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of South Korea

전작에 미치지 못한 입담 히어로, 이 정도면 선방?: 데드풀2 리뷰 – 라이너의 컬쳐쇼크 | 모레나 바카린 | 최신 태국 노래

전작에 미치지 못한 입담 히어로, 이 정도면 선방?: 데드풀2 리뷰 – 라이너의 컬쳐쇼크 – 태국 음악 정보

더 많은 태국 노래보기:https://pickpeup.com/music-of-south-korea/

모레나 바카린 – 이 주제와 관련된 정보.

이 정도면 선방이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전작 데드풀은 신선했습니다.
히어로 무비의 범람 속, 데드풀이 차지하고 있는 위치는 독보적입니다.
이번 데드풀2는 관객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었을까요?
데이빗 레이치 감독, 라이언 레이놀즈, 조쉬 브롤린, 재지 비츠, 모레나 바카린 주연의 데드풀2 리뷰입니다.

여기에서 전 세계의 더 많은 컨트리 노래 정보를 찾을 수 있습니다.Pickpeup.com

전작에 미치지 못한 입담 히어로, 이 정도면 선방?: 데드풀2 리뷰 – 라이너의 컬쳐쇼크 | 이 주제와 관련된 이미지.

전작에 미치지 못한 입담 히어로, 이 정도면 선방?: 데드풀2 리뷰 - 라이너의 컬쳐쇼크
전작에 미치지 못한 입담 히어로, 이 정도면 선방?: 데드풀2 리뷰 – 라이너의 컬쳐쇼크

주제와 관련된 검색 모레나 바카린.

#전작에 #미치지 #못한 #입담 #히어로 #이 #정도면 #선방 #데드풀2 #리뷰 #라이너의 #컬쳐쇼크.

전작에 미치지 못한 입담 히어로, 이 정도면 선방?: 데드풀2 리뷰 – 라이너의 컬쳐쇼크.

모레나 바카린.

데드풀2,데드풀,라이언 레이놀즈,조쉬 브롤린,마블,도미노,어벤져스,히어로,타노스,라이너

이 노래를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Chirawan

สวัสดีเพื่อน ๆ จีรวรรณ ฉันชอบฟังเพลงประเภทต่างๆดังนั้นฉันจึงสร้างเว็บไซต์นี้เพื่อแบ่งปันเพลงที่ดีที่สุดกับคุณ คุณฟังฉัน https://pickpeup.com/ ที่นี่

Related Articles

34 Comments

  1. ㅠ전 1편처럼 재밌게 봤답니다!ㅋㅋ
    갠적으로 엑스맨 시리즈를 안 봤다 보니 알아들을수 없는 것들도 있었지만..그것 빼고 전체적으로 재밌었답니다ㅎㅎ
    명장면은 1이 더 기억에 남긴 하지만요..
    전 개인적으로 10점 만점에 8점 정도입니다!

  2. 데드풀이 다크나이트급이길 바라나요??분명 미국영화인데 왜 미국특유의 개그라고 비판받아야하는건데요? 19금 걸고나왔다는거 자체가 매니악하게 가는거고 히어로무비좋아하고 미국식 개그를이해하는 사람에겐 이보다 더 잘 만든영환 없다고봅니다…

  3. 데드풀의 유며는 한국사람이 이해하기 힘든 부분들이 있죠 외국인들은 이해할수 있는 패러디나 묘사나 농담들이 많은대 한국사람으로서 이해하지 못한다고 못만들었다고 하는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다른 분들이 그런 요소들을 설명한걸 보시면 이해 하실거에요 한번 보시고 리뷰하셨으면 좋았을텐데… 우리나라에서 개봉하지 않았던 영화 관련된 농담들도 있었거든요

  4. 난 리뷰 그럭저럭 맞는거 같은데 영화는 재밌게 볼만한데 좀 아쉽다 이거 아닌가. 호불호야 데드풀 재밌게 봤으면 충분히 재밌는 영화인데 좀 아쉬운 부분이 있던것도 사실임. 난 순간순간 여러 장면들땜에 2가 더 재밌었지만 완성도가 1편이 더 높았던건 사실임. 5점은 평론가 점수인걸감안하고 관객평점은 8점은 될만함

