀는 자신의 의무를 진지하게 수행했다.

그의 지적 교육은

영국 성공회파 작가나 사상가들 중 에머슨에게 영향을 준 사람들로는

그의 어머니 루스 해스킨스의 가족은 독실한 영국 성공회파였다.

에머슨은 청교도시대부터 그의 가문의 모든 직계 선조들이 종사해왔던 성직을 이어받았다.

에머슨은 유니테리언 교회 목사이자 예술애호가였던 윌리엄 에머슨의 아들로 태어났다.

성숙기의 생활과 작품들

  에머슨이 교회를 떠났을 때

그는 기적에 대한 역사적인 증거로 인정된 것보다도 더욱 분명한 신에 대한 확신을 찾고 있었다.

 

그는 자기 스스로 얻는 계시,

즉 신을 직접적·즉각적으로 경험하기를 원했다.

 

목사직을 떠난 뒤 그는 유럽을 여행했다.

파리에서 앙투안 로랑 드 쥐시외가 자연물의 표본을 진화된 순서대로 배열해놓은 수집품을 보았고,

그것을 통해 인간과 자연이 영적 교류가 있다는 그의 신념은 더욱 확고해졌다.

 

영국에서 그는 새뮤얼 테일러 콜리지, 윌리엄 워즈워스, 토머스 칼라일 등과 중요한 만남을 가졌다.

 

1833년 귀국하여 〈자연 Nature〉을 쓰기 시작했으며,

인기있고 영향력있는 강연가로서 명성을 얻게 되었다.

1834년 매사추세츠 주 콩코드에 영구적인 거주지를 마련하고,

이듬해 리디아 잭슨과 결혼하여 그의 작품활동에 있어

근본적인 뒷받침이 되어준 평온한 가정생활을 누리기 시작했다.

 

  1830년대에 에머슨은 독자적인 문학가가 되었다.

이 시기에 다른 지식인들도 점점 더 에머슨이 가졌던 개인적인 의혹과 문제의식들을 공유하게 되었다. 1830년대가 지나기 전,

그의 개인적인 성명서들인 〈자연〉·

〈미국의 학자 The American Scholar〉 및 신학교에서의 〈강연 Address〉을 통해

후에 초절주의자들이라고 지칭되는 일군의 사람들이 모이게 되었고,

에머슨은 초절주의자들의 대표자로 널리 인정받게 되었다.

 

에머슨은 1836년 보스턴에서 〈자연〉이라는 표제를 붙인 95쪽의 소책자를 익명으로 출판함으로써

초절주의 창시에 기여했다.

 

그는 자신의 정신적 의문들에 대한 해답을 발견한 뒤

자신의 핵심적인 철학을 세웠으며,

그후 그가 쓴 내용들은 거의 모두 〈자연〉에서 처음 주장했던 사상을 확대·증보·수정한 것이다.

 

에머슨이 가졌던 종교적 의혹들은 뿌리 깊은 것이어서

기적의 역사적 진실성에 대한 신념을 유지하는 유니테리언 교회에 대한 그의 반대를 훨씬 넘어선다.

 

또한 그는 뉴턴 물리학의 기계적 우주론이나 그가

하버드대학교에서 배웠던 로크의 감각적 경험에 의거한 심리학에 대해서도 의혹을 품었다.

 

에머슨은 합리론 철학가들이 우주의 구성법칙으로 생각하고 있던

기계론적 인과관계의 연속성에는 자유의지가 개입될 여지가 없다고 느꼈다.

이러한 세계는 사념과 직관을 통해서라기보다는 감각을 통해서만 알 수 있고

그것은 인간을 물리적·심리학적으로 결정짓는 것이었다.

 

또 인간을 환경의 희생물, 즉 불필요한 정신력의 소유자이며

실재를 진실로 파악할 수 없는 존재로 만드는 것이기도 했다.

