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of South Korea

심야 음악 방송이 될 수밖에 없 … | 음악 | 최신 태국 노래

심야 음악 방송이 될 수밖에 없 … – 태국 음악 정보

더 많은 태국 노래보기:Pickpeup.com/music-of-south-korea

음악 – 이 주제와 관련된 정보.

후원: 기업은행 639-018246-01-015 최인호

최인호TV 핵심짤만 모은 파란장미닷컴: 
인호몰 깨시민 상품 구매:
멤버십 가입 후원:

여기에서 전 세계의 더 많은 컨트리 노래 정보를 찾을 수 있습니다.https://pickpeup.com/

심야 음악 방송이 될 수밖에 없 … | 이 주제와 관련된 이미지.

심야 음악 방송이 될 수밖에 없 ...
심야 음악 방송이 될 수밖에 없 …

주제와 관련된 검색 음악.

#심야 #음악 #방송이 #될 #수밖에 #없.

심야 음악 방송이 될 수밖에 없 ….

음악.

경제,노동,인류학,시사,검찰

이 노래를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Chirawan

สวัสดีเพื่อน ๆ จีรวรรณ ฉันชอบฟังเพลงประเภทต่างๆดังนั้นฉันจึงสร้างเว็บไซต์นี้เพื่อแบ่งปันเพลงที่ดีที่สุดกับคุณ คุณฟังฉัน https://pickpeup.com/ ที่นี่

Related Articles

15 Comments

  1. 공무원이나 교사들은 코로나로 자영업 하는 사람들 국가에서 돈을 많이 줘서 한몫 챙겼다고 아는 사람들이 많더군요 자기들은 죽어라 세금 내면 그 돈으로 자영업자 먹여 살린다고 문통은 자영업자밖에 모른다고 문정부가 하는 일이 돈은 아래로 가게 하지 않고 위로만 가서 주식 비트코인 부동산에 국민들을 투기꾼으로 만들면서 여론조작은 그럴싸하게 잘하네요 민주당과 문통 보기도 싫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노무현대통령 12주기 방송도 안봤습니다 그걸 이용해 먹는 인간들 보기 싫어서~~

  2. 쌤, 뜬금없는 질문이지만 한강에서 사망한 손정민군 사건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경찰과 언론의 수사에 대한 태도와 보도를 보면 국민을 기만하는 작태에 분노가 치미네요.

  3. 샘, 못본 앞부분 시청하는데 “박범계표 검찰개혁,” “문재인표 검찰개혁” 이란 황당한 검찰개혁안을 듣고 댓글 답니다. 이런 안을 생각해 내놓는 정치인들은 “오늘”만 사는 사람들인가 봅니다. 시대적 시민행동, 검수완박의 취지는 정치검찰을 방지하는것인데, 법무장관의 허락을 받아야 6대 범죄를 수사할수 있다는 안은 뭔 황당한 안 인가요? 박범계씨는 본인이 평생 법무장관 할거라는 생각인지…법무장관은 정치에 영향을 받지 않는 매우 중립적이고 도덕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하는지…더 민주당이 일본처럼 30-40년 장기 집권 하리라고 생각하는지…그냥 아무거나 공중에 집어 던지는것인지…기가 차서 화도 안 납니다. 박범계 법무장관님, 역사에 이름 길이 남기고 싶으시면 시민들의 깊은 뜻을 생각해 보십시요. 대한민국 시민들이 왜 그리 욕 먹으며, 가정과 일상을 포기하면서 까지 검수완박 시민행동을 했는지…🥲🌼🌼🌼샘, 한글이 서툴러서 느리게 “박범계표 검찰개혁”안에 댓글 달다보니, 김수영 시인의 시 <나의 가족> 낭독하시는 부분에 이르렀네요. “~거칠기 짝이 없는 우리 집안의~한없이 순하고 아득한 바람과 물결~이것이 사랑이냐~낡아도 좋은 것은 사랑뿐이냐”…좋아서 시를 읽어 봤습니다. 김수영 시인의 시를 읽는 한사람인 저의 마음은 시인의 마음과 비슷할것 같기도 합니다. 주시는 분의 마음과 받는사람의 마음이 비슷한것 처럼…샘의 어린시절 회고도 넘 좋고…사랑 무척 받으셨을 어린이 최인호, (ㅎㅎㅎ)…🌹🌹🌹🌹🌹흥미진진 했던 오늘 방송, 감사합니다.🌹🌹🌹🌹🌹

