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몽골(무굴)이 바로 고구려(무쿠리)일까 한다. | 무칼리 – Pickpeup

무칼리: นี่คือโพสต์ที่เกี่ยวข้องกับหัวข้อนี้

돌궐의 비문과 사서엔 …동방의 해뜨는 곳 뵈클리가 나오고 그걸 고구려라 예견하는 학자들도 있는데…

돌궐사엔 정확히 “무쿠리”로 고구려를 호칭했음도 나타난다.

고구려의 북방 속령인 말갈을 무쿠리로 보는 견해도 있고…

후대 발해(대진국)의 다른 호칭으로 보는 견해도 많은데…

시대와 지역의 다소 차이는 있어도 대동소이한 한가지 호칭같다.

비잔틴사에도 고구려는 무쿠리로 나오고…

일본사엔 일본정벌에 나선 려몽연합군을 고쿠리(고려), 무쿠리(몽골)이라 적시했음도 나타난다.

서방을 뒤흔든 아발스도 무쿠리의 유종이라니…기원전후 고구려(무쿠리)의 영향력은 유라시아를 누비던 천자국의 위치일까 싶다.

왜 고구려가 무쿠리일까…?

광개토대왕비는 고구려를 맥(貊)족이라 명기했다.

맥고려..정확한 발음은 맥구리(막구리)…무쿠리와 대동소이하다.

고로, 고구려의 북방 속령이란 말갈(물길)은 크게 보면 무쿠리의 또다른 한자 음차표기일지 싶다.

후대 사서들이 말갈과 무쿠리(맥구리,고구려)를 분리해 적음은…

말갈이 곧 대조영의 대진국 백성들이고…대진국(발해)가 바로 무쿠리(고구려) 부흥국임을 감추기 위한 심리에서 일 것이다.

무쿠리(고구려)가 곧, 발해&말갈을 뜻하는 용어란걸 인정하면…

같이 구리(고려)란 명칭으로 천자국 고구려를 형식상 계승한 왕건고려는 고구려(무쿠리)의 적통이 아닌격이 되기에…

당대 고려나 송나라..이를 이은 근세조선사가들은…이를 따로 분리해 표기했을 것이라 사료됀다.

몽골제국이 서역에 건설한 차가타이지역등지는 후대에 무굴(무갈)제국이라 호칭되는데…

이로 보아선 몽골이 곧 무굴(무갈)란 말이고…몽골리아식으로 무굴에 지역을 뜻하는 “리”가 붙으면 정확히 무굴리(무쿠리)가 몽골의 또다른 호칭이 돼는 이치다.

이게 억지 같은가…?

몽고(몽골)의 어원에 데해선…고대 몽올실위에 있단 설부터…

몽고”는 곧 만주어(여진어) “몽쿤”으로…은(銀)을 뜻한다하는 학설이 있다.

실제로 몽골어의 “몽고(먼고)”는 은화(돈)을 호칭하는 언어다.

몽고라는 족명이 원래부터 상용됐다기 보단 몽골제국 선포당시에 “무칼리”가 제안한 국호란 설도 있다.

료나라(힛타이트,카라키타이)가 빈철의 강함을 상징한 국명이라하고…

금나라(알튼오르스)는…황금의 영구불변을 상징하는 국명이라 하고…

몽고(몽골)은…은(몽군,銀)을 상징하는 국명이라는 학설이 있다.

그럼, 징기스칸은 왜 금속 중 가장 귀한 황금보다 떨어지는 몽고(銀)을 국호로 정했냔 의문이 있다.

첫짼…이미 금나라가 알튼오르스(금나라)란 명칭으로 불리웠기에 구별하기 위함이요…

어쩌면…금나라가 자신들 다음의 두번째 귀한 제후국이란 의미로 지정해 줬을 확률이다.

몽고란 국호는…징기스칸 스스로 자랑스럽게 자칭한 국명이라기 보단…

타의(금나라황제)에 의해 이미 주어져 불려졌던 국명일 수 있는 정황은…

징기스칸 가문을 몽골씨족이라 하질 않고… 황금(알튼)씨족이라 자칭한데 의하면…

몽고도 은(銀) 보단 황금을 더 신성시하고 태양의 상징물로 했다 봐야 하겠다.

고로, 몽고가 자신들의 국명을 징기스한의 개국 전부터 몽고라 하고…이는 강함을 상징한단 설은 후대의 억측일지 싶고…

아랍과 유럽이 그렇게 불렀듯이…왜놈들이 그렇게 호칭했듯이…몽고의 원래 전통국명은 무쿠리(무굴)일 확률이 많다 사료됀다.

무쿠리(무굴)은 곧, 고구려를 의미하고…발해말갈을 의미한다.

금나라의 주 종족도 발해말갈인 무쿠리(고구려)유민들이며…단지 금태조의 가계는 신라계 고려인이기에…

신라를 상징하는 금(金,안출=알튼)이 아구타의 국명이 됐으리라 사료됀다.

여기서 고려(구리)는…꼭히 고구려만의 단독국명이라기 보단…서방의 고구려격인 돌궐(돌고리)도 쓰던…

치우천자의 그 배달 구리국서부터 기원한 동이족들의 국명유래일지 싶다.

특정민족이나 국가의 단독 국명이 구리(고려)라기 보다는…같은 문명권 나라와 민족들의 공통용어로서…나라(國)을 뜻하는 용어가

구리(고려)였을 가능성 많단 것이다.

그래 요동땅의 임자가늠에서…서희가 거란(계단,키탄)에게 우리도 고구려를 계승해 나라이름이 구리(고려)라도 설명했어야 했고…

대진국(발해)도 국명에 고려(구리)가 들어가는 이치다.

몽골어 유사한 만주어(여진어)로는…대진국은…친구리(진고려,틴굴)라 했어도 법에 걸릴 일 없단 것이다.

중요하고 분명한건…

서역과 왜놈들은…몽골을 무쿠리라 했고…돌궐과 서역은 고구려나 발해를 무쿠리라 했단 점이고…

징기스칸이 사구사준 중 하나인 무카리(목화려)이게 분봉하며…

태행의 북쪽은 짐이 다스릴테니…태행의 남쪽(중국남부)는…경이 다스리라 했단 구절로 보아…

징기스칸이 무카리에게 분봉한 중국 남부땅이란 건…무카리가 다스려 무굴제국인 이치라 할 수 있겠고…

반대로 태행의 남쪽은 원래 무굴이란 지역명이라 그 통치자가 무칼리왕(하남왕?)이란 호칭으로 불리웠다고도 사료됀다.