 

에머슨은 18세기 합리주의의 막다른 골목에서 이상적인 철학을 개진했다.

 

그는 감각적 경험과 사실로 이루어진 물질적 세계를 초월하는 능력,

우주에 내재하는 영혼을 깨닫고

인간 자유의 잠재력을 의식할 수 있는 능력이 인간에게 있음을 주장했다.

 

인간이 자신의 자아와 영혼의 내면을 들여다볼 때

신을 가장 잘 발견하게 되며,

그러한 계몽된 자기인식으로부터 행동의 자유와 자신의 이상과 양심의 지시에 따라

자신의 세계를 변화시키는 능력이 생기게 되리라는 것이었다.

 

“인간의 정신적 재생은 자신 안에 깃들어 있는 자기 몫의 ‘대령'(大靈 oversoul)에 대해

개인적으로 체험함으로써 이루어진다.

그 ‘대령’은 모든 창조물과 생물 안에 스며 있고,

만일 인간이 그것을 찾으려고 노력하기만 한다면 접근가능한 것이다.”

 

에머슨은 ‘오성'(understanding),

즉 감각자료의 일상적인 수집이나 물질세계의 논리적 인식에 의존하는 것과는 전혀 다른 방식으로

어떻게 ‘이성’에 의지할 수 있는지를 해명했다.

 

그가 말하는 이성이란

영원한 진실에 대한 직관적인 인식을 의미한다.

 

에머슨의 자기충족과 자기신뢰라는 원칙은

READ  [NEW] How to create your own social network | ning - Pickpeup

이제까지 제도화된 교회들이 담당해왔던 정신적인 인도를 받기 위해

인간은 자신의 마음속을 들여다보기만 하면 된다는 그의 생각에서 자연적으로 발생한 것이다.

 

그러므로 개인은 자기 자신이 되려는 용기를 지녀야 하며,

자신의 직관에서 생긴 가르침을 따라 살아가면서 내적인 힘을 신뢰해야 한다고 했다.

 

명백히 말해서 이러한 사상들은 결코 독창적인 것은 아니었다.

에머슨이 자신의 사상을 체계화할 때 그가 전에 연구했던 신플라톤 철학,

콜리지와 다른 유럽 낭만주의자들의 작품, 엠마누엘 스베덴보리의 글들,

힌두 철학 및 다른 원전들의 영향을 받았음은 명백하다.

 

에머슨이 초절주의자들과 비슷한 개념을 표현했던 다른 사람들과 구별되는 점은

그가 자신의 사상을 웅대한 통찰력을 갖고 선명하게 표현할 수 있는

세련된 문필가로서의 능력을 지녔다는 것이다.

 

그의 철학적 설명에는 독특한 힘과 유기적 통일성이 있으며,

축적된 효과가 당시의 독자들의 상상력에 수많은 암시와 자극을 전해준 것이다.

 

1837년 8월 31일 〈미국의 학자〉라는 제목의 강연에서

에머슨은 그 자신처럼 새롭게 해방된 지성인들의 의무와 자질에 대해 설명했다.

이 강연은 결국 하버드대학교의 지성인들에게 현학적 태도,

타인에 대한 모방, 전통주의, 실생활과 연관되지 않은 학문 등을 경고한 도전장이었다.

 

에머슨이 1838년 하버드대학교에서 했던 〈신학대학에서의 연설 Address at Divinity College〉도

생기 없는 그리스도교 전통, 특히 그가 알고 있었던 유니테리언 교파에 대항하는 또다른 도전이었다.

 

그는 종교제도나

예수의 신성이란

도덕법칙이나 직관화된 도덕정서를 통해

신성과 직접 만나려는 인간의 시도를 좌절시키는 것으로 보고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 강연으로 그는 많은 사람들로부터 소외당했고,

연설할 수 있는 기회를 거의 갖지 못하게 되었으며,

수년 동안 하버드대학교로부터 배척받게 되었다.

