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과거의 상처에 저당 잡힌 채 현재를 사는, 린 램지 영화 속 인물들 | 린 램지 – Pickpeup

린 램지: คุณกำลังดูกระทู้

영국의 영화감독 린 램지는 친절하게 설명하는 영화를 만들지 않는다. 서사에 있어서 모호한 지점이 많고, 음악을 통해 긴장감을 만들어낸다. 무엇 하나 명확하게 정의하기 힘든 린 램지의 영화지만, 굳이 공통점을 뽑자면 과거의 상처에 계속해서 시달리는 인물들이 등장한다는 거다.

친구를 죽여서, 아들이 저지른 일 혹은 어릴 적 당한 폭력 때문에 상처 입은 인물들은 분명 살아있음에도 죽음과 가까워 보인다. 과거의 상처가 너무 커서 현재를 삼킬 것만 같은 인물들이 등장하는 린 램지 감독의 작품을 살펴보자.

린 램지 감독

 

<쥐잡이>

Ratcatcher|1999| 출연 토미 플래너건, 맨디 매튜스, 윌리엄 이디, 린느 뮬렌

스코틀랜드의 재개발지역에 사는 소년 ‘제임스’(윌리엄 이디). 환경미화원들의 파업으로 제임스의 집 근처는 쓰레기로 가득하다. 제임스는 친구인 ‘라이언’(토마스 맥테서트)과 더러운 개천에서 놀다가 라이언을 물속으로 밀어버린다. 예상치 못하게 라이언은 익사하게 되고, 제임스는 죄책감을 느끼지만 자신을 둘러싼 환경은 좀처럼 나아지질 않는다.

죽음을 목격하고 제임스는 내내 죄책감을 느낀다. 피부병을 유발하는 개천, 도시를 가득 채운 쓰레기, 바글거리는 쥐, 자신에게 무심한 아버지까지 제임스는 의지할 곳이 없다. 그런 제임스가 의지하는 건 다른 소년들에게 성추행과 놀림을 당하는 ‘마가렛’(린느 뮬렌), 우연히 버스를 타고 종점에 갔다가 발견한 신축 중인 건물이다.

<쥐잡이> 트레일러

제임스는 마가렛의 집 욕조에서 마가렛을 씻겨주고, 신축 건물 욕조에 몸을 눕혀본다. 제임스의 집에는 없는 욕조 속에서 안락함을 느낀다. 그러나 제임스는 마가렛을 다른 소년으로부터 구할 힘이 없고, 신축 집은 자기 가족의 형편으로는 꿈도 못 꾸는 곳이다. 안락함과 상처를 몸으로 깨닫지만, 안락함은 허락되지 않고 상처는 계속 안고 가야 하는 상황에서 제임스가 할 수 있는 선택은 과연 몇 가지나 있을까.

 

<모번 켈러의 여행>

Morvern Callar|2002| 출연 사만다 모튼, 캐슬린 맥더모트, 돌리 웰스, 린다 맥과이어

동네 슈퍼마켓에서 일하고 있는 ‘모번 켈러’(사만다 모튼)는 자살한 남자친구의 시신을 발견한다. 그러나 따로 신고하지 않고 주변에 남자친구가 사라졌다고 말한다. 남자친구는 마지막으로 자신의 소설을 출판사로 보내 달라고 남겼는데, 모번 켈러는 소설의 작가명을 자신의 이름으로 바꿔서 출판사로 보내버린다. 소설을 보낸 뒤에 남자친구가 남긴 돈으로 친구인 ‘라나’(캐슬린 맥더모트)와 스페인으로 여행을 떠난다.

모번 켈러의 행동은 관객들의 예상을 빗나간다. 자살한 남자친구를 신고하지 않고, 남자친구가 남긴 장례비용으로 친구와 여행을 가고, 남자친구가 쓴 소설을 자신의 이름으로 출판사에 보낸다. 게다가 막상 친구와 간 스페인 여행에서는 친구와 다투고 각자 갈 길을 간다. <모번 켈러의 여행>은 모번 켈러의 마음을 명확히 설명해주지 않는다.