여기서 태행산맥은…현 하북성과 산서성을 동서로 나누는 산맥이 아닌…

신장성을 남북으로 나누는 텐산(天山)산맥을 의미한다 보인다.

태행’은 곧 텐(天)의 몽골어 발음의 한자 음차표기고…천국(天國) 할 땐 탱그리(당굴,텐구리)란 용어인데…

현 몽골어론 하늘님(天君,단군)을 탱그리라 하는 변형이 생긴거라 보인다.

더 팩트만을 요약하면…무쿠리는 무굴이고…고구려(맥고려)라 한다.

비잔틴과 돌궐은 고구려를 무쿠리라 했다.

왜와 중앙아는 무쿠리는 곧 몽골의 다른 표기라 한다.

그럼, 무쿠리(고구려)를 가장 잘 계승한 나라는…몽골(무쿠리)이란 이치며…

근세의 역사조작자들이 가장 심혈을 기울여 역사를 왜곡한 것은…

징기스칸제국의 몽골(무쿠리)이 곧 대조영(말갈고구려)의 후손이요…

그 직계 조상이 곧 유리시아를 호령하던 흉노족들의 우두머리인 고구려(무쿠리)임을 가리려는 발버둥이라 사료됀다.

현 중국대륙중동부에 있던 왕건고려와 근세조선…?

그건 그 다음의 왜곡대상였지 싶다.

유라시아를 제패한 징기스한의 몽골(무쿠리)족은…

유리시아의 북동부를 제패한 발해말갈(대진국)의 유민들이며…

그 윗대인 유라시아 전체를 뒤흔든 흉로이자 동족 스키타이격인 고구려(무쿠리)의 후손들임을 가리려…

징기스칸의 발흥기 전후 원조몽골족들은…동이족계 발해말갈 유민들임을 가리려…

몽골(무굴)족을 고구려(무쿠리)와 별개의 서북방 야만족 오랑케종족이란 요상한 뉘앙스의 소스를 뿌리는 설들에 휘말리며…

그를 뭔 대단한 역사의 진실이나 찾은듯 하는 자세는…

어쩌면…역사왜곡세력들의 가장 핵심수작질에 말려들어 스스로 선전해 주는 헤프닝이 됄 수도 있다 걱정해 본다.

………………………………………………………………………………………………………………………………..

대륙인 고려 무쿠리高麗(畝俱理) “당唐저서 범어잡명梵語雜名 기록”

무굴제국은 몽고의 후손들이 세운 우즈베크 공화국에서 태어난 바부르로부터 시작한다.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middleway49&logNo=110082700288
러시아인들이 우즈베크 공화국 으로 강제 이주한 고려인들 역사적 아이러니한 순환구조가 아닐수없다

무굴 제국
http://ko.mythology.wikia.com/wiki/%EB%AC%B4%EA%B5%B4_%EC%A0%9C%EA%B5%AD
무굴 제국의 시조 바부르는 본래 중앙아시아를 지배했던 티무르의 5대 직계후손으로, 1483년 2월 14일 우즈베크(Uzbek)의 시르 천(川) 상류 페르가나에서 태어났다.[4][5] 그의 아버지의 왕국은 중앙아시아 바다크샨(Badakshan)에 있는 페르가나의 조그마한 공화국으로 몰락하고 말았다.

(1).무굴은 몽골인을 의미하는 페르시아어이다.
한반도의 고대와 서역간의 직접문명 중국 실크로드보다 앞선 몽골리안 루트 교류가
고대 서역의 몽골로이드mongoloid 동서양간 교류를 이끌었던 고아시아인들
동양서양 반씩 닮은 위그르인

(2).내몽고內蒙古(현재 중국 영토 내몽고자치구)에 있다는 이른바 “고구려 성터”
만주국시대의 지도에 고려성(高麗城)이라고 표기되어 있다.
몽고학자 헤페를레가 발표
몽골지역에서 6개의 고구려 성터 발견
성터는 동몽골에서 바이칼 호수근처의 중서부 몽고지역에 걸쳐

(3).중국 당나라때 예언(禮言)이 저술한 [범어잡명]
중국어 학습 자료에도 (상대적 언어)산스크리트어로 정렬
중문편배적범문학습자료中文編排的梵文學習資料에도 고려 무쿠리高麗畝俱理mu ku ri 라는 국명을 중국인 스스로가 명백한 기록이 존재 한다 (한국의 고구려가 지방정권이면 당나라 덕종(德宗) 때에 편찬한 『범어잡명(梵語雜名)』기록은 중국 당나라 역사는 가짜가 된다

(4).

11세기 이전에 인도에는 역사는 있어도 역사서가 없었다
무굴 제국 시기에 형성된 문화는 인도 역사에서 황금기를 누렸다. 특히 건축,문학,음악 등은 힌두 문화와 터키-페르시아계 문화의 융합으로 오늘날 인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5).고대 비잔틴 역사에 Mouxri로 쓰여 있는
“무쿠리(畝俱理; 木骨閭)”가
어느 나라인가에 관해 서양학자들 사이에 설이 분분했으나
최근에야 이것이 “한반도 Korea”라는 것이 확인되었다.

(6).당나라 덕종(德宗) 때에 편찬한 『범어잡명(梵語雜名)』에서도
당의 예언(禮言)이 저술한 [범어잡명]에는 “고려(高麗), 무구리(畝俱理)”로 되어 있고, 그 아래 고대 산스크리트어가 표기되어 있다.

(7).아직 소멸되지 않고 남아 연관 있는
코리아,불가리아,헝가리아Hungária ,몽골리아,
카레이라는 지명이 아직도 남이있는
루마니아 북서쪽 헝가리아 국경과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다.
도시명칭은 헝가리 귀족 카롤리(Károlyi)에서 유래하였다
러시아인를이 코리안을 칭할때 카레이스키라는것은
이같은 역사적 배경이 있다

당범양어쌍대집《唐梵兩語雙對集》卷1
http://www.cbeta.org/result/normal/T54/2136_001.htm
중국 사이트

“무쿠리(畝俱理; 木骨閭)”
高麗畝俱理mu ku ri
高麗(畝俱理)

당나라 덕종(德宗) 때에 편찬한 『범어잡명(梵語雜名)』에서도
당의 예언(禮言)이 저술한 [범어잡명]에는 “고려(高麗), 무구리(畝俱理)”로 되어 있고, 그 아래 고대 산스크리트어가 표기되어 있다.