 

그러나 그의 젊은 제자들은 1836년 창설된 비공식적인 초절주의 클럽에 가담하여 그를 격려했다.

 

1840년 〈다이얼 The Dial〉지를 창간하는 데 기여했는데,

처음에는 마거릿 풀러가 편집하다가

후에 그 자신이 잡지의 편집을 맡으면서

초절주의자들이 미국에 제시하려는 새로운 사상들의 출구를 마련해주었다.

 

이 잡지는 비록 단명했지만

이 학파의 젊은이들에게 여러 가지 중요한 쟁점들을 제공해주었다.

그는 그의 강연들을 추려 〈명상록 Essays〉이라는 2권의 책(1841, 1844)을 출간했는데,

이 책들로 국제적인 명성을 얻게 되었다.

 

〈명상록〉 제1권에서

에머슨은 도덕적 개인주의에 대한 그의 사상을 확고히 했고

자기 신뢰의 윤리, 자기 수양의 의무와 자기 표현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명상록〉 제2권에서

에머슨은 초기의 이상주의를 실생활의 한계에 맞게 조정했다.

 

그러나 말년의 작품을 보면

그가 사물의 상태를 점점 더 묵인하고, 자신에 대한 신뢰보다 사회에 대한 존경심이 점차 늘어났으며,

 천부의 능력이 지닌 모호성과 불완전성을 인식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그의 〈위인전 Representative Men〉(1849)에는

플라톤·스베덴보리·몽테뉴·나폴레옹·괴테의 전기들이 실려 있다.

 

〈영국인의 특성 English Traits〉에서는 자신의 조상이라고 한 국민성을 분석했고,

가장 성숙된 작품 〈삶의 행위 The Conduct of Life〉(1860)에는

인간의 한계에 대한 완전한 인식과 함께 고양된 형태의 인도주의가 드러나 있다.

 

이 작품은 어떤 의미에서 그의 고백이라고 할 수 있다.

에머슨의 〈시집 Poems〉(1846)은 다른 사람들에 의해 증보되어

〈오월제 May-Day〉(1867)로 출간되었고, 이 2권의 시집으로

 그는 위대한 미국 시인으로서의 명성을 얻게 되었다.

 

1860년대에 미국에서 에머슨의 명성은 확고해졌다.

세월이 흐르자 그도 서서히 사회에 적응되었고,

그의 반항적인 참신성은 점점 사라지게 되었다.

그는 여전히 강연을 자주 했지만,

1860년 이후의 글들을 보면 그의 필력이 쇠진했음을 알 수 있다.

 

새로운 세대는 나이든 에머슨만을 알았고,

그의 가르침이 야기했던 신랄함을 되새기지 못한 채 그대로 그의 이론들을 받아들였다.

 

1882년 에머슨이 죽은 뒤 그는 곧 해방자로서의 힘을 상실한 콩코드의 현인으로 변모되었고,

젊은 시절 그가 부수려고 했던 바로 그 전통에 속하는 명사의 한 사람이 되어 있었다.

 

1834년과 미국 남북전쟁 동안의 미국 순회 강연을 통해

에머슨의 주장과 웅변은 지속적인 신념을 심어주었다.

 

그는 유럽의 심미적·철학적 조류를 미국에 전했던 문화의 중개자로서 공헌했으며,

미국의 르네상스(1835~65)로 알려진 찬란한 문예부흥기 동안 자국민을 인도했다.

 

초절주의의 주된 대변자로서,

또한 유럽 낭만주의의 지류를 미국에 심은 사람으로서

에머슨은 무엇보다도 모든 사람 안에 깃들어 있는 정신적인 잠재력에 대한 믿음을 강조하도록

종교적·철학적·윤리적 운동에 있어 방향을 제시한 것이다.

 

초절주의 [Transcendentalism, 超絶主義]

  19세기의 미국 뉴잉글랜드의 작가와 철학자들이 벌인 운동.