  5. 엑스맨위주로 가는건 그거아닌가 매그니토랑 대머리위주의 엑스맨은 이제 만들기 힘드니까 다음 세대위주로 갈려고 떡밥까는거 같았는데. 기대하는부분도 이제 엑스맨 새로나오나 이거였는뎅

  6. 개인 차이긴 하지만 솔직히 나는 공감 1도 안됨 오히려 스토리 부분 시나리오 잘만들었다 생각했음 인종적인 문제 뮤턴트,소수민족,흑인 여러가지 인종문제를 영화 안에서 잘 녹여냈고 잔혹성은 19딱지 붙이고 상영하는데 사람 팔다리 날아다닌다고 해서 뭐가 불만인지 그리고 러셀에 대한거는 영화 안에서 충분히 설명하고있음 그저 폭탄으로 치부하는것이 아닌 복수의 이유도 이해가 되고 공감의 여지도 있고 영상에서 깐것만 말했는데 솔직히 시나리오 부분에서 나는 칭찬할게 많다고 봄 오히려 1편이 데드풀의 캐릭터로 잘된거고 2편은 시나리오 가 잘 만들어진거라 생각함

  7. 데드풀은 죽어서 바네사 곁으로 가고싶었고 러셀이란 퀘스트를 이용하는 스토리라고 봅니다. 러셀은 러셀 나름대로 단순히 '폭탄' 으로 그치는게 아니라 실제로 데드풀에 보호받은적도 없고, 힘을 적절히 이용해 복수를 즐기는 묘사도 했던것처럼 꽤 주도적인 인물이고요
    평을 열심히 하셨는데 공감은 잘 안가네요 데드풀2는 1보다는 취향따라 못할수 있지만 갈아엎어야 하는 망작이라 싸잡혀 말하기엔 좀 억울하죠 ㅋㅋ
    데드풀 영화에서 잔인함 수위를 따지는것도 공감안가고 웃기네요 비꼬는거 아닙니다 하여간 신기한 리뷰인거 같아요 ㅋㅋㅋ 잘보고갑니다

  8. 님들ㅋㅋ어차피 이분은 영화의 좋은평만으로 그치는게아니라 비판이나 아쉬움을 더해서 리뷰를주로하시는분이세요ㄲㅋㅋ대부분의 영상들도 다 그렇게 평을 내리시는데 너무 과하게 대하시는데…ㅋ 돈내고 보기엔 아까운 영화에는 잘깐다고 박수치고 난리도아니더만 ㅋㅋ반응이 좋았던 영화를 까니까 바로 화살이 모이네 ㅋㅋㅋ

  9. 이 사람한테 만족스러운 영화가 있긴한가? 이게 대단하니까 다른점은 아쉽다. 저걸 독특하게 살리니까 이건 쫌 아쉽다. 뭐 어쩌라고……영화특성을 지맘대로 해석하고 아쉬워하는게 대다수가 그러는것마냥 팩트처럼 말하네. 그 논리면 지 리뷰부터 아쉬운게 많은걸 알고 갈아치워야지 ㅋㅋ

  10. 이건 너무 억지에요. 말그대로 팝콘 무비 인데 예술영화를 바라시는거 아니에요?
    아는 만큼 더 재밌게 볼수 있게 만든 장치들을 꼭 알아야 재밌게 본다는 생각에 갇혀서
    본다면 말그대로 시험을 치는 것 같은 입장으로 영화를 봐야 되죠…..
    말그대로 팝콘무비이며, 키치하고 다소 억지같은 내용이 있더라도 그것 자체가
    이영화의 아이덴티티가 아닌가 싶습니다…

  11. 뒤늦게 이 영화를 접하고 개인적으로 느꼈던 감상화 라이너님 리뷰의 내용을 합산한 개인적인 이 영화의 장단점은 이렇네요
    장점과 단점이 딱 나뉘는게 아니라 장단점이 정확히 연관되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장점
    1. 데드풀이라는, 절대로 죽지 않는 캐릭터의 이야기의 후속편인데도 불구하고, 결국 이야기 자체는 데드풀이 그 힐링팩터를 믿고 적들과 미친듯이 싸우는 고어액션의 영화가 아니라, 나름 엑스맨 세계관에 데드풀이라는 캐릭터를 녹이면서, 데드풀 캐릭터 자체의 내면의 성숙도 잡아냈다.