우리의 역사상 매우 강력한 국가였던 고구려는 중국 이외의 나라에서 어떤 이름으로 알려졌을까? 당의 예언(禮言)이 저술한 “범어잡명”에 의하면 고려(高麗, 즉 高句麗)는 범어 (산스크리트어)로 Mukuri라 하고, 한자로는 무구리(畝俱理)이었다 한다. 이를 근거로 펠리오(Pelliot)은 마르코 폴로 여행기에 단 주석에서 “Cauli는 한문의 Kao-li (高麗), 즉 코레아(Corea)이다. 코레아의 옛 이름은 고구려(Kao-kou-li)이다. 코레아의 또다른 고대 명칭이 중앙 아시아에 알려졌으니, 범어의 무쿠리(mukuri)이며 티벳어로 무그리그 (mug-lig), 그리고 15세기 중엽에 고리 (Gori)라는 이름으로 유럽에 전해진 것 같다.”라고 주장했다. 펠리오는 또한 1253-55년에 몽골제국의 수도였던 카라코롬을 다녀간 프랑스 수사 뤼브룩의 여행기에 대한 주석에서 무쿠리가 고려를 뜻하며, 칭기스칸의 부관이었던 무칼리(Jalair Muqali, 木華黎)라는 이름도 ‘무쿠리’ 출신, 즉 고려인이라 봐야한다고 했다. 송나라의 맹공은 이 무칼리에 대한 기록에서 몽골의 “원훈인 그 태사 국왕의 몰흑조(沒黑助)라는 이름은 어릴 적 이름이다. (–중략-) 공식적으로는 모카리(謀合理)라 한다.”라고 적고 있다.

READ  Kedilere Özel Uysallaştırıcı Müzik Terapisi (4K) | müzik | En son Tay şarkıları

테오피락투스가 628년경에 저술한 “역사(Historiarum)”는 비잔틴제국의 역사를 담은 것으로 “아발스족은461-465년에 사비르족(the sabirs)을 서방으로 쫓아 낸, 5세기에 동방에서 온 위대한 정복 민족이었다.”라고 적고 있으며, 이들은 후에 돌궐족에게 패해 그들의 일부는 북위의 탁발씨 왕조에게 도주하고, 다른 일부는 무크리(Moukri)에게로 피난했다고 전하고 있다. 여기에 나오는 무크리는 말갈, 물길 등으로 일컬어지는 고구려인 것으로 서양학자들은 보고 있다.

한편 징기스칸의 몽골은 아랍인들에 의해 모골(Mogol)로 표기되었다. 후에 몽골의 전통을 이어받았다고 주장하는 티무르 제국이 국호를 무굴(mughul)이라 했다. 이 또한 무쿠리(畝俱理)에서 기원한 것으로 볼 수 있다. 13세기에 유대인 의사가 고대 시리아어로 쓴 세계사 연대기에서 ‘몽골’을 ‘무글라예(mughlaye)’로 표기했는데, 이는 고대 테벳어로 표기된 고구려의 이름 ‘무그리그(mug-lig)’와 아주 흡사하다.

몽골이 ‘무쿠리(畝俱理)’ 또는 ‘모코리(木骨閭)’에서 빌려온 것이라는 결정적인 증거는 일본 고어 ‘むくり, こくり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일본의 [고어 대사전]에 의하면 ‘무쿠리(むくり)는 몽고, 코쿠리(こくり)는 고구려라는 뜻. 몽골.고구려가 우리 나라를 내습한 것으로부터) 1. 무서운 귀신, 2. 무리비도(無理非道)’ 등의 뜻이 있다. 그 바로 앞의 단어는 무쿠리(むくり)이며, 뜻은 ‘몽고’이다. 따라서 칭기스칸에 의해 크게 흥성한 대제국의 이름을 몽골이라 지은 사람은 금나라에서 항복하여 신하가 된 야율초재로 위대한 주신의 제국이었던 고구려의 또 다른 이름 무쿠리를 그대로 받아들였으며, 고구려의 계승을 천명한 것이라 볼 수 있다.

[고구려사 복원, 송동건 – 발췌]

고구리
http://blog.naver.com/nada5582?Redirect=Log&logNo=10104210466

http://blog.daum.net/sallyeojuseyo/4200379

木骨閭 검색으로 치면 밑에자료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hl=ko&sl=zh-TW&u=http://www.kenhk.org/qingshi/viewthread.php%3Ftid%3D14376&ei=7msXTrW4GsPYiAL3573RBQ&sa=X&oi=translate&ct=result&resnum=7&ved=0CGkQ7gEwBg&prev=/search%3Fq%3D%25E6%259C%25A8%25E9%25AA%25A8%25E9%2596%25AD%26hl%3Dko%26newwindow%3D1%26biw%3D1280%26bih%3D877%26prmd%3Divns

草原高歌—柔然- 承德- 大清帝國清朝歷史文化- Powered by Discuz!

선비제국 흥망사
鮮卑帝國興亡史—北魏評傳- 第64節-歷史-貼群,易讀,小說- 聚合中文 …

木骨閭即蒙古里之意,
——————————————————————————

이 Mouxri(고구려)라 불리는 나라의 국민들은, 비록 Taugast(중국 북제)에 비해 소수였으나 체격이 크고 건강했으며

위험에 대처하는 강인한 정신력과 일상처럼 행해지는 혹독한 군사훈련으로 그 투지가 매우 높았다.

Avars – 유연, 4~5세기 시베리아에서 맹위를 떨친 강력한 유목제국
Turks – 돌궐, 6세기에 유연을 몰아내고 시베리아를 지배한 현재 터키의 조상국
Taugast barbarians – 중국 북제
India – 인도
Mouxri(Moukli, Mucri) – 고구려

——————————————————————————-

고대 비잔틴 역사에 Mouxri로 쓰여 있는
“무쿠리(畝俱理; 木骨閭)”가
어느 나라인가에 관해 서양학자들 사이에 설이 분분했으나
최근에야 이것이 “반도 Korea”라는 것이 확인되었다.