 

  이들은 모든 피조물이 본질상 하나이고,

인간은 본래 선하며, 가장 심오한 진리를 밝히는 데는 논리나 경험보다는

통찰력이 더 낫다는 믿음에 기초한 관념론 사상체계를 고수한다는 점에서 서로 결합되어 있었다.

 

독일의 초절주의,

특히 콜리지와 토머스 칼라일이

굴절한 초절주의, 플라톤주의와 신플라톤주의, 인도와 중국의 경전,

신비론자 에마누엘 스베덴보리와 야코프 뵈메의 저술 등을 바탕으로

뉴잉글랜드 초절주의자들로 하여금 해방의 철학을 추구하게 만든 원천이었다.

 

그 기원에서부터 절충주의적·세계시민주의적인 뉴잉글랜드 초절주의는

낭만주의 운동의 일부로서, 매사추세츠 주 콩코드 지역에서 시작되어

1830~55년 신세대와 구세대의 갈등을 보여주었고,

토착적인 소재를 바탕으로 삼은 새로운 민족문화의 출현을 대변했다.

 

이 운동에 참여한 자들은 매우 다양하고 개인주의적인 인물들로서

랠프 월도 에머슨, 헨리 데이비드 소로, 마거릿 풀러, 오레스테스 브라운슨, 엘리자베스 파머 피보디,

제임스 프리먼 클라크, 조지 리플리, 브론슨 올컷, 채닝 형제 등을 꼽을 수 있다.

 

1840년 에머슨과 마거릿 풀러는

READ  [NEW] 【지구과학】 10강. 광물학 | 사면체 - Pickpeup

〈다이얼 The Dial〉(1840~44)이라는 잡지를 창간했다.

이것은 ‘동인잡지’의 원형이라고 할 수 있는 것으로

소수파 초절주의자들의 뛰어난 글 중 몇 편이 여기에 실렸다.

 

초절주의자들의 작품과 이들이 바탕을 마련해준 동시대의 휘트먼·멜빌·호손의 작품은

미국의 예술적 천재성이 피워낸 첫번째 꽃이며, 문학에서 미국 르네상스를 열었다.

 

종교문제에서 초절주의자들은 18세기 사상의 관습을 거부했는데,

처음에는 유니테리언파에 대한 불만으로 시작한 것이 나중에는 기존질서 전체에 대한 거부로 발전했다.

 

이들은 무정부주의·사회주의·공산주의 생활양식 운동 등

당시 개혁운동의 지도자로 활약하면서(프루트랜즈의 올컷, 브룩 팜 의 리플리) 여성의 참정권,

노동자를 위한 환경 개선, 절제, 음식과 복장 개조, 자유종교 진흥, 교육 혁신 등

인도주의에 입각한 주장을 내세웠다.

 

초절주의자들의 유기체 철학, 미학,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에 크게 힘입은 것으로

윌리엄 제임스와 존 듀이의 실용주의, 벤턴 매카이와 루이스 멈퍼드의 환경 설계,

루이스 설리번과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의 건축과 저작,

예술 분야에서 앨프레드 스티글리츠가 내세운 미국 모더니즘 등이 있다.


새찬송가 419장주 날개밑 내가 편안히 쉬네 (찬양 : 임윤희)


419장/ 주 날개 밑 내가 편히 쉬네
(W. O. Cushing 작사 · Ira D. Sankey 작곡) ;
《통일 찬송가, 1983》478장
작사자 커슁(William Orcutt Cushing, 1823~1902) 목사는, 1823년 미국 매사추세츠주 힝햄 센터(Hingham Center)에서 유니테리언 교도의 아들로 태어나 그런 교리를 배우며 자랐으나, 청년기에 바른 신앙으로 들어와 목사가 되었다. 1854년에 결혼을 하고 여러 지역에서 목회를 하였다. 1870년 아내를 잃은 그는 갑자기 몸이 쇠약해져서 일찍이 은퇴를 하고 찬송을 작사하기 시작하여 죽기까지 300여 편의 찬송을 남겼다. 그는 모범적인 신앙인으로서 가난한 이웃을 정성껏 돌보았다. 어느 때에는 당시로서는 엄청난 거액인 1,000 불을 맹인소녀의 장학금으로 주어서 그를 훌륭한 인재로 키워냈다.
 