<모번 켈러의 여행> 트레일러

모번 켈러의 남자친구 이름은 ‘제임스 길레스피’로 <쥐잡이>의 소년과 동일하다. <쥐잡이>의 제임스는 죽음을 접하지만 도망갈 곳이 없어 정체되어 있고, <모번 켈러의 여행> 속 모번 켈러는 남자친구 제임스의 죽음을 계기로 여행을 떠난다. 슬픔에 취해있기보다 당장 행복할 수 있는 선택을 했고, 어쩌면 그 선택이야말로 삶을 더 극적으로 바꿀 수 있는 계기일 거다. 위태로워 보일지언정 본인이 행복하다면 지지하는 게 최선이므로, 모번 켈러의 남은 여행을 응원한다.

See also  [NEW] Euforia (Euphoria) | euphoria - Pickpeup

 

<케빈에 대하여>

We Need to Talk About Kevin|2011| 출연 틸다 스윈튼, 에즈라 밀러, 존C라일라, 애슐리 게라시모비치

‘에바’(틸다 스윈튼)는 자유분방하게 살아왔지만, 아들 ‘케빈’(에즈라 밀러)이 생기면서 힘들어한다. 가장 힘든 점은 케빈이 계속해서 자신에게 반항하고 삐딱하게 군다는 거다. 자신에게만 반항하고 남편 ‘프랭클린’(존 C 라일라)에게는 살갑게 구는 케빈 때문에, 에바의 스트레스는 점점 커진다. 시간이 흘러 학교에 들어간 케빈은, 에바의 삶을 망가뜨릴 만한 사건을 저지른다.

<케빈에 대하여>는 관객으로 하여금 스스로 묻게 한다. 과연 내게 케빈과 같은 아이가 있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에바는 딱히 아이를 가지고 싶은 생각도 없이 케빈을 낳았고, 케빈은 태어나 보니 엄마가 무심한 사람이었다. 말 잘 듣는 아들과 사랑이 넘치는 엄마는 이들에게 해당 사항이 없다. 서로 원하는 지점이 다른 둘은 어긋나기 시작한다.

<케빈에 대하여> 트레일러

사람의 동력은 긍정적인 감정만은 아니다. 케빈과 에바는 아이러니하게도 서로에게 부정적인 감정이 있기에 모자(母子)의 정을 이어나갈 수 있다. 케빈은 에바를 괴롭힘으로써 자신의 존재를 증명받고, 에바는 가족이라는 당위성에 시달리면서 케빈을 돌본다. <케빈에 대하여>의 마지막 장면에서부터 세월이 좀 더 흐른 뒤 두 사람의 관계는 어떻게 될까. 우린 케빈에 대하여 좀 더 이야기해 볼 필요가 있다.

 

<너는 여기에 없었다>

You Were Never Really Here|2017| 출연 호아킨 피닉스, 예카테리나 삼소노프, 주디스 로버츠, 알렉스 마넷

유년기에 당한 폭력과 전쟁 참전으로 인해 생긴 트라우마로 고통스러워하는 ‘조’(호아킨 피닉스). 살인청부업자인 조는 자신의 ‘어머니’(주디스 로버츠)를 극진하게 챙기지만. 자신이 맡은 일에 있어서는 한없이 잔인한 사람이다. 그는 상원의원 ‘알버트’(알렉스 마넷)의 부탁으로 그의 딸인 ‘니나’(예카테리나 삼소노프)를 구하는데, 사건에 연루된 이들로부터 쫓기게 된다.

조는 내내 폭력을 저지르는 동시에, 트라우마로 인한 고통으로 죽고 싶어 한다. 조는 폭력을 당하거나 목격한 순간 때문에 힘들어하고, 자신이 직접 폭력을 저지르는 순간을 통해 스스로를 죽어 마땅한 사람으로 정의하는 듯하다. 누군가를 죽이면서 자신도 죽어가는 듯 보이는 이유이기도 하다.

<너는 여기에 없었다> 트레일러

조가 구해준 니나는, 조의 눈에는 자신과 비슷한 상처를 가진 채 클 인물로 보였을 거다. 시간이 지나도 지워질 상처가 아니라 삶에 깊이 박혀서 육체와 함께 더 커질 상처. 조를 구원해주는 건 늘 늙은 엄마나 어린 니나 같은, 그보다 물리적으로 약하지만 상처를 공유할 수 있는 대상이다. 사람에게 받은 상처는 결국 사람으로부터 치유 받아야 한다는 말이 부디 참이기를 바라면서 조와 니나의 여정을 지켜보게 된다.

 

 

Writer

김승용

에세이 <나만 이러고 사는 건 아니겠지> 저자. 좋아하는 건 영화, 여행, 음악, 문학, 음식. 특기는 편식. 꾸준한 편식의 결과물을 취향이라고 부르는 중. 취향을 바탕으로 창작활동을 하고 있다.
김승용 인스타그램


Akira Kurosawa’s great advice to aspiring filmmakers


Akira Kurosawa’s great advice to aspiring filmmakers
No copyright infringement intended, video can be removed on request.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ความรู้เพิ่มเติมที่นี่

Akira Kurosawa's great advice to aspiring filmmakers

<아저씨> 10주년, 김희원(Kim Hie Won)이란 배우를 알린 영화 방구석1열(movieroom) 117회


눈 깜짝할 사이 지나가버린 <아저씨>의 10년
당시 개봉 이후 쏟아진 대중의 호평과 <아저씨> 신드롬
<아저씨>는 김희원이라는 배우를 알린
은인 같은 영화이자 큰 행운을 안겨준 영화

See also  [NEW] 하이브 마인드 | 하이브마인드 - Pickpeup

<아저씨> 10주년, 김희원(Kim Hie Won)이란 배우를 알린 영화 방구석1열(movieroom) 117회

못말리는 최현석의 허세 퍼포먼스! 냉장고를 부탁해 17회


오감을 자극하는
최현석의 현란한 허세 퍼포먼스!
\”정말 못말려~\”

못말리는 최현석의 허세 퍼포먼스! 냉장고를 부탁해 17회

샤오룽바오 : 육즙이 콸콸콸!!! 터뜨려먹는 고기만두, 세계 최고의 육즙 요리! (소롱포, 小籠包, Xiaolongbao, Soup Dumplings)


레시피 출처 : https://www.youtube.com/watch?v=OMeWvORraxk
龍(용 룡)자가 아닌 籠(대나무그릇 롱)자를 써서 소룡포 아닌 소롱포가 맞습니다.
실제 발음은 샤오롱바오로 들리지만, 1986년 첫 고시되고 2017년 최신 개정 고시된 (문화체육관광부 고시 제201714호) 중국어 외래어 표기법에 따라 샤오룽바오로 표기하는 것이 맞습니다.

[[[자주 받는 질문들]]][육식맨 YOOXICMAN 채널 소개]고기 없이 못 사는 육식주의자를 위한 본격 육식 요리 채널!!!
평범한 아파트 가정집에서 평범하지 않은 고기 요리에 도전합니다!
유튜브, 인스타그램 외 소셜 미디어를 운영하지 않으며
특히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의 제 영상은 100% 무단도용(불펌)이니 신고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인스타그램 : https://www.instagram.com/yooxicman/
비즈니스 메일 : [email protected]
육식맨 채널에 멤버십 가입하시면 더 많은 영상을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youtube.com/channel/UC0VR2v4TZeGcOrZHnmwbU_Q/join
[육식맨 영상의 4대 목표]◇ 참 보기 좋고 먹어 보고 싶은 육식
◇ 군더더기, 시간 낭비 없이 깔끔한 영상 편집
◇ 흥미로우면서 진실한 리액션
◇ 꽤 도움이 되며 부담스럽지 않은 요리 정보

[수비드란?]https://cafe.naver.com/svcook/130
[수비드 머신]현재 메인으로 쓰고 있는 유튜버 승우아빠님이 선물해주신 고급형 기종 https://bit.ly/3nHDX1g
제 생각에 수비드는 아직 보급이 덜 돼서 가격만큼 성능이 아닌 거 같습니다. 시작은 저렴한 거로 쓰다가 아쉬움을 느끼시면 업그레이드하시길 추천해 드릴게요.
가정용 가성비 기종 https://bit.ly/3icLCSB
업소용 대형 기종 https://bit.ly/36O2kEb
수조 대신 곰솥 냄비, 철제 양동이 쓰셔도 됩니다.
[수비드 온도와 시간은 어떻게 정하나요?]수비드 시간표 검색하면 진짜 많이 나옵니다.
https://bit.ly/2WPapU7
거기에 해외 유튜브 영상들 검색한 뒤 참고해서 정하고 있습니다.
[수비드 음식 보관]수비드는 조리가 된 음식이기 때문에 며칠 먹을 수 있냐는 질문은 그냥 프라이팬 구워 먹다가 남은 거를 냉장고에 며칠 둘 거냐는 질문하고 같은 격입니다. 저는 고기 남으면 냉장고 3, 4일은 두었다가 데워먹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수비드도 같습니다.
다만! 수비드라는 조리방식 자체가 레스토랑에서 육류 식자재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균일한 음식을 빠르고 간편하게 내기 위해 ‘보관 용이’를 핵심 가치로 개발된 측면이 있거든요.
대량 수비드 (큰 덩어리 고기) → 1인분으로 잘라서 소분 진공 포장 → 냉동 보관 → 그날 팔릴 개수 예측해서 ‘수비드 해동(재가열)’ → 남으면 다시 냉동
이렇게 수비드는 진공 냉장/냉동 보관 후 수비드 재가열하는 것이 상당히 자유로운 조리법이에요. 한 달 치 고기를 한 번에 조리하는 것도 가능하겠죠. 레스토랑에서 한 달 전 얼린 고기를 낸다고 생각하면 별로이긴 하지만, 수비드는 그래도 되는 조리법이긴 합니다.
먹다가 남은 것을 재포장하는 경우는 재가열 해당이 아닙니다. 공기 노출도 많았고 침 같은 것도 묻었을 테니까 그냥 냉장고에 두고 3, 4일 안에 드시면 됩니다. 전자레인지 데우면 여전히 부드럽고 맛있습니다.
수비드 재가열 전문적인 블로그 : https://bit.ly/2tp4fgR
[수비드를 밥솥으로 할 수 있나요?]밥솥 기종에 따라서, 온도에 따라서 성공 사례가 있는 건 알고 있지만
수비드 기계와 같은 물의 순환 기능이 없고 섬세한 온도 조절도 불가능 하므로 원칙적으로는 되지 않습니다.
특히 집마다 밥솥이 브랜드, 연식, 기능이 너무 달라서 수만 명이 시청하실 영상을 제작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수비드 전기세]2~3시간 짧은 수비드는 전기세 체감하기 어렵고
12~24시간 장시간 수비드는 1회 500~1,000원은 나오는 거 같습니다.
[진공포장기]https://bit.ly/2CGcQRi
백만 원 넘는 순간 진공포장기(챔버형)를 사용하지 않는 이상, 20만 원짜리 푸드세이버나 3만 원짜리 중소기업 제품이나 진공포장의 품질은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
수비드를 자주 해도 의외로 진공포장보다는 지퍼락을 많이 사용합니다.
[각종 제품 링크]구리 팬 : https://bit.ly/3886R1o (10인치 모델)
스테인리스 팬 : https://bit.ly/386rtqW
무쇠 팬 : https://bit.ly/2waryN3
오븐 : LG 광파오븐 32L 모델
인덕션 : https://bit.ly/2XLzQ89
부처 나이프 : https://bit.ly/2AUjlzg
셰프 나이프 세트 : https://bit.ly/38QkvrJ (비매품이라 정보만 링크)
엔드그레인 도마 : https://bit.ly/3b4vfq0 (블랙우드 L사이즈)
대형 대나무 도마 : https://bit.ly/2Pw2ffk
가위 집게 : https://bit.ly/2XmfKlT
앞치마 : https://bit.ly/2zDSXZT
온도계 : http://t.ly/MMEk
[오븐 고르기]혹시 주방이나 설비가 허락되시는 분은 가능한 컨벡션 오븐, 가스 오븐, 대형 기종을 사세요. 오븐 요리는 배우면 배울수록 재미를 붙이면 붙일수록 큰 요리를 하게 됩니다.
[오븐 요리를 에어프라이어로 할 수 있나요?] 기종마다 크기와 디자인이 제각각이고
열 파이프와 음식의 거리가 가까워서
오븐과 달리 강한 열풍이 돌기 때문에
오븐 레시피와 같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심부 온도계가 있다면 원리상으로는 충분히 가능합니다.
[오븐 트레이, 망]https://bit.ly/30Q5eEN
오븐 트레이는 이케아가 답입니다. 최고의 가성비와 사이즈 구성. 인터넷 배송도 됩니다. 트레이가 작아서 아쉬울 때는 있어도 트레이가 커서 슬픈 적은 없습니다. 무조건 오븐에 들어가는 최대 크기로 사세요.
음식을 트레이에서 띄워놓는 그릴은 ‘밧드망’, ‘식힘망’을 검색하면 나옵니다. 고열을 견뎌야하니 반드시 스테인리스 100%인지 확인하고 구입하세요. 지금까지 쓰면서 가장 만족한 제품은 웨버 로스팅 랙입니다.
[일반 코팅팬이 아닌 고급팬을 쓰는 이유]열전도, 열보관이 좋아서 음식 맛의 원천이 되는 시어링, 마이야르반응, 캐러멜라이제이션이 빠르고 효과적으로 됩니다.
[구리팬, 스테인리스팬 설거지]베이킹 소다니 과탄산수소니 정말 많이 시도해봤는데, 결국 굴복하고 전용세제 ‘아스토니쉬 찌든때 클리너 프로실버’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구리의 핑크색은 ‘와이만 쿠퍼 크림’ 사용합니다.
[시어잘(SEARZALL)]시어잘은 엄밀히 말하면 그릇 모양 화구만을 말합니다.
시어잘, 용접용 토치, 미국 규격 프로판 가스 3가지가 전부 있어야 합니다.
시어잘 공식수입처 http://t.ly/c23b
프로판 가스를 구하기 어려울 경우 대안 https://cafe.naver.com/svcook/14073
[영상 찍고 남은 고기 어떻게 하나요?]잔반 처리하듯 며칠에 걸쳐서 전자레인지 돌려 먹습니다.
저는 고기는 일단 푸짐해보여야 보여야한다고 생각해서 4인분 이상 만듭니다.
[촬영]메인 카메라 + 렌즈 : Sony α7S III (ILCE7SM3) + Sony FE 20mm F1.8 G (SEL20F18G)
서브 카메라 + 렌즈 : Sony α7C (ILCE7C) + Sony FE 24105mm F4 G OSS (SEL24105G)
캠코더(오버헤드뷰) : Sony FDRAX700
마이크(나레이션) : Blue Yeti Nano
레코더(조리,시식) : Sony ICDTX650
편집 : 프리미어프로
[BGM]유튜브 저작권 해결되는 구독형 유료 음원 사이트 Artlist
https://artlist.io/Yooxicman1309311
이 URL을 통해 구독하시면 2개월 추가 혜택을 받으실 수 있고,
저도 2개월 구독 연장 혜택을 받습니다.

See also  France 🇫🇷 vs USA 🇺🇸 | Men's Basketball Gold Medal Match | Tokyo Replays | basketball | En son Tay şarkıları

샤오룽바오 : 육즙이 콸콸콸!!! 터뜨려먹는 고기만두, 세계 최고의 육즙 요리! (소롱포, 小籠包, Xiaolongbao, Soup Dumplings)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180] 1부. 괴물 배우, 와킨 피닉스 (너는 여기에 없었다, 그녀)


영화평론가 이동진과 인기작가 김중혁이 B tv에서 뭉쳤다! ‘영화당’ 180회입니다.
※ 영상 내에서 소개된 모든 영화들을 B tv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B tv 메뉴 : 영화/시리즈 → 추천영화 → B tv 영화가이드 → B tv 영화당
영화당 영상 속 각 영화 장면의 저작권은 각 영화의 제작사에 있습니다.
본 영상물에 대한 저작권 기타 일체의 권리는 에스케이브로드밴드㈜에 있습니다. 본 영상물을 단순 시청하거나 개인적인 목적으로 다운로드 받는 것 이외에, 에스케이브로드밴드㈜의 명시적인 허락 없이 이를 복제∙공연∙공중송신∙배포∙전시하거나, 본 영상물의 내용∙형식∙제호를 변경하거나, 2차적 저작물을 작성하거나, 그 밖의 방법으로 저작물을 무단 이용하는 행위는 그 목적 여하를 불문하고 일체 금지됩니다. 이를 위반하여 에스케이브로드밴드㈜의 저작권을 침해하는 경우에는 관련 법령에 따라 민형사상 법적 책임을 부담할 수 있습니다.
이동진 김중혁 영화당

[이동진, 김중혁의 영화당 #180] 1부. 괴물 배우, 와킨 피닉스 (너는 여기에 없었다, 그녀)

นอกจากการดูบทความนี้แล้ว คุณยังสามารถดูข้อมูลที่เป็นประโยชน์อื่นๆ อีกมากมายที่เราให้ไว้ที่นี่: ดูบทความเพิ่มเติมในหมวดหมู่Music of Turkey

ขอบคุณที่รับชมกระทู้ครับ 린 램지

1 thought on “[NEW] 과거의 상처에 저당 잡힌 채 현재를 사는, 린 램지 영화 속 인물들 | 린 램지 – Pickpeup”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