고구려의 시조는 주몽이라고 알고 있으나, 고구려 탄생 설화에 수신(水神) 하백의 딸이라고 되어 있는 주몽의 어머니가 흉노의 시조라는 것은 잘 모르는 사실이다. 이 책 [고구려와 흉노]에 의하면, 고구려와 흉노는 같은 민족이다. 흉노는 아시아 대륙에 큰 세력을 형성한 것으로 알려져 있고 그 영향력이 컸으나, 우리 역사에는 오랑캐로 등장하여 우리에게는 그 이미지가 좋지 않다. 그러나 흉노의 시조가 주몽의 어머니라는 것은 흉노를 더 이상 오랑캐 이방 민족으로만 볼 수는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책 [고구려와 흉노]에서는 현존하는 역사적 사료를 토대로 흉노는 우리와 같은 민족이며, 고구려는 세계 역사의 중심이었던 동로마제국, 즉 비잔틴의 역사에도 등장하고 있다는 사실을 주장하고 있다. 일제의 식민사관과 임나일본부설을 비롯한 역사 왜곡과 중국의 동북공정으로 우리의 역사가 수 없이 상처입고 잊혀져가고 있다는 사실을 생각해보면 [고구려와 흉노]에서 짚어주는 왜곡의 증거들이 결코 예사롭게 보이지는 않을 것이다.

주변국에 의해 왜곡되지 않은 역사를 함께 알아야 우리의 바른 역사를 찾을 수 있다. 동·서양의 역사를 종합하여, 과연 고구려, 백제, 신라는 한반도에 국한되어 있었던 나라인가를 꼭 다시 검증해 보아야 한다. 중국, 일본에 의해 우리나라 역사는 아시아대륙 동쪽 끝 작은 나라의 역사로 축소되었다. 그러나 최근 확인된 서양 자료에는 고구려가 유럽에까지 세력을 미쳤다는 것이 명백히 기록되어 있다. “고대 비잔틴 역사에 Mouxri로 쓰여 있는 “무쿠리(畝俱理; 木骨閭)”가 어느 나라인가에 관해 서양학자들 사이에 설이 분분했으나 최근에야 이것이 “반도 Korea”라는 것이 확인되었다.” 이것은 곧 고구려가 비잔틴 역사에 영향을 줄 만큼 세력을 뻗쳤다는 것이다. 이 책 [고구려와 흉노]에서는 고구려가 영향을 미쳤던 유럽의 지역에 관하여도 역사적 근거를 토대로 보여주고 있으며, 서양인과 씨름하는 벽화와 지도 등을 또 다른 근거로 제시하고 있다.

고구려는 200년경에 중앙아시아를 영토로 편입했다. 이것을 ‘갱작신국(更作新國)’했다고 하는데, 3세기 후반에는 어엿한 국가 형태를 갖춘다. 유연(柔然) 혹은 연연으로 알려진 나라다. 304년에는 중앙아시아에서 서역으로 원정을 하여 발칸반도까지 진출하고, 5~6세기에는 비잔틴제국을 공략한다. 9세기까지 이들은 비잔틴제국의 변방 속주인 파노니아(Panonia)에 식민제국을 건설한다. 지금의 헝가리다. 가히 Pax Coreana라 할 만하다.

역사적 자료들을 토대로 책이 쓰여서, 다소 딱딱한 문체와 많은 한자가 어렵게 보일 수 있으나, 말로만 주장하는 역사가 아닌 구체적 자료를 토대로 타당한 근거를 제시한다는 면에서는 충분히 흥미롭다. 우리가 직접 연구하기 어려운 중국에 있는 비문들에 일어난 역사 왜곡의 증거들도 하나하나 짚어주고 있는데, 중국이 글자의 모양을 변형하여 우리 역사를 그들의 역사로 바꿔놓은 증거들도 볼 수 있다.

저자 송동건은 우리의 잃어버린 고구려 역사를 찾고자 수십 년간 노력해 왔으며, 자신의 건강도 돌보지 않고 고구려 역사에만 매달려 [고구려와 흉노]를 완성하였다. 제1장 천교(天驕)
1. 가마구지(高句驪)의 흉노(匈奴) 건국
2. 모돈(冒頓)과 가마구지(高句驪)
3. 부여(夫餘), 고구려(高句麗), 그리고 구려(句驪)
4. 축록(逐鹿)
5. 옥새(玉璽)와 ‘문정(問鼎)’

제2장 구려(句驪) 건국
1. 광개토대왕 훈적비(勳績碑)의 구성
(1) 고명세자(顧命世子)
(2) 이도(以道)
(3) 여치(輿治)
(4) 십칠세손(十七世孫)
(5) 이구등조(二九登祚)
(6) 훈적비(勳績碑)
2. 건도(建都)
3. 축록(逐鹿)과 악와(渥)

제3장 태양의 제국, 해본(忽本)에서 일어나다
1. 부여(夫餘)와 ‘가수여(餘)’
2. 해본(忽本)과 양곡(暘谷)
3. 양곡(暘谷)
4. [오도부(吳都賦)]의 양곡(暘谷)
5. 해본(忽本)과 현토(玄)
6. 시조 추모(鄒牟)
7. 해본(忽本)과 하폰(日本)

제4장 고구려의 비잔틴제국 원정
제1절 광개토대왕의 첫 번째 출정 : 비려(碑麗)
제2절 파노니아에 제국을 세운 아바르족(the Avars) :
서양에 알려진 정복 민족 고구려
제3절 사리르(Sarir) : 다게스탄에 세운 아바르족의 왕국

제5장 광개토대왕의 활동 무대 : 중국 대륙
제1절 ‘신묘년(辛卯年)’조의 왜의 정체
제2절 백제의 위치 231
1. 쿠다라(くだら)와 백제(百濟)
2. 백제허(百濟墟)
3. 돌궐과 삼국
제3절 ‘신묘년(辛卯年)’의 기사
1. 신묘년 기사의 내용과 결자(缺字)
2. 도이(島夷) 환현(桓玄)과 중국해의 왜(倭)
제4절 ‘신라성(新羅城)’
제5절 아랍인이 본 신라
1. 신라의 위치
2. 무술만(Musulman)
3. 여진과 고려 : 라시드 앗딘과 비나카티
제6절 계림

제6장 막신라성(莫新羅城)과 가태라곡(加太羅谷)
1. 막신라성(莫新羅城)
2. 가태라곡(加太羅谷)
(1) 백제(百濟)와 가태라곡(加太羅谷)
(2) [남제서] [백제전]
(3) [삼국사기]와 [일본서기]의 기록

제7장 고구려의 봉건 : 장
제1절 낙랑(樂浪)과 박랑(浪)
1. 낙랑의 의미
2. 낙랑의 위치
제2절 유주자사(幽州刺史) 모용진(慕容鎭)
제3절 짚신장수(賣履)와 남연(南燕)의 멸망

제8장 왜(倭)의 몰락과 대방(帶方)
제1절 장안성과 평양성
제2절 왜(倭)의 몰락과 대방(帶方)의 위치

제9장 살수(薩水)
제1절 칭기즈칸과 고려
제2절 살수(薩水)는 셀렝가강이다.