그의 찬송이 우리 찬송가에 3편 실려 있다.
       ①419장「주 날개 밑」
       ②509장「기쁜 일이 있어 천국 종 치네」
       ③564장「예수께서 오실 때에」
등이 그의 작사다.
 작곡자 아이라 D. 생키(Ira David Sankey, 18401908) 목사는 1840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에든버러(Edinburg)에서 태어났다. 그는 ‘Rian A. Dykes’ 라는 아호도 썼는데 자기 이름의 철자 바꾸기 곧 애너그램(anagram)으로 만든 아호이다.
미국 남북전쟁 시절에 생키는 군복무를 하였는데 군종실에서 군목과 함께 찬송을 인도하였다. 전쟁이 끝나자, 국세청에 근무하면서 YMCA 사업을 도왔다. 그러는 동안에 성악가로 알려졌고 마침내 대 부흥사 무디(Dwight Lyman Moody) 목사의 주목을 받았다.
1870년 6월, 두 사람은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YMCA대회에서 처음 만났다. 몇 달 후, 생키는 처음으로 무디 목사의 전도집회에서 찬양을 하였다. 무디 목사는 생키에게 함께 전도사업을 하자고 권하였고, 생키는 쾌히 이를 수락하교 국세청 일을 집어치웠다.
1871년 10월, 시카고 대화재2)가 발생했을 때, 도시 한복판서 생키와 무디는 전도집회를 하다가 겨우겨우 탈출해 목숨을 건졌다. 생키는 미시건호의 보트 안에서 잿더미가 되는 시카고를 바라보았다.
  생키는 평생 1,200 편 가량의 복음 찬송을 작곡하였다. 그는 녹내장으로 말년의 5년 동안을 앞을 못 보며 살았지만, 찬송가 작가 친구들의 형제애보다 더한 보살핌과, 맹인 찬송작가 크로스비의 도움으로 걱정 없이 살았다. 그가 쓴「생키의 복음 찬송 이야기」’Sankey’s Story of the Gospel Hymns’ 는 생키가 맹인이 된 후 구술을 통하여 만든 책으로서 당시의 상황을 생생하게 전해주고 있다.
2) 1871년 10월 810일에 계속된 화재로 상업지구를 포함한 10㎢의 시가지가 파괴되었다. 불은 남서쪽에서 발생해 목조건물과 도로를 타고 옮겨갔는데 오랫동안 건조기가 계속되었기 때문에 쉽게 번졌다. 불길은 북동쪽으로 번져 시카고 강을 지나 미시간 호에 이르러서야 꺼졌다. 이 화재로 약 250명이 죽었고, 9만 명 가량이 집을 잃었으며 재산 피해액은 거의 2억 달러에 달하였다.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ความรู้เพิ่มเติมที่นี่

새찬송가 419장주 날개밑 내가 편안히 쉬네 (찬양 : 임윤희)

내가 베지테리언(채식주의자)이 된 이유 | 비건식 자연식물식 | 라홀 LAHOL


01:03 건강한 아름다움을 위해 내가 했던 노력
01:26 그 노력으로 얻은 것
01:45 자연식물식 입문
02:10 식습관으로 유명한 분들
03:12 몸에 생긴 긍정적 변화들
05:15 비건식을 하지만 비건은 아니다?