  4. 대한민국 동료 시민들은 매일매일 고통받고 노동으로 수십명의 시민들이 목숨을 잃어가는데도 …
    동료 시민들에게 대통령을 지키자고요? 사랑하라고요? 이 얼마나 잔인한 막말인가요??

  5. 라이프트님 말씀 백퍼천퍼
    맞슴니다 너무오래도록
    지지부진하고 온통부동산 못하게 대못박아놔서 죽을것 같슴니다 분통터지고 환장하겠슴니다
    이를 갈고 있슴니다

  6. 안녕하세요?
    처음 뵙겠습니다!
    어느 구독자의 권유로
    가입하여 첨 영상을 봅니다.
    이곳은 철학.인생공부 하는 곳?
    사회, 경제, 정치에 대한 공부?
    법무부 허락하에 수사를 한다면
    어떤 병폐가 생길까 질문해 봅니다.
    ( 어느 무식한 일개 아줌마 )

  7. 사람이 먼저다?..
    제발 모든 사람을 성리학적
    인품을 지닌 교양있는 시민으로 설정하지마라.
    그냥 자극에 반응하고, 자기 이익에 따라 움직이는 벌레나 유인원처름 상정해서 닛지사고방식으로 정책을 만들어라..
    투기꾼이 따로 있지 않다.
    돈이 있고, 수익성이 있으면
    당연히 투자하는거지..
    착한 임대인?,
    참으로 거시기한 말이다..
    어떤 학식이 낮은 사람들도 쉽게 이해하는 업무매뉴얼을 만들어라..

  8. 4:20:10
    우주인의 시각으로 인간을 보는 게 인류학이예요. 내가 우주인이다..그 시각으로 인간을 고찰하는 게 인류학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인간과 인간이 국가라는 상징에 속아서 인간이라는 종이..아까 어떤분이 만물의 영장이라고 말씀하셨는데,개코나.동종개체들을 집단 살육하는 것을 규칙적으로 하는 포유류는 인간 밖에 없어요. 정말 만물의 수치입니다, 만물의 영장이 아니고요.

    우주인의 시각에서 보시라니까요. 동종 유기체를 집단 살생하는 것을 규칙적으로 꼬박꼬박하는, 상시적으로 하는 유일한 포유류 그게 인간입니다. 무슨 문명이 발달을 해요? 휴머니즘이란 건, 휴머니즘의 역사라는 건 사실은 전쟁의 역사인 겁니다. 근데 그 전쟁은 군사ㆍ무기의 형식으로만 전쟁이 벌어지고 있느냐, 천만의 말씀! 산업재해가 바로 그런거라는 거예요. 인류학적 시각에서 봤을 때 식인풍습과 같다는 겁니다, 안그래요?

    전선에서 탱크, 총 동원해서 집단살생하는 거 그것만 전쟁입니까? 다른 개체들의 극단적 고통 속에서 또 다른 개체들의 풍요와 쾌락이 존재하는 유기체가 어디 있어요?  안그래요? 상시적으로!

    지표면의 어느 포유류가 그렇게 산답니까? 다른 종을 그냥 먹고 낮잠 자다가 또 일어나서 다른 종 잡아먹고, 낮잠 자다가 배부르며는 다른 종 개체가 물에 빠지면 건져주고 그렇게 살지 규칙적으로 구조적으로 동종개체들을 사육하고 죽여가면서 잘 먹고 잘 사는 그런 포유류는 인간밖에 없어요.

    《Peace in Myanmar》

ใส่ความเห็น

อีเมลของคุณจะไม่แสดงให้คนอื่นเห็น

Back to top button