제10장[삼국사기]의 성립 배경
[삼국사기]의 성립 배경 제1장 천교(天驕)
1. 가마구지(高句驪)의 흉노(匈奴) 건국
2. 모돈(冒頓)과 가마구지(高句驪)
3. 부여(夫餘), 고구려(高句麗), 그리고 구려(句驪)
4. 축록(逐鹿)
5. 옥새(玉璽)와 ‘문정(問鼎)’

제2장 구려(句驪) 건국
1. 광개토대왕 훈적비(勳績碑)의 구성
(1) 고명세자(顧命世子)
(2) 이도(以道)
(3) 여치(輿治)
(4) 십칠세손(十七世孫)
(5) 이구등조(二九登祚)
(6) 훈적비(勳績碑)
2. 건도(建都)
3. 축록(逐鹿)과 악와(渥)

제3장 태양의 제국, 해본(忽本)에서 일어나다
1. 부여(夫餘)와 ‘가수여(餘)’
2. 해본(忽本)과 양 …
이 책 [고구려와 흉노]는 민족 중심의 역사관에 입각하여 쓰인 책이다. 즉, 영토 중심의 역사가 아니라는 말이다. 고구려, 백제, 신라는 모두 중국 대륙에 있었다. 광개토대왕은 반도에 온 적이 없다. 그의 훈적비가 반도에 있다고 해서 광개토대왕의 활동 무대가 반도일 것이라는 것이 통설이지만 이 가정은 틀렸다. 광개토대왕의 비문은 지금부터 연구가 시작되어야 한다. 100여 년의 연구는 이 틀린 가정에서 출발하기 때문에 전부 틀린 것이다. 그렇다고 삼국이 반도에 없었다는 것은 아니다.
한족(漢族)은 원래 항해술이 발달되지 않았기 때문에 반도로 올 수가 없다. 고대사회에서 가장 신성시하는 묘가 도굴이나 파손을 피하기 위해서 반도에 있은 삼국은 조상 묘를 보호하기 위해서 존재했다. 그나마도 백제의 왕릉은 반도에 하나도 없다. 무령왕릉으로 이 논지를 반박하겠지만, 소위 무령왕릉은 사마왕의 능이지 무령왕의 것은 아니다.

READ  [NEW] 一个不懂装修的人怎么装修房子?步骤该怎样? | 装修 - Pickpeup

역사를 왜곡시키는 데에는 여러 방법이 있겠지만, 가장 흔히 쓰이는 것은 사실을 왜곡하는 것이다. 이에 못지않게 포괄적으로 쓰이는 것은 한자(漢字)의 자형과 뜻을 고쳐 놓는 것이다. 고대의 중국 정사(正史)에서 우리나라와 연관된 인명이나 지명을 제대로 쓴 것은 없다. 유일한 예외는 ‘비류(沸流)’ 정도일 뿐이다. [광개토대왕 비문]에 ‘신라성(新羅城)’이 나오지만 반도에는 ‘신라성’은 없다. 따라서 반도에서 신라성을 찾는 것은 헛수고다. 지금의 복건성 천주(泉州)에는 아직도 신라성이 유적으로 남아 있다.

[광개토대왕 비문]에는 ‘막신라성(莫新羅城)’이 나오는데 이것 역시 반도에는 없는 것이다.

중국 정사는 삼국의 왕들이 중국 왕조로부터 봉을 받은 것으로 되어 있지만 사실은 그 반대다. 적어도 고구려와 관련해서는 그렇다. 고구려는 중국의 남북에 황제를 번신(藩臣)으로 거느렸다. 기자조선부터 그러했는데 기자조선이나 고구려는 번병(藩屛)을 번(藩)이라는 용어 대신에 ‘장(?)’이라고 불렀다.

고구려는 200년경에 중앙아시아를 영토로 편입했다. 이것을 ‘갱작신국(更作新國)’했다고 하는데, 3세기 후반에는 어엿한 국가 형태를 갖춘다. 유연(柔然) 혹은 연연으로 알려진 나라다. 304년에는 중앙아시아에서 서역으로 원정을 하여 발칸반도까지 진출하고, 5~6세기에는 비잔틴제국을 공략한다. 9세기까지 이들은 비잔틴제국의 변방 속주인 파노니아(Panonia)에 식민제국을 건설한다. 지금의 헝가리다. 가히 Pax Coreana라 할 만하다.
(/ 머리말 중에서)

수(隋)가 망하자 수 많은 인걸이 반란을 일으킨다. 그 중의한 면에 이밀(李密)이란 자가 있었다. 그는 고구려 5부의 한 분 부(部)의 대가(大加)였다. 끝내 당(唐)에 반란하다가 결국 잡혀 죽는다. 이밀의 부(部)에서 가신으로 있었던 이적(李勣)의 간청으로 이밀의 묘를 쓰는데 묘지명은 위징(魏徵)이 찬(撰)한다. 그 시작은 이밀을 “악와용종(渥龍種)”이라 부른다. “악와“는 [사기]악서, [한서]에악지에서 천마가 나온 곳이라 한다. 그러나 다른 어느곳에서도 ”악와“는 보이지 않는 것으로 보아 ”천마가“의 천마(天馬)는 사람을 지칭하는 것이다. 천마가는 두 부분으로 나누어 져 있는데 앞의 것은 주몽의 어머니를, 그리고 뒤의 것은 주몽을 노래하는 것이다. 이것을 정말 말에 관한 것이라는 것은 당초(唐初)에 당이 [한서]와 [후한서]를 개편하는데 그러는 과정에서 천마(天馬)를 정말 말로 만든 것이다. 천신(天神)이 주몽 모자를 이적을 행하여 땅에 내려 보낸 것이다.

우리는 여기서 우리 국명 ‘한국(韓國)’을 진지하게 재검토해야 한다. 역사상 우리나라는 한번도 ‘한(韓)’이라는 국명을 사용해 본 적이 없다. 더구나 ‘삼한’은 반도에 있는 것이 아니라 중국의 남부에 있었던 것이다. 또 정작 한국에는 없는 ‘한강(韓江)’이 앞서 말한 신라현지(新羅縣地)였던 복건성의 장정현에서 남하하여 광동성의 징해(澄海)에서 바다로 유입되고 있다.