일주일동안 먹은 것들 WHAT I EAT TO BE HEALTHY | GET HEALTHY WITH ME
https://youtu.be/HjG1Tx72w2Q
포스팅으로 보기
https://m.blog.naver.com/icsooon/221538347669

처음 오신 분들에게
https://blog.naver.com/icsooon/221518871155

블로그 : https://blog.naver.com/icsooon
인스타그램 :@__LAHOL @WFPB_Lahol(식단)
메일 : icsooon@naver.com

내가 베지테리언(채식주의자)이 된 이유 | 비건식 자연식물식 | 라홀 LAHOL

카메라에 잡힌 가장 정신 나간 바람피우는 순간 12개


관계는 진실에 기반을 둡니다…. 아니라구요… 좋아요, 진실보다는 서로 믿는다는 것이 더 중요할 지도요. 불행히도 진실이 항상 정당한 것은 아니니까요. 이 사람들은 파트너를 속였을 뿐만 아니라 외도 사실을 숨기지도 못했습니다. 오늘은 지금까지 카메라에 잡힌 가장 정신 나간 바람피우는 순간 12가지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이 말도 안 되게 재미있는 비디오들을 보기 전에, 저희 채널의 구독과 좋아요 버튼을 눌러주세요. 저희 영상이 여러분의 외도 현장을 찍은 건 아니겠죠?

카메라에 잡힌 가장 정신 나간 바람피우는 순간 12개

[밀크팡] 미니특공대|인기작 모음|키즈카페|직업체험|요술인형|생일파티|점박이|젤리대소동


추석 특집! 밀크팡 인기작 모아보기 ♥
미니특공대 키즈카페로 출동!
나는 커서 무엇이 될까요? 직업체험!
미니 특공대~~ 요술인형을 풀어줘!!
새미의 깜짝 생이파티
인질이 된 맥스를 구해라!
재미있는 젤리 대소동 이야기

밀크팡TV 뉴채널 어린이채널 유아채널 키즈

우리 아이들 에게 세상 즐거움과 지혜를 팡팡 공급하는
어린이컨텐츠 영양채널 밀크팡TV 입니다.
밀크팡 재미있게 시청해 주시는 여러분 늘 감사합니다😉
밀크팡TV 구독 과 좋아요 는 ❤사랑 입니다.
재미있게 보셨다면 지금 바로

READ  [Update] Dark Shadows | dark shadows - Pickpeup

😍꾸욱 눌러 주세요.
구독 하기 https://youtu.be/uqX3Ee6ErFQ

[밀크팡] 미니특공대|인기작 모음|키즈카페|직업체험|요술인형|생일파티|점박이|젤리대소동

Nearer my God to Thee | 내 주를 가까이 하게 함이


Violinist: Charl Paulse
Piano: Robert Bailey
The Story Behind Nearer, My God, To Thee
Few hymns have been sung in more tragic circumstances than this one on the night of April 14, 1912, onboard the sinking Titanic. The great ship, at that time the greatest in the world, was on its maiden voyage to New York with a happy, expectant company of over two thousand people including many famous ones. Shortly before midnight, on the third day on the Atlantic, as the evening parties on the ship were breaking up, the ship shuddered from stem to stern. The lights, however, still blazed, the band played, and while the passengers turned to one another with anxious looks none of them doubted that all was well.
The alarms rang through the ship, and within a few minutes passengers were standing on the deck with their lifebelts knowing that the ship had struck an iceberg and that the sea was pouring into a vast rent down below.
The supply of lifebelts and lifeboats proved inadequate, and while the great ship listed heavily towards her doom alternate waves of fear and calm spread through the passengers lining the decks. It was then that the band played the tune of Nearer, My God, to Thee, and the passengers, all of whom were looking death in the face, sang
E’en though it be a cross

