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of South Korea

하루의 끝, 편안한 침실에서 듣는 수면음악☁잠잘때 듣는 음악,불면증 치료 음악,수면유도음악 | 음악 | 최신 태국 노래

하루의 끝, 편안한 침실에서 듣는 수면음악☁잠잘때 듣는 음악,불면증 치료 음악,수면유도음악 – 태국 음악 정보

더 많은 태국 노래보기:Pickpeup.com/music-of-south-korea

음악 – 이 주제와 관련된 정보.

그린웨일, 첫번째 정규 앨범 – “Rest” (1st official album ㅣ 뮤직메이트 ) ♪Genie (지니) : ♪Melon (멜론): …

여기에서 전 세계의 더 많은 컨트리 노래 정보를 찾을 수 있습니다.https://pickpeup.com

하루의 끝, 편안한 침실에서 듣는 수면음악☁잠잘때 듣는 음악,불면증 치료 음악,수면유도음악 | 이 주제와 관련된 이미지.

하루의 끝, 편안한 침실에서 듣는 수면음악☁잠잘때 듣는 음악,불면증 치료 음악,수면유도음악
하루의 끝, 편안한 침실에서 듣는 수면음악☁잠잘때 듣는 음악,불면증 치료 음악,수면유도음악

주제와 관련된 검색 음악.

#하루의 #끝 #편안한 #침실에서 #듣는 #수면음악잠잘때 #듣는 #음악불면증 #치료 #음악수면유도음악.

하루의 끝, 편안한 침실에서 듣는 수면음악☁잠잘때 듣는 음악,불면증 치료 음악,수면유도음악.

음악.

이 노래를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Chirawan

สวัสดีเพื่อน ๆ จีรวรรณ ฉันชอบฟังเพลงประเภทต่างๆดังนั้นฉันจึงสร้างเว็บไซต์นี้เพื่อแบ่งปันเพลงที่ดีที่สุดกับคุณ คุณฟังฉัน https://pickpeup.com/ ที่นี่

Related Articles

25 Comments

  1. 오늘 시험이 끝난 이후 처음으로 학교가는 날인데, 왜인지 정말 가기가 싫네요 잠도 안와서 유튜브 보다가 추천영상에 뜨길래 한번 들어와봤습니다. 덕분에 잠들수있겠네요ㅜㅜ