우리가 ‘한국(韓國)’이라는 국명을 쓰기 시작한 것은 조선왕조 말기에 일본의 입김이 증대되어 고종(高宗)을 황제로 격상시키면서 ‘대한제국(大韓帝國)’이라는 국호로 바꾸면서다. 여기에는 그들의 오랜 음모가 숨어 있다. 명분은 ‘한국(韓國)’이 중국의 영향으로부터 벗어나 독자적 자율권(自律權)을 선포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것은 조선을 그들의 세력권에 편입시켜 궁극적으로 합병을 하겠다는 의도다. 그들의 이런 흉계는 역사의 왜곡에서부터 시작되었다. 삼한이 반도에 있었다는 이론도 일본이 개발한 것이다.

일본 학자들은 ‘기자(箕子)’라는 이름만 들어도 신경질적인 반응을 일으킨다. 그들이 보는 조선사(朝鮮史)는 삼한부터 시작하기 때문에 그 이전의 모든 조선은 설화(說話)쯤으로 취급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기자(箕子)’의 후손으로 중국에서 왕씨를 비롯하여 이씨, 선우씨 등 많은 역사적 인물이 확인되고 있다. 또 기자(箕子)의 ‘홍범구주(洪範九疇)’ 사상은 청나라 말엽까지 국가 정책을 정당화하기 위한 근거로 활용되기도 했다.
청나라 말의 고위 관료 공자진(自珍)은 “중국이 우(禹)와 기자(箕子) 이래 식화(食貨)를 똑같이 중하게 여겨 왔다.”는 말을 시작으로 그의 ‘삼종결정의’를 논하고 있다. 또 그의 시에 ‘고구려’와 관련된 것이 있는데, 그 주(注)에 1812년에 조선이 글을 한 편 올렸는데 그 내용에 고구려의 세계(世系)에 관해 틀린 것이 있어 지적하는 것이라고 하였다. 조선이 가지고 있던 우리 역사가 틀린 것이다.

[일본서기] 신공 섭정 전기 10월조에 ‘삼한’이라는 명칭이 나온다. 현대판의 주에는 “보통 마한(馬韓), 진한(辰韓), 변한(弁韓)을 가리킨다. 여기서는 4세기에 정립 상태에 들어간 백제, 신라, 고구려의 삼국이다.”)라고 한다. 신공 섭정 전기를 어째서 4세기 삼국 정족(鼎足)시대의 사건으로 보는지는 의문이다. 보다 오래된 [일본서기통증]의 주는 “생각건대 [후한서] [동이전]에 백제, 고려 외에 따로 삼한을 다루고 있다. [당서] [동이전]의 해동 삼국은 신라, 고려, 백제다. [동국통감]에서는 분명히 마한(馬韓), 진한(辰韓), 변한(弁韓)을 일컬어 삼한이라고 한다. 이는 즉 백제, 고구려, 신라다.”라고 결론짓고 있다.)

그러나 실제로 [후한서]와 [위지]에는 ‘한(韓)’이라고만 되어 있고, 그 중에 삼종이 있다고 했을 뿐 ‘삼한전’이나 ‘삼한’이라는 표현은 없다. 나아가 고구려, 백제, 신라를 묶어서 삼한이라고 한 것은 더욱 이해하기 어렵다. 마땅히 이들은 삼국으로 불려야 한다. 더욱이 시대도 마음대로 오가면서 ‘삼한론’을 정당화하겠다는 것은 더더욱 논리적이라 할 수 없다. [광개토대왕 비문]의 내용에 삼국은 대등한 관계가 아니고 ‘고구려, 백제, 신라’라는 서열이 있다. 조선의 학자들이 일본에 관해 그저 왜(倭)라고만 치부하고 무시하는 동안, 그들은 [일본서기]에 근거하여 그들 나름의 우리 역사를 만들어 놓고 있었다. 조선시대만 탓할 것이 아니라 현재의 국사학계도 이들이 가르쳐 온 학설의 범위를 크게 벗어나 있는 것 같지 않다. 역사는 그 나라의 정체성이며 미래의 진로다.

한국(韓國)이라는 국명은 당장 바꾸어야 한다. 일제(日帝)의 잔재를 없앤다면서 조선을 대한제국(大韓帝國)으로 고친 이 일본의 흉계에 대해서 아직 아무 논의도 없다.

묘청의 난이 일어난 것은 중국 땅의 북송(北宋)에서 1035년에 있었던 것을, [고려사]는 그보다 정확히 100년 후인 1135년에 반도 고려에서 있은 것처럼 조작해 놓은 것이다. 이 사실은 [일본서기]가 60년 즉 1주갑(周甲)을 기준으로 상하로 옮겨 실제 사건이 있었던 해를 조작해 놓은 것과 같이, [고려사]는 100년의 연차를 두고 조작해 놓은 것이다. 100년 전에 북송의 서경(西京)에서 고려인이 일으킨 난을 100년 후에 김부식이 평정했다는 것은 그야말로 언어도단이다.

신채호 선생이 이런 사실을 알았더라면 얼마나 분통해 했을까를 짐작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묘청이 북송의 ‘서경(西京)’에서 난을 일으켰으니 이 서경(西京)은 곧 ‘평양(平壤)’이다. “묘청이 송(宋)에서 난을 일으켰다.”는 또 하나의 전거(典據)는 Le P. Mathias Tschang, S. J.가 편찬(編纂)한 Synchronismes Chinois가 있다. 이 책은 광서(光緖) 30년(1904)까지를 정리하고 있다.