That raiseth me,
Still all my song shall be,
Nearer, my God, to Thee.
In three hours the Titanic went down into the icy Atlantic, and only 711 lives were saved.
Sarah Flower Adams was a young woman of 43 when she died in 1848, and her home was at Harlow in the English county of Essex. Her hymns are more widely used in America than elsewhere, particularly amongst Unitarians.
Nearer, My God, to Thee is based on Jacob’s dream (Gen. 28:12) in which the ladder, set up on the earth, reaches to heaven, a vision which the writer deftly weaves into her hymn:
There let the way appear,
Steps unto heaven;
All that Thou sendest me
In mercy given:
Angels to beckon me
Nearer, My God, to Thee,
Nearer to Thee!
Then, with my waking thoughts
Bright with Thy praise,
Out of my stony griefs
Bethel I’ll raise;
So by my woes to be
Nearer, My God, to Thee,
Nearer to Thee!
바이올리니스트: 찰 폴스
피아노: 로버트 베일리
더 가까이, 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
침몰하는 타이타닉호에서 1912년 4월 14일 밤에 이 찬송보다 더 비극적인 상황에서 노래한 찬송가는 거의 없습니다. 그 당시 세계에서 가장 위대했던 이 배는 유명 인사들을 포함하여 2천 명이 넘는 사람들과 함께 행복하고 기대하는 일행과 함께 뉴욕으로 처녀 항해를 하고 있었습니다. 대서양에서 3일째 되는 날 자정 직전, 배의 저녁 파티가 끝나자 배는 선미에서 선미로 몸서리를 쳤습니다. 그러나 조명은 여전히 ​​켜져 있고 밴드는 연주했고 승객들은 불안한 표정으로 서로를 돌아보는 동안 모든 것이 잘되고 있다는 것을 의심하지 않았습니다.
경보음이 배를 통해 울렸고 몇 분 안에 승객들은 배가 빙산에 부딪쳤고 바다가 아래로 엄청난 균열을 일으키고 있다는 것을 알고 구명벨트를 메고 갑판에 서 있었습니다.
구명벨트와 구명정의 공급이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판명되었고, 그녀의 운명을 향해 무겁게 나열된 거대한 배가 갑판에 늘어선 승객들에게 공포와 고요함의 파도가 번갈아 퍼졌습니다. 그 때 밴드는 Nearer, My God, to Thee의 곡을 연주했고, 죽음을 정면으로 바라보는 승객들은 모두 노래를 불렀습니다.
E’ 비록 십자가지만
나를 일으켜 세우는 것은,
여전히 내 모든 노래는,
나의 하느님, 당신에게 더 가까이.
3시간 만에 타이타닉호는 얼음으로 뒤덮인 대서양으로 추락했고 711명의 생명만 구했습니다.
Sarah Flower Adams는 43세의 젊은 여성으로 1848년에 사망했으며 그녀의 집은 영국 에식스 카운티의 할로우에 있었습니다. 그녀의 찬송은 특히 유니테리언들 사이에서 다른 곳보다 미국에서 더 널리 사용됩니다.
내 하나님이여, 당신께 더 가까이 가신 것은 야곱의 꿈(창 28:12)에 근거한 것입니다. 그곳에서 땅 위에 세워진 사닥다리는 하늘에 닿았고, 환상은 작가가 솜씨 좋게 그녀의 찬송가에 짜넣었습니다.
거기에 길이 나타나게 하시고,
천국으로 가는 계단;
당신이 나에게 보내는 모든 것
자비로:
나를 손짓하는 천사들
나의 하느님, 당신께 더 가까이,
당신에게 더 가까이!
그런 다음 깨어있는 생각으로
당신의 찬양으로 밝게,
내 돌 같은 슬픔에서
베델은 내가 세울 것이다.
그래서 내 불행에 의해
나의 하느님, 당신께 더 가까이,
당신에게 더 가까이!

Nearer my God to Thee | 내 주를 가까이 하게 함이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วิธีอื่นๆMusic of Turkey

ขอบคุณที่รับชมกระทู้ครับ 유니테리언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