    2. 도미노라는 말도 안되지만 매력적인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운이 좋은 히어로가 얼마나 유쾌하고 위대한지는 일본 코믹스 럭키맨을 보신다면…

    3. 쿠키, 쿠키, 쿠키… 데드풀 영화의 설정을 교묘하게 이용해서 히로인의 죽음을 없었던 것으로 하는 것에 그쳤다면 매우 실망했을테지만, 휴잭맨을 등장시키면서 기존 데드풀을 없애버리는 것과 동시에, 데드풀 1에서도 언급하고 디스했던 그린랜턴의 흑역사도 지우고 싶었다는 라이언 레이놀즈의 바람도 들어주면서 제4의벽을 이런식으로도 넘을 수 있다는걸 유쾌하게 보여줬다고 생각함.

    4. 마블, DC, 소니를 가리지 않는 전천후 디스팩터…. 데드풀의 진짜 히어로능력은 힐링팩터가 아니라 디스팩터일지도

    단점
    1. 엑스맨에 녹아드는 데드풀을 잡아내려다보니 화끈한 액션과 고어한 장면은 극초반에 그냥 이건 청불이야~ 하면서 때려넣고 그 다음은 딱히 없다 (엑스포스 장면은 그냥 개그신이라고 생각)

    2. 극 중 데드풀이 자조적으로 비판하긴 하지만, 결국 도미노라는 캐릭터를 너무 활용하게 되면 극의 긴장감을 엄청나게 떨어트릴 수 밖에 없다. 극 중 가장 다이나믹한 장면인 범죄자수송열차 탈취 장면에서, 과연 관객들이 다른 영화의 비슷한 컨셉의 장면만큼 긴장감을 느꼈을 장면이 있었을 것인가? 도시 한가운데에서 대놓고 운전대를 놓고 딴짓해도 결국 별일 없는 (최소한 본인에게 영향을 받거나… 본인이 그 일의 결과로 아 운이 없었네… 라고 생각하는 일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됨) 그런 히어로가 그 긴박한 장면의 가장 중심인데 과연 얼마나 긴장감을 느꼈을지 의문임.

    3. 쿠키 영상은 따로 비판할 점이 없을 만큼 완벽했음. 이런류의 쿠키를 사용하는 성향이 헐리우드에 생긴 이후 가장 완벽한 쿠키영상이었다고 생각 함

    4. 각종 히어로 영화의 디스 및 패러디 대사가 현란하게 나오는데.. 그 영화들에 대한 설정이나 내용을 알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깨알같은 웃음을 줄 수 있겠지만 이러한 대사들이 따지고 보면 영화 그 당시의 장면 자체를 전환하는 효과를 지닌 대사들은 아니다보니… 해당 영화들에 대한 큰 지식이 없는 관객들이 본다면 데드풀은 결국 이해도 안되는 뜬금없는 대사들만 주구장창 늘어넣고 딱히 웃음도 공감도 안되는 이상한 히어로가 될 수 있다는 점… 유니버스내에서만 존재하는 캐릭터가 아니라 제4의벽 이라는 점 때문에 부득이하게(?) 다른 제작사 히어로들 관련해서도 가감없이 언금 할 수 있는 히어로인 만큼, 이런류의 대사를 활용 할 때는 단순 해당 히어로를 언급하는 걸로 때울 생각이 아니라 할꺼면 아예 대놓고 의상, BGM, 스토리등을 대놓고 따라하거나, 유명한 대사를 오마쥬해야 의미가 산다고 생각함… 예를들어 데드풀이 슈퍼맨을 디스한다고 가정하면 데드풀 등장 장면에 그 유명한 슈퍼맨 BGM인 빠빠빰~ 빠빠바밤~을 넣는다거나, 데드풀이 배트맨을 디스하는 장면에서는 대사가 아임배트맨 이런 직접적인 대사가 아니라 와이소시리어스? 이런 대사를 넣어버린다던지… 하는 그런 장면으로 들어갔으면 훨씬 더 대중적으로도 인정받고 누구나 와~ 저장면~ 하면서 웃을 수 있는 영화가 되지 않았을까 싶음

    여튼 그래도 전체적으로는 데드풀1은 그냥 데드풀 단독영화로 생각하고 봤지만 데드풀2는 결국 영화적으로도, 엑스맨시리즈로서도 결국 엑스팬 세계관에 들어와야 하는 부분을 감안하면… 기대 이상으로는 잘 뽑아준 작품이라고 생각하네요.