보다 확실하게 고구려의 평양성(平壤城)이 중국의 장안성(長安城)이었다는 결정적 자료가 있다. 당나라 초기에 장초금이 편찬하고 옹공예가 주(注)한 [한원(翰苑)]은 정말 소중한 자료가 담긴 책이다. 특히 [고려전]의 주(注)에 인용된 [고려기]라는 책은 누가 편찬한 것인지는 알 수 없지만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는 귀중한 자료가 다수 포함되어 있다. [한원] 본문의 “오골 가파른 산(烏骨巖)) 두 봉우리가 솟아 있으니 한나라에 공을 세웠다(二峯而功漢).”라는 구절에, [고려기]를 인용하여 주석(註釋)을 달고 있다. 인용된 [고려기]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오골산은 (고구려)국의 서북에 있으니, 동이(東夷) 말로 지붕(屋山)이라고 한다. 평양(平壤) 서북 700리에 있다. 동서에 두 개의 산이 있는데, 깎아지른 절벽이 천인(天)이나 된다. 산 아래서 정상까지는 모두 창석(蒼石)으로 되어 있다. 멀리서 보면 그 험준함이 형문(荊門) 삼협(三峽)을 닮았다. 산 위에는 초목이 별로 없으며 오직 푸른 소나무만 자란다. 길게 뻗은 줄기는 구름에 닿아 있다. 고려는 남북 협구(口)에 단을 쌍아 성을 만들어 놓았다. 이것은 말하자면 이번(夷藩)의 중추가 되는 추요(樞要)지이다.”)

이 글에는 오골산이 평양의 서북 700리라 했으니, ‘평양(平壤)’은 ‘오골산(焉骨山)’에서 동남(東南)으로 700리에 위치해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렇다면 ‘오골산(焉骨山)’의 위치가 평양을 찾는 준거가 된다. 20세기 초 돈황에서 수많은 고대 필사본이 출토된 바 있다. 그 가운데 당초에 필사한 것으로 알려진 [서주지잔권(西州志殘卷)]이 있다. 몇 장 안 되는 이 [잔권]에 ‘오골산’을 가늠할 수 있는 자료가 수록되어 있다.

READ  [NEW] 椎名ひかり(ぴかりん)の画像・写真・ニュース記事一覧 | しいなぴかりん - Pickpeup

서주(西州)는 당 태종이 고창국(高昌國)을 멸망시키고 그곳에 설치한 주(州)다. ‘오골도’에 관한 간단한 설명에 의하면, “오골도는 고창현계(高昌縣界)의 북, 오골산에서 출발하여 정주(庭州)를 향하여 가는데, 거리는 400리(里)다. 수초(水草)가 많다. 준험(峻險)하여 큰 바위가 많다. 오직 사람만 통과할 수 있으며, 말이 지나면 많은 손상을 입는다.”)
오골산 또는 오골성은 정주(庭州)에서 남으로 400리 거리에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오골성(焉骨城)’은 돈황에서도 멀지 않은 거리다. 정주(庭州)는 카라코룸(Karakolum) 즉 화림(和林)이 있는 곳이다. 따라서 정주(庭州)에서 남으로 400리 거리에 있으면서 형문(荊門) 삼협(三峽)과 닮은 험한 산세를 가진 곳이 오골성(焉骨城)이다. 남북에 두 개의 성이 설치되어 있다. 이 오골산에서 동남으로 700리 거리라면 반도의 평양일 수는 없다. 이수(里數)의 단위를 어떻게 계산하든지 간에 700리 거리면 그리 먼 거리는 아니다. 또 고창국(高昌國)은 장안의 서북에 위치해 있었다. 이들 자료들을 종합해 보면, ‘평양성(平壤城) 곧 장안성(長安城)’일 뿐 아니라 ‘장안성(長安城) 곧 평양성(平壤城)’인 것이다.

위서(魏書)]태조기(太祖紀) 11월(月)조에 노양왕왜노(魯陽王倭奴)란 이름이 나온다. 이 왜노(倭奴)는 왜국도 아니고 해적질을 하는 왜도 아니다. 환현의 일당도 물론 아니다. 이렇게 보면 왜(倭)라는 개념은 문화개념이다.

참고로 진(晉) 경제(景帝)는 사마의의 아들로 사후에 추존된 인물이다. 그의 후비인 경헌양황후(景獻羊皇后)는 고구려인으로 진의 태부를 지낸 양호(羊祜)의 누이다. 진(晉)을 세워 무제(武帝)가 되는 사마염(司馬炎)은 경헌양황후의 조카다. 이렇게 매 왕조마다 고구려인은 언제나 고위직에 있었다.
(/ 본문 중에서) 이 책 [고구려와 흉노]는 민족 중심의 역사관에 입각하여 쓰인 책이다. 즉, 영토 중심의 역사가 아니라는 말이다. 고구려, 백제, 신라는 모두 중국 대륙에 있었다. 광개토대왕은 반도에 온 적이 없다. 그의 훈적비가 반도에 있다고 해서 광개토대왕의 활동 무대가 반도일 것이라는 것이 통설이지만 이 가정은 틀렸다. 광개토대왕의 비문은 지금부터 연구가 시작되어야 한다. 100여 년의 연구는 이 틀린 가정에서 출발하기 때문에 전부 틀린 것이다. 그렇다고 삼국이 반도에 없었다는 것은 아니다.
한족(漢族)은 원래 항해술이 발달되지 않았기 때문에 반도로 올 수가 없다. 고대사회에서 가장 신성시하는 묘가 도굴이나 파손을 피하기 위해서 반도에 있은 삼국은 조상 묘를 보호하기 위해서 존재했다. 그나마도 백제의 왕릉은 반도에 하나도 없다. 무령왕릉으로 이 논지를 반박하겠지만, 소위 무령왕릉은 사마왕의 능이지 무령왕의 것은 아니다.

역사를 왜곡시키는 데에는 여러 방법이 있겠지만, 가장 흔히 쓰이는 것은 사실을 왜곡하는 것이다. 이에 못지않게 포괄적으로 쓰이는 것은 한자(漢字)의 자형과 뜻을 고쳐 놓는 것이다. 고대의 중국 정사(正史)에서 우리나라와 …
송동건 [저]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졸업(법학사)
뉴욕대학교(NYU) 행정대학원 졸업(MPA)
뉴욕대학교 대학원 졸업(행정학 Ph.D.)
한양대학교 법정대학 행정학과 교수
UNESCO 지원 아시아-태평양지역 청년지도자 현장연구 공동회장
이화여자대학교 법정대학 행정학과 교수(학과장)
고려대학교 대학원 행정학 박사과정 강사
서울대학교 행정대학원 박사과정 강사
한국행정학회 이사
5급승진 행정고시 출제위원
한양대학교 행정대학원 초빙교수

 

저작자표시

비영리

변경금지


몽골제국 칭기즈칸의 명장 무칼리(Mongol Empire, Genghis Khan’s General Muqali ENG script)