  2. 여러 감정이 북받혀서 두서없이 씁니다 이해해주세요

    아빠가 일찍 돌아가셔서 중학교때부터 엄마랑 3살 터울 형이랑 셋이서 한부모가정으로 살고 있습니다 아빠가 계실때도 그렇게 좋은 형편은 아니였으니 엄마 혼자 일하시는 지금은 더합니다 평생 학원 하나 제대로 다녀본 적이 없습니다 형은 작년말쯤에 해외봉사를 나가서 아직 돌아오진 않았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엄마랑 둘이 지냅니다
    현재 저는 고등학교 3학년이고 주위에 학원 3~4개씩 다니고 독서실도 기본으로 다니는 친구들을 뒤로하고 평생 학원 하나 없이 유튜브나 이비에스 인강으로 독학하며 학교 내신2~3등급 맞고 있습니다 물론 악조건 속에서도 엄마 혼자 힘들게 일하시니 힘든 기색 안하고 집안일도 도와드리면서 누구보다 열심히 공부해서 다른 좋은 학원다니는 친구들만큼 성적이 나오는거에 자부심이 생겼습니다 하지만 요즘에는 누굴 위해서 이러고 있는지, 나는 뭐하는 사람인지 하는 여러 공허함이 느껴집니다
    '엄마가 "내가 자식교육 하나는 잘 시켰네"라는 생각을 할 수 있게 형편 투정 안하고 묵묵하게 열심히 해야겠다'가 저의 공부하는 이유였습니다 아빠와 엄마, 두분 다 계시던 때에는 어느정도 여유가 있으니 그때 당시에는 부모님께서 형의 입시생활을 밀어주셨습니다
    물론 그때 당시의 형을 원망하거나 부모님을 원망하지 않습니다 그저 둘째로 태어난 사람의 숙명이겠거니 하고 그러려니 했습니다
    저희 집에선 형이 집안일을 아무것도 안하고 엄마가 일하고 돌아오셔서 집안일을 하시고 저는 엄마한테 죄송하기도 하고 엄마의 부담을 줄여들이고자 청소, 빨래, 설거지 등등 최대한 보이는 집안일은 다 해놓는 편입니다 형한테 집안일 좀 도와주라고 말을 해봤지만 100번 넘게 말해도 절대 듣지 않습니다 결국엔 엄마가 쌓이고 쌓여서 언젠간 폭발하실땐 형이 혼날때는 저도 같이 혼납니다
    형이 따로 바쁜 일을 하는 것도 아닙니다 그냥 하기 귀찮아서 입니다 그런데도 용돈은 또 타갈 만큼 타갑니다
    그런 형이 입시생활을 할때, 딴에는 스트레스 받는다고 집에 와서 저랑 엄마한테 화풀이를 하는걸 다 받아줬습니다 항상 형이 기분이 좋으면 그날 가족모두 기분이 좋고, 형이 기분이 안좋으면 그날 가족분위기 모두 안좋아집니다
    그런 이기적인 형을 다른 이유없이 고작 첫째란 이유로 저보다 밀어주고 챙겨주고 아낌없이 응원해줍니다
    원래 모든 부모들이 첫째를 낳을땐 애지중지하지만 둘째를 낳을땐 시큰둥한것을 알지만 엄마가 형한테 해준것을 제가 형 나이가 되었을때에 안해주는것을 보면 너무 서럽습니다
    제가 형보다 공부를 못한것도 아닙니다 위에서 말했던 것처럼 더 잘했으면 잘했지 절대 떨어진 성적은 아닙니다 오히려 제가 형보다 학교내신 평균1등급정도 더 높은 걸로 압니다 그래서 더 속상합니다 엄마가 나와 형을 바라보는 기준이 성적은 아니였나봅니다
    형이 해외봉사를 가고 난 뒤에는 조금이라도 더 좋아질까 생각했습니다 형은 이미 대학에 붙었고 저는 고3이기 때문에 엄마가 저만 보면서 밀어주실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지금도 학원 1개 다닐 형편도 안되는것은 뻔히 알지만 적어도 엄마의 걱정과 응원만큼은 제가 한 몸에 다 받고 싶었습니다 한심한 둘째의 욕심이였을까 생각합니다
    엄마는 형이 간 뒤로도 형이 밥은 굶고 다니진 않는지 원래 집안일 안하던 아인데 새로운 사람들과는 잘 어울릴 수 있을지 등등 하루이틀 걱정을 넘어서 거의 매일 이 생각을 하십니다 저도 형이 걱정이 되는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고3, 마지막으로 청소년이라고 불릴 수 있는 순간조차 형한테 관심을 빼앗겼다고 생각하니 너무 화가 납니다
    엄마가 저녁이 되면 집에 돌아오시는데도 불구하고 저는 저녁이라고 불릴만한 저녁을 못 먹은지 꽤 되는것같습니다 시험기간 근 5일동안 라면으로 저녁을 때운 날이 2일이고 나머지 3일간은 엄마가 냉동식품으로 요리해주셨습니다 냉동식품을 투정하려는게 아닙니다 그냥 좀 건강을 챙길 수 있는 음식을 먹고 싶습니다 적어도 시험기간만 이래도. 하루종일 일하다가 돌아오시는 엄마한테 너무 바라는게 많은건 사실입니다 오히려 제가 해줘도 모자르단거 압니다 그냥 제 그릇으로는 상황이 납득이 안되고 왠지 모르게 울컥하고 메스껍고 그럽니다
    오늘은 제가 아팠습니다 그래서 엄마한테 연락드리고 타이레놀 먹고 누워있었습니다 엄마는 집근처에서 친구들을 만나고 계셨나봅니다 그래서인지 아프다고 말씀드렸는데도 한참을 기다려도 집에 오시지 않아서 30분쯤 뒤에 잠에 들었습니다 자고 일어나니 2시간이 지났습니다 엄마가 마침 그때 집에 들어오시며 하는 말씀이 "머리는 좀 괜찮아?저녁 뭐먹을래? 엄마는 친구들이랑 먹었어"였습니다 순간 화날 상황이 아닌데도 속으로 화가 났습니다 '나 고3 시험기간인데? 나 지금 아픈데? 아프다고 말했는데도 2시간 넘어서 온거야? 근처에 있었으면서?'가 솔직한 제 심정이였습니다 간호해줄 수 있는 사람이 엄마만 있었던 것, 나를 1순위로 생각해주지 못한 것, 아프다고 말했는데도 저녁까지 먹고온 것이 저의 울컥함의 근원이였던것 같습니다
    집에 있는 식재료라곤 냉동식품과 라면밖에 없어서 라면이나 끓여달라고 투정대는 말투로 말했습니다 속상하고 화난 마음을 조금이나마 알아줬으면 하는 맘에 버릇없는 말투로 말했습니다
    조금 뒤 엄마가 라면을 끓여서 가져오셨습니다
    계란 없는, 물 좀 많은, 그런 라면이였습니다
    평소같으면 엄마한테 라면 끓여달라고도 안하지만 오늘은 엄마한테 눈치라도 좀 주고 싶었습니다
    "엄마, 계란 안 넣었네…"
    "아 미안 형(글쓴이의 형)은 계란 넣으면 비리다고 하길래"
    너무 화가 났습니다 형이 간지 7개월이 더 되갑니다
    모든게 형한테 맞춰져 있는 엄마의 사고가 미웠습니다
    물론 맨날 라면 포함 간단한 요리는 제가 만들어서 엄마랑 같이 먹습니다 엄마가 라면 끓이는건 형이 가끔 먹고싶다고 할때나 였지 정작 엄마가 가끔씩 먹고싶다고 말씀하시면 제가 끓여서 드리고, 제 라면도 제가 혼자 끓여서 먹으니 저의 취향을 알 방법이 없을 수 밖에…라고 생각합니다
    어린 시절엔 '혼자 척척 해내는 아들을 더 자랑스러워하고 좋아하시겠지?'생각했습니다 전혀 아닙니다 엄마는 자신의 손을 타고 자신의 도움없이는 아무것도 안하는, 만사를 귀찮아하는 아들을 더 좋아합니다
    '겉으로는 도와주지 못해도 속으로는 나만 생각하고 있겠지?'저의 착각이였습니다 앞에서 말했듯이 남들은 모르겠지만 저는 진짜 온전히 공부하는 이유는 엄마를 위해서 였습니다 그냥 저를 위한 목표를 잡고 공부를 할껄 후회가 됩니다 이외에도 형이 한국에 있을때는 저의 신발이 신은지 1년이 훌쩍넘어 깔창과 앞발이 다 닳고 입을 옷이 얼마 없어도 아무 신경 안쓰던 저의 엄마였습니다 말하지 않으면 어떻게 아냐고요? 엄마는 형의 외출하는 옷을 보고서 하루종일 핸드폰으로 옷을 찾고 고민했습니다 며칠뒤에 도착한 택배는 당연히 형의 옷이였습니다 형이 입다가 핏이 맘에 안들거나 그만 입고 싶어하는 옷들은 저의 것이 되었습니다 저도 맘에 안들었지만 엄마가 보기에는 물려받은 옷이 많아 좋아보였나봅니다
    형이 가고나서야 엄마는 제게 이런 신발과 옷을 어떻게 입고 다녔냐고 왜 말 안했냐고 합니다ㅎㅎ 참 한숨이 나옵니다
    학창시절 동안 저는 반장 5번 부반장3번했습니다
    누구보다 성실하고 착하게 살았기에 받은 선행상, 모범상, 봉사상 등 표창장만 6장이 됩니다 백일장 대회는 나갈때마다 입상했고 그렇게 모은 상장만 총 20장이 넘습니다 더 어린 시절에는 바둑으로 시에서 청소년부 1등도 했었습니다 저는 저의 이런 커리어들이 엄마의 자랑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쌓아 올렸습니다
    이제는 그냥 다 찢어버리고 불질러 버리고 싶습니다 가출할 생각도 많이 해봤었고 안좋은 마음도 많이 올라오길래 마음을 추스리고자 글을 씁니다 그러면 안될 거를 알고서도 그냥 다 뒤집어 엎고 싶은게 지금 저의 심정입니다

  3. 우리는 어쩌면 정답을 찾으려는 삶을 사는게아니라
    정답을 만드려고 사는 삶이아닐까싶다..
    그정답이 비록 실패 후회 미련일지라도 그해답은 우리가 만들어가야하니까..

  4. 長い間がむしゃらに働いて来ました❗
    自ら身を引いて、自由人になりました❗
    これってなにやるわけもなく、ただボーッとしてます‼️
    唯一のんびり好きな本を、この曲聞きながら読むのが、今一番の幸せかな‼️

ใส่ความเห็น

อีเมลของคุณจะไม่แสดงให้คนอื่นเห็น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