    데드풀의 이 이후 작품이 더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데드풀2를 보고 난 개인적인 감상으로는 데드풀 영화의 앞으로의 고어함은 빌런들의 모습이 아니라 그 빌런들을 최대한 안전하게(?) 잡아들이면서 발생하는 데드풀 본인 신체의 고어함일 가능성이 높지 않을까 싶네요.

    그리고… 결국 이런식으로 영화 시리즈 자체가 유순해지면… 결국 제4의벽을 뚫어낸 영화배우 데드풀의 진정한 목적은 진짜로 청소년관람가의 가족영화를 찍으려는 게 아닌가 싶은 착각도 ㅋㅋ

  12. 이번 리뷰는 좀 별로네요.
    저는 데드풀 1을 보지 않고 2를 먼저 봤고 5점은 라이너님의 배점 기준상 과하게 낮다고 판단됩니다. 아마도 데드풀 1을 본 사람으로서 기대가 큰만큼 실망도 컷다가 배점에 마이너스로 작용한듯 합니다. 시리즈 물이라는 이유로 이렇게 패널티를 받게 된다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는 것 같습니다.
    진행이 중구난방인 것은 저에게는 오히려 이 영화만의 매력으로 다가왔습니다. 이야기가 중구난방이라는 점은 시나리오를 가진 컨텐츠들에 있어서 그리 큰 흠이라고 보지않습니다. 뚜렷한 제작자의 메세지 전달, 혹은 눈을 뗄수 없게 만드는 흥미요소 등으로 충분히 커버가 가능한 부분이라 생각합니다. 사실 이점은 상영영화에게만 지나치게 엄격하게 구는 부분이라고 봅니다. '더 록'과 같이 흐름이 중구난방이면서도 충분히 평가가 좋은 상영영화들도 많았다고 봅니다. 특히 본 영화에서는 중구난방인 이야기의 흐름 속에서 그냥 해보는 농담이라는 듯이 제작자의 메세지를 자연스럽게 감춰놓은 점이 좋았습니다.
    그리고 오히려 도미노라는 인물을 보는 시선에서 차이를 느꼈는데, 우선 운이 능력이다라는 설정은 '황룡의 귀'라는 작품을 접한 적이있어서 저에게는 그다치 신선하진 않았습니다. 다만 배우와의 시너지는 훌륭했죠. 하지만 오히려 운이라는 능력에 대해 설정이 확실하지 않은 점이 실망적인 부분이라고 봅니다. 운이라는 단어는 워낙 광범위해서 아예 처음부터 도미노가 러셀을 설득하면 안되었나라는 생각이 듭니다.운이 좋아서 설득되면 손쉽게 해피엔딩이 되죠. 예를 들면 '인간의 자유의지를 반하지 않는 범위에서의 행운' 혹은 '내 생존을 보장하는 행운'등의 설정이 필요했다고 봅니다. 게다가 운이 능력이면 애초에 왜 베트맨이나 아이언맨처럼 돈이라는 능력을 쓰지않는지도 신경쓰이게 되죠.

  13. 이번 데드풀2도 재밌게 보기는 했었습니다! 재밌었습니다! 하지만 라이너님이 말씀하신데로 아무리 코믹히어로물이라지만 웃음으로만 넘기려고 하니까 웃음을 강제하는 분위기가 몇 있어서 웃기 거부감 들기도 한 느낌이 있었어요!! 그래도 아직 데드풀이라는 특유 개그히어로 캐릭터는 정말 좋네요. 도미노의 능력은 너무 부러웠습니다….기말이 다가와서 그런지….너무,,,부럽네요……시험도 만점 받겠지…..

  14. 저도 가끔씩 라이너 님의 비판이 강하다는 느낌을 받을때도 있지만 이번 데드풀에 대해서는 완벽히 공감입니다. 솔직히 각본이 부조간 부분들이 너무 많이 보였고 전작보다 크게 웃기보다는 작은 웃음들이 많았던것 같네요. 또 이런 비판들이 있어야 더 낳은 영화가 만들어질것 같습니다 오늘도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라이너의 컬쳐쇼크 화이팅!!!

ใส่ความเห็น

อีเมลของคุณจะไม่แสดงให้คนอื่นเห็น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