몽골제국 칭기즈칸의 명장 무칼리(Mongol Empire, Genghis Khan’s General Muqali ENG script)
화살 한발로 칭기즈칸에게 저승구경을 시켜줬던 명장 제베에 이어서오늘은 만호장을 넘어 국왕의 지위까지 올랐던 무칼리(무카리)에 대해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Mongolempire
GenhisKhan
몽골제국칭기즈칸
무칼리(무카리)
몽골 제국의 2인자
칭기즈 칸의 절대적인 신뢰를 받는 사준사구(8명)의 한명으로
장수의 최고 직책인 만호장을 넘어 국왕이 된 인물.
1. 좌익의 만호장
자무카(몽골판 항우)와 칭기즈 칸이 벌인 1189년 달란 발주트 전투 이후
자무카가 부하들을 잔인하게 죽이는것을 목격하고 자무카를 떠난다(한신?)
1196년부터 칭기즈 칸의 휘하에서 제베와 최전방에서 무수한
전투에 참여하여 몽골 고원을 통일시킨 명장중에 명장이다
2. 금나라 1차정벌
칭기즈 칸이 직접 지휘한 몽골군은 금나라 수도를 3년 동안 포위 공격했고 끝내 항복을 받아냈다.
금이 항복하자 칭기즈 칸은 군대를 남겨둔 채, 철수하여 몽골로 돌아갔다.
칸이 돌아가자 마자 금나라의 황제 선종은 남쪽으로 뒤도안돌아 보고 도망을 간다…
이를 저항의 뜻으로 받아들인 칭기즈칸은 다시 금나라를 정벌한다.
하지만 이틈을 타서 몽골내부에서 반란이 일어났고 칭기즈칸은 모든 권한을 무칼리에게 위임하고
반란을 토벌하러 돌아간다.
3. 금나라 2차정벌(금나라 담당일진)
금나라 군벌들의 저항이 만만치 않아 각지에서 반란과 항전이 계속되어,
무칼리는 잠도 못자고 각지를 돌아다니면서 동서남북으로 고군분투한다.
결국 잦은 출정 도중에 병이 들어 행군 도중에 과로로 쓰러지고 1223년 병사한다(무려 과로사;;)
무칼리가 소수 병력으로 혼자 동북아를 담당해준 덕분에(5만으로 중국을…) 칭기즈칸은 몽골내부 반란을 진압하고
호라즘까지 정벌할수있었다.
결국 칭기즈칸의 아들과 손자인 오고타이 칸과 쿠빌라이 칸 시대에 이르러 1234년 금나라를 멸망시키고, 1279년 남송까지 점령한다.
영화리뷰나 영화소개는 아니지만 영화같은 삶을 살다간 전설적인 인물. 알아볼수록 몽골역사는 참 대단한거 같습니다.
Hi. I am talking about \”Mongolian Empire\”, \”Warriors of God\”.
If you like the Mongolian Empire, please subscribe(Subutai and Jebe in channel)
Following a oneshot arrow warrior Jebe
Today, I am going to talk about Muqali who has crossed 10,000 troops reader to the status of King.
He is the best person in charge of the Chinese frontline, and at the same time, the personality is also gentle,
so it seems to be a everyone favorite.
Genghis Khan’s best worrior Mongol Empire Muqali
2nd of Mongol Empire
As one of the swordsmen (eight) who receive the absolute trust of Genghis khan
The person who became king over the highest position, 10000 troops reader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เพิ่มเติม

몽골제국 칭기즈칸의 명장 무칼리(Mongol Empire, Genghis Khan's General Muqali ENG script)

초고대문명 전설들 속에서 발견된 소*름끼치는 예언들. [고대의 예언 1부]


초고대문명 전설들 속에서 발견된 소름끼치는 예언들. [고대의 예언 1부]

초고대문명 전설들 속에서 발견된 소*름끼치는 예언들. [고대의 예언 1부]

엄마와의 이별이 두려운 18세 소녀의 이야기 [무엇이든 물어보살]


엄마와 곧 헤어져야 하는 상황에 놓인 아직은 어린 소녀 예림이.
혼자 한국에 외롭게 남아있을 소녀를 위한 보살들의 현실적인 조언은?
★MC : 이수근, 서장훈
★KBS Joy 무엇이든물어보살 매주 월요일 밤 9시 50분★
★상담신청 : kbsbosal@naver.com
▶클립 더 보기 : https://tv.naver.com/kbs.buddhist
[KBS N]
▶ 홈페이지 : http://www.kbsn.co.kr
▶ 페이스북 : http://www.facebook.com/happykbsn
▶ 인스타그램 : https://www.instagram.com/kbsn_official

엄마와의 이별이 두려운 18세 소녀의 이야기 [무엇이든 물어보살]

[하이라이트] 미국전 하이라이트 | 여자 축구대표팀의 미국 원정 친선경기 대한민국 vs 미국 하이라이트 | 쿠팡플레이


🇰🇷 대한민국 0 0 미국 🇺🇸

하이라이트 더 보고 싶다면? 쿠팡플레이에서 보세요!
🚩https://coupangplay.app.link/sGpjE5Edykb
미국전 지소연 쿠팡플레이 쿠팡

[하이라이트] 미국전 하이라이트 | 여자 축구대표팀의 미국 원정 친선경기 대한민국 vs 미국 하이라이트 | 쿠팡플레이

지옥에서 온 악마의 군대 유럽 학살을 시작하다 [ 칭기스칸 4 ] 바투의 유럽정벌 MONGOL EMPIRE 칭기스칸 몽골제국


칭기즈 칸은 서하 정벌 중 죽게되고
셋째 아들 오고타이 칸이 대칸이 되어
아버지 칭기즈 칸의 정복 사업을 이어받아
몽골제국은 서하와 금나라를 멸망시키고
조카 바투를 서방 정벌 총사령관으로 임명해
유럽을 정벌하는 이야기 입니다.
참조
칭기즈칸의 위대한 장군 수부타이 (리처드 A, 가브리엘)
나무위키
위키피디아
칭기즈칸 몽골제국 수부타이젤메무칼리맹공완화진화상
키예프공국충효군대창원전투보르지긴폴란드침공러시아정벌볼가 불가르알타이 산맥루스공국러시아
BGM
(1)Chariots_of_War
(2)Buccaneers_March
(3)Destination_Unknown(1)
Journeyman

지옥에서 온 악마의 군대 유럽 학살을 시작하다 [ 칭기스칸 4 ] 바투의 유럽정벌 MONGOL EMPIRE 칭기스칸 몽골제국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วิธีอื่นๆMusic of Turkey

ขอบคุณที่รับชมกระทู้ครับ 